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포르쉐 911 카레라 T 리치필드 리뷰

작성자 정보

  • 전자치킨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 7,741 조회
  • 0 추천
  • 0 비추천
  • 목록

본문

991세대 포르쉐 911의 드라이브를 했습니다. 알고있습니다. 우리는 좀 늦게 업데이트를 했죠.

다 알고있습니다. 이미 992도 시승해봤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이차량을 타게되었고, 이 차량보다 더 좋아진 992도 알고있습니다.

알고있습니다. 하지만 이는 기본 깡통 카레라 T 입니다. 차이가 있죠.


약간은 어리버리한 얼굴을 가진모델입니다.

911중 최고의 도로주행용 차량을 꼽자면 

그것은 아마 GT3라는 대답이 있습니다. 그리고 이는 아주 간단한 해결방법입니다. [돈]

그러나 입문형으로 시작한다면 카레라 T 는 시작하기에 아주 좋은입문형 차량입니다.


위 제품은 카레라 기본차량에 운전자 중심을 한 버전으로 

천으로 만든 도어와, 뒷좌석 탈거 및 얇은 유리등이 적용된 차량입니다.

20mm 더 낮아진 지상고와 PASM 서스펜션이 표준적용됩니다.


PASM 어뎁티브댐퍼는 더 단단하고 짧은 스프링이 적용되어있으며,

전방은 20mm 후방은 10mm 낮아졌습니다.

7mm 스페이서로 인하여 휠을 약간 밖으로 밀어네 자세를 개선합니다.

프론트 하부 암은 견고한 부싱이 들어가있어,

스티어링의 정밀도를 올려줄뿐만아니라 캐스터 각도를 조정하여, 

서스펜션이 이동할때 휠이 도로에서 평평하게 유지할수있도록 도와줍니다.


이제 자세는 그만이야기하고 엔진에대해 이야기해봅시다.

여전히 많은사람들에게 익숙한 트윈 터보 3.0리터 플랫6 엔진입니다.


포르쉐도 카레라 S 카레라 보다 더 강력한 GTS 버전이 있고 

이는 더 나아지는 출력인것을 모두알고있을것입니다.

카레라 S 가 즉 카레라 와 GTS 사이에 위치하는샘 이죠.

T 터보는 다른 블럭을 사용하는만큼 튜닝에따라 출력을 개선할수있습니다.

리치필드 튜닝은 자체 디자인을 적용한 새 배기 매니폴드와 촉매 + 아크라포빅 배기를 설정후

ECU를 조작하여 연료량을 맞춰준다면 GT3의 출력에 가까운 480마력까지 올릴수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튜닝으로 조율한다고 한들 변화지않는것은 하나있습니다.

자연흡기도 아니고 9,000RPM 까지 돌릴수도없습니다.

6단 기어도아니고 7단 입니다. 제로백은 약 4.5초가 걸릴것같습니다.


이런 모든것은 단지 고속을 올리는것이아닌 주행성에 포커스가 맞춰져있습니다.

포르쉐가 터보로 전환했다라는 사실이 매우 싫지만, 성능은 쉽게 뽑아낼수있게해줍니다.

카케라 T가 출력이 부족한것은아니지만, 

더 빨리 더 힘차게 2,400rpm 에서 간단히 토크를 뽑아냅니다.

엑셀에 발을대는순간 거울에 비친 모든것은 뒤로 가있습니다.

겉으로 힘을 쓰는것같은 느낌도없고, 그저 터보는 쉭쉭 소리와한께 뒤에서 바라보는 사람들에게

두툼한 엉덩이를 보여줄 뿐입니다.


가끔은 911의 기어비가 길다고 비판할때가 있습니다.

짧은 기어박스와 레버는 생각보다 문제가없었습니다. 잘 움직입니다.

엔진은 분명 터보를 단 차량처럼 느껴지지만, 터보가 작기떄문에 더 빠르게 회전합니다.

저속에서도 터보렉(지연)이 문제가 되지않으며, 고속에서도 전혀 문제가 되지않습니다.

7천을 확실히 넘겨서 돌리면 타격감이 느껴지는 두둑한 토크벤드를 가집니다.


GT3만큼 날카롭지는않지만, 일반도로주행에서는 더 낫습니다.

농담이아니고, 스프링이 단단해지면 더 훌륭한 거동을 보여줍니다.

표준 카레라 T 보다 리치필드 튜닝버전은 조금더 많은 노면피드백을 갖춥니다.

그러나 그에 못지않게 편안하기까지 합니다.


그렇다면 다 좋나요?


911이 마음에 드냐 아니냐에 따라 다를겁니다. 

현재 카레라를 소유하고 정말 마음에들고, GT3의 절반정도라도 스포티하길원한다면

요잉이 적어진 이 차량은 마음에 드실겁니다. 

그리고 시동을킬때 오래된 911 같은 버블링 소리를 들을수있고,

방지턱을 넘을때마다 느낄수있을것입니다.. 911이라는 사실을요.


몇번인가 차의 앞뒤의 스프링의 느낌이 다르다라는것을 느낄수있을겁니다.

저렴한 가격의 패키지가있고, 서스펜션 또는 

파워트레인 업그레이드 중에서 선택하여 튜닝도가능합니다.

아크라포빅도 선택하지않을수있습니다. 

그런 모든 튜닝은 리치필드에서 가능하며 완전한 보증도 제공합니다.


총점 : 9/10


사양
2,981cc, 플랫-6cyl, 트윈 터보, 480hp @ 6,500rpm, 460lb ft @ 

3,695rpm, 0-62mph(3.9초), 최대 190mph(est), 1500kg

 


===

매우 부족한 실력으로 직역 오역되었습니다.

아래 원글 출처로 이동하셔서 본문을 추천드립니다.

 



전자치킨 레벨 27
96%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49 / 1 페이지
  • 메르세데스 벤츠 CLE 해외 시승 댓글 2
    등록자 탑보드
    등록일 09.15 조회 16057 추천 1 비추천 0

    CLE는 E클래스에 버금가는 쿠페인가?메르세데스 벤츠는 자동차 이름 짓기를 잘하는 편이 아니다. 현행 모델인 'GLE'는 과거 'ML클래스', …

  • 마세라티 MC20 첼로 사진 리뷰 댓글 2
    등록자 목탁
    등록일 09.11 조회 10743 추천 0 비추천 0

    신세대 마세라티의 상징인 슈퍼 스포츠 「MC20」의 오픈 톱 버전 시승. 주행 감각은 페라리나 포르쉐, 맥라렌 등과는 차별화된 독자적인 드라이빙…

  • 현대 아이오닉5 N 프로토타입 시승기 댓글 1
    등록자 hongbo1130
    등록일 06.23 조회 7196 추천 0 비추천 0

    공식 출시에 앞서 새로운 현대 아이오닉 5 N 퍼포먼스 EV를 미리 맛보았습니다.Verdict아직 개발이 완료되지는 않았지만, 아이오닉 5 N은…

  • 포르쉐 911 다카르(4WD/8AT) 해외 시승기 댓글 2
    등록자 탑보드
    등록일 02.20 조회 9944 추천 0 비추천 0

    모로코의 모래언덕에서 서핑을 즐기다! 1984년, 포르쉐는 AWD 911로 파리-다카르 랠리를 제패했다. 이제 '911 다카르'가 돌아왔다. 1…

  • 탑기어 현대 포니2 리뷰 댓글 5
    등록자 hongbo1130
    등록일 02.11 조회 13489 추천 0 비추천 0

    현대자동차의 모든 것의 시작이 된 자동차.의외로 영국에 뿌리를 둔 차장점훌륭한 창작 스토리, 넓은 내부, 운전하기 쉬운 역사적 의미단점기본 인테…

  • 토요타 5세대 프리우스 트랙 시승기 댓글 4
    등록자 탑보드
    등록일 12.22 조회 13556 추천 0 비추천 0

    지난 11월 토요타가 일본 스피드웨이에서 신형 프리우스 시승회를 가졌다. 정식 공개 이전에 치른 것이기에 시승차는 프로토타입이었다. 양산형보다 …

  • 자동차 기자들이 뽑은 쌍용 코란도 e-Motion의 장단점 댓글 9
    등록자 SVO7
    등록일 12.25 조회 15896 추천 1 비추천 0

    최근 유럽 시장에 쌍용의 첫번째 전기차인 코란도 e-Motion이 출시되었습니다.출시와 함께 시승기도 몇 개 올라왔는데 발 번역을 하여 잘못된 …

  • 아우디 Rs6 vs 볼보 V90 댓글 3
    등록자 희득희득
    등록일 12.25 조회 13598 추천 0 비추천 0

    '왜건의무덤'이라고불리는대한민국에서변화가일어나고있다.고성능파워트레인을얹거나,고급스러운디자인이적용되면서'짐차'이미지를벗고멋스러운차종이라는인식이생기…

최근글


새댓글


배너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