기본형보다 3배 비싼, 스즈키 짐니 튜닝카

작성자 정보

  • 운영자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 3,713 조회
  • 0 추천
  • 0 비추천
  • 목록

본문

기본형보다 3배 비싼, 스즈키 짐니 튜닝카

 

스즈키 짐니(Suzuki Jimny)는 마니아층이 두터운 모델이다. 작고 귀여운 외모에 뛰어난 오프로드 성능을 겸비해 일본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찾는 이들이 많다.

 

마니아가 많다는 건 튜너들이 즐겨 다룬다는 뜻이기도 하다. 부자들에게 이처럼 독특한 장난감도 없으니 말이다. 수요가 있는 곳에 공급이 있기 마련이다.

 

기본형보다 3배 비싼, 스즈키 짐니 튜닝카

 

스위스 튜너 'Avus Automobile'이 델타 4X4(1980년 독일 남부에 세워진 오프로드 스페셜리스트다)와 손잡고 만든 짐니는 오프로드 추종자들이 탐낼만한 요소가 듬뿍 담겨 있다.

 

faa94d3657fd9063340eb9e79cad4fae49ab9adak4ln.jpg

 

이 특별한 짐니의 첫 인상은 키가 크다는 것. 포털액슬(portal axles)로 차체를 120mm나 위로 올렸다. 구동축을 휠 중심보다 위로 올리는 특별한 기술인데, 델타 4X4의 노하우가 들어갔다. 여기에 40mm 리프트업 서스펜션 키트를 더해 최저 지상고가 400mm에 가깝다. 22인치 타이어를 장착하고 포털액슬을 단 G클래서 4X4 모델의 지상고가 450mm 정도되니 작은 차체로 상당한 수준이다.  

 

기본형보다 3배 비싼, 스즈키 짐니 튜닝카기본형보다 3배 비싼, 스즈키 짐니 튜닝카기본형보다 3배 비싼, 스즈키 짐니 튜닝카

 

서스펜션은 원격으로 조절 가능한 가변 댐퍼 덕분에 다양한 노면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 옵션인 프런트 / 리어 액슬 리퍼렌셜 강화 록 장치를 선택하면 바윗길도 무섭지 않다. 휠 타이어도 새롭다. 15인치의 기본형 대신 18인치 휠9Classic B)을 달고 BF 굿리치의 오프로드 타이어(265 / 60 R18)를 끼웠다.

 

높이만 키우진 않았다. 휠 익스텐더를 붙이고 좌우 보폭을 80mm 넓혔다. 덕분에 균형을 잃지 않았다. 범퍼에 직경이 76mm나 되는 튜뷸러 스테인리스 스틸 가드를 붙였으며, 3톤의 견인력을 지닌 윈치도 장착했다.

 

기본형보다 3배 비싼, 스즈키 짐니 튜닝카

 

문제는 값. 포털액슬만 2만 유로이고 컴플리트 형태로 완성된 이 차의 값은 기본형보다 3배 이상 비싸다. 예컨대, 유럽 기준으로 2만 1,915유로에 팔리는 짐니가 6만 5,000유로로 뛴다. 원격 록 장치와 브라켓, 루프 랙 등을 제외하더라도 5만 6,000유로는 줘야 손에 넣을 수 있다. 일반인이 쉽게 다가갈 수 있는 금액은 아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063 / 1 페이지

최근글


새댓글


주간 회원 활동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