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 911 다카르(4WD/8AT) 해외 시승기

작성자 정보

  • 탑보드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 9,926 조회
  • 2 댓글
  • 0 추천
  • 0 비추천
  • 목록

본문

a66b1cbe64715185b03fdff481712ac67e9e49d32ogn.jpga73e8a4427e19a91e22cc412e241ed376f62d4dcbhgo.jpg0a568be6796354e34b9598bfd97d1df44012a4909xmg.jpg41f74e423560467aaf1428b9b30fdc49fbef2022t71k.jpg

모로코의 모래언덕에서 서핑을 즐기다! 

 

1984년, 포르쉐는 AWD 911로 파리-다카르 랠리를 제패했다. 이제 '911 다카르'가 돌아왔다. 1605kg의 가벼운 무게와 480PS의 강력한 힘을 자랑하는 AWD 911 신모델을 사막에서 테스트했다.

 

스포츠카로 모래산으로! 아틀라스 산맥 남쪽, '사하라의 관문'이라 불리는 150m급 모래 언덕이 우뚝 솟은 모로코, 밤에는 춥고 낮에는 짧고 따뜻한 모래 아스팔트 위를 주펜하우젠에서 출발한 주인공이 질주하고 있다. 한 대당 20만 유로(약 2억 8,600만 원)가 넘는 911 오프로더다. 첫 번째 차량이 자갈 길로 들어서면 다음 차량이 모래 먼지 속으로 뛰어든다. 그것은 도저히 길이라고 할 수 없다. 그리고 랠리 모드로 시속 100km 이상의 속도로 달린다. 

 

표면이 모래로 변하고, 깊어지고, 눈앞의 무인도에서 모래언덕이 뻗어나간다. 타이어 공기압을 1.2기압까지 빼면 ......, 아니, 모래 산으로 돌진하는 것 같다 ....... 도대체 이게 무슨 일인가,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 것일까? 마음과 정신이 "안돼", "그만해", "그만해", "그만해!"라고 외친다. 라고 외치는 사막의 황야에 2도어 스포츠카를 몰고 가는 아이디어. 누가 미쳤을까?

 

1984년 파리 다카르 우승차 이미지 

 

우리는 지금 포르쉐 911 다카르 시승회에 참가하고 있다. "유명한 랠리를 위해 연습하는 사람들이 있는 가운데, 포르쉐는 AWD의 전설적인 개혁이 무엇을 가능케 했는지 보여주고자 한다." 10년 전, 포르쉐의 개발자이자 현재 다카르 프로그램을 이끌고 있는 토마스 쿨켈베르크가 막연하게 생각한 것이 바로 이것이었다. 1984년 다카르에서 우승한 911 다카르를 부활시키면 어떨까 하는 아이디어였다. 

 

1981년 포르쉐는 IAA(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4×4 컨버터블 스터디 모델을 선보였고, 이 스터디 모델은 1983년 '911 카레라 3.2 4×4', 1984년 '911 카레라 3.2 4×4', 1984년 랠리 우승차, 1988년 '911 카레라 4×4'로 이어졌다. 1988년에는 '포르쉐 911 카레라 4'를 출시하며 그 여정은 새로운 차원으로 접어들었다. 크리켈버그는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고, 이후 중요한 개발 단계에서도 여러 차례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그리고 프로젝트는 구체화되기 시작했다.

 

아스팔트 위에서도 진짜 포르쉐 

 

3년 전부터는 피렐리도 이 프로젝트에 참여했다. 타이어는 전용으로 개발했다. 차량의 외관을 더욱 견고하게 만드는 거친 트레드는 9mm 깊이, 강화된 측벽과 트레드는 두 개의 시체 층으로 구성되어 있다. 그리고 911 다카르의 발밑에는 앞: 245/45ZR19, 뒤: 295/40ZR20 사이즈의 '피렐리 스콜피온 올-터레인 플러스'라는 전천후 타이어가 장착되어 있다. 

 

911 다카르에는 최고출력 480PS, 최대토크 570Nm를 발휘하는 3리터 트윈터보 6기통 엔진이 탑재되어 있으며, 8단 PDK 사양으로 0-100km/h 도달시간은 3.4초, 최고 속도는 3.4초, 최고속도는 원더 타이어를 장착하고 있다. 최고 속도는 원더타이어를 장착해도 240km/h가 한계다. 대신 포르쉐는 '하이 레벨' 모드, 즉 지상 191mm 높이에서 시속 170km까지 가속할 수 있다. 램프 브레이크 오버 각도는 SUV 수준이다. 휠 아치는 더 넓어졌고, 앞뒤 실은 스테인리스 스틸 요소로 고정되어 있다. 또한 공기 흡입구에는 스테인리스 스틸 그릴을 채택하여 돌 파편으로부터 보호한다.

 

새로운 드라이빙 모드로 경쾌한 주행 실현 

 

모래언덕에서 이렇게 발걸음이 가볍고 동행한 '카이엔'보다 뛰어난 이유는 새로 개발된 드라이빙 모드인 '랠리'와 '오프로드', 그리고 무게 때문이다. kg으로 911 카레라4 GTS보다 10kg 더 무겁다. 뒷좌석을 없애고 경량 유리를 장착했으며, 전면 뚜껑과 리어 스포일러, 시트는 CFRP로 만들어졌다. 

 

전설적인 랠리 드라이버인 발터 롤(Walter Rolle)도 이 차의 셋업에 참여했다(빙판길에서도). 하지만 과연 이런 차가 세상에 필요한 것일까? 그것도 한정 생산 모델로? 물론 그렇다. 포르쉐는 항상 비콘, 성능의 정점, '대단하다'는 말을 들을 수 있는 자동차가 필요하다. 이 차는 그 역할을 완벽하게 수행한다.

 

이 리프트 시스템은 다른 911에도 적합하다 

 

샌드 서핑에서 특히 그 후의 지치고 행복한 몇 분이 인상적이다(다행히도 내장된 토잉 아이가 필요하지는 않았지만 ......). 이런 것은 대량 생산 모델 시리즈에서도 성공할 수 있을 것이다. 다른 911에 탑재되는 리프트 시스템? 참 재미있을 것 같다. 이동이 제한되는 세상에서도 활기차게 '놀 수 있는' 큰 모래밭은 계속 존재할 것이다. 참고로 이것은 전동으로 할 수도 있다. 

 

또 하나, 2500대 한정판 포르쉐 911 다카르에는 (스크래치 방지) 한정판 시계가 덤으로 제공된다. 하지만 그 비용은 LED가 달린 고급스러운 루프 바스켓에 쓰는 게 더 나을 것 같다. 모든 911 다카르에는 이미 상단에 적절한 12V 전원 연결 포트가 장착되어 있다. 접이식 삽과 회수 보드, 물과 연료를 담을 수 있는 캐니스터도 준비되어 있다. 또한, 복고풍의 다양한 도장 마감도 있다. 시작 번호도 구매자가 선택할 수 있도록 되어 있다. 그리고 1984년 당시 'Rothmans' 대신  'Roughroads(러프로드)'라고 적혀 있다.

 

결론 

 

과연 이 세상에 사막에서 진흙탕을 달리는 스포츠카가 필요한 것일까? 확실히 그렇다. 포르쉐와 같은 브랜드에 이런 차가 필요한가? '라는 의문을 갖는 사람은 분명 존재할 것이다. 그 질문에 대한 나의 대답은 '예스'이다. 하드웨어+소프트웨어+드라이빙 경험을 이 만큼 잘 제공하는 브랜드는 없다. 제대로  작동하는 것 - 그것이  중요한 것이다!

 

----------------------------------------------

위 시승기는 일본 카그래픽 시승기를 서툰 솜씨로 번역해 본 것입니다. 일본어에 능통하신 분들은 아래 링크의 원문을 참고해 주세요 ^^ 

https://www.webcg.net/articles/-/47793

 



탑보드 레벨 12
98%

관련자료

  • 서명
    스포츠카를 좋아하는 크레이지맨입니다
댓글 2

달따냥님의 댓글

  • 달따냥
  • 작성일
왜 한국에는 안들어 오느냐는 것이다.

두ㅡ두님의 댓글의 댓글

  • 두ㅡ두
  • 작성일
사막이 없어서라는군요

 

 


전체 249 / 1 페이지
  • 메르세데스 벤츠 CLE 해외 시승 댓글 2
    등록자 탑보드
    등록일 09.15 조회 15946 추천 1 비추천 0

    CLE는 E클래스에 버금가는 쿠페인가?메르세데스 벤츠는 자동차 이름 짓기를 잘하는 편이 아니다. 현행 모델인 'GLE'는 과거 'ML클래스', …

  • 마세라티 MC20 첼로 사진 리뷰 댓글 2
    등록자 목탁
    등록일 09.11 조회 10649 추천 0 비추천 0

    신세대 마세라티의 상징인 슈퍼 스포츠 「MC20」의 오픈 톱 버전 시승. 주행 감각은 페라리나 포르쉐, 맥라렌 등과는 차별화된 독자적인 드라이빙…

  • 현대 아이오닉5 N 프로토타입 시승기 댓글 1
    등록자 hongbo1130
    등록일 06.23 조회 7173 추천 0 비추천 0

    공식 출시에 앞서 새로운 현대 아이오닉 5 N 퍼포먼스 EV를 미리 맛보았습니다.Verdict아직 개발이 완료되지는 않았지만, 아이오닉 5 N은…

  • 포르쉐 911 다카르(4WD/8AT) 해외 시승기 댓글 2
    등록자 탑보드
    등록일 02.20 조회 9927 추천 0 비추천 0

    모로코의 모래언덕에서 서핑을 즐기다! 1984년, 포르쉐는 AWD 911로 파리-다카르 랠리를 제패했다. 이제 '911 다카르'가 돌아왔다. 1…

  • 탑기어 현대 포니2 리뷰 댓글 5
    등록자 hongbo1130
    등록일 02.11 조회 13448 추천 0 비추천 0

    현대자동차의 모든 것의 시작이 된 자동차.의외로 영국에 뿌리를 둔 차장점훌륭한 창작 스토리, 넓은 내부, 운전하기 쉬운 역사적 의미단점기본 인테…

  • 토요타 5세대 프리우스 트랙 시승기 댓글 4
    등록자 탑보드
    등록일 12.22 조회 13515 추천 0 비추천 0

    지난 11월 토요타가 일본 스피드웨이에서 신형 프리우스 시승회를 가졌다. 정식 공개 이전에 치른 것이기에 시승차는 프로토타입이었다. 양산형보다 …

  • 자동차 기자들이 뽑은 쌍용 코란도 e-Motion의 장단점 댓글 9
    등록자 SVO7
    등록일 12.25 조회 15840 추천 1 비추천 0

    최근 유럽 시장에 쌍용의 첫번째 전기차인 코란도 e-Motion이 출시되었습니다.출시와 함께 시승기도 몇 개 올라왔는데 발 번역을 하여 잘못된 …

  • 아우디 Rs6 vs 볼보 V90 댓글 3
    등록자 희득희득
    등록일 12.25 조회 13580 추천 0 비추천 0

    '왜건의무덤'이라고불리는대한민국에서변화가일어나고있다.고성능파워트레인을얹거나,고급스러운디자인이적용되면서'짐차'이미지를벗고멋스러운차종이라는인식이생기…

최근글


새댓글


배너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