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분류

'전기차 끝판왕' 제네시스 GV90, 내년 말 양산 시작

컨텐츠 정보

본문

현대자동차가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의 첫 대형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GV90 생산을 내년 12월 시작한다. 대형 SUV는 미국에서 가장 인기가 많은 차종이다. 배터리만으로 가동하는 전기차 전용 대형 SUV는 제조사의 역량을 가늠할 수 있는 잣대로 평가된다. 현대차는 자체 개발한 차세대 전기차 플랫폼(2세대)을 GV90에 적용해 효율과 안정성을 모두 갖춘 ‘시그니처’ 전기차 모델을 글로벌 무대에 선보이겠다는 전략이다.


2cae26207a35aeeaf8d3f5ed68866377_1715779535_0022.jpg

 


15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최근 GV90를 포함한 차세대 전기차 플랫폼 적용 계획이 담긴 견적요청서(RFQ)를 주요 자동차 협력사에 보냈다. 차세대 전기차 플랫폼은 ‘eM’으로도 알려졌다. 견적요청서 등에 명시된 각 차종의 연간 생산 예정 물량은 △GV90 2만1000대 △GV80 6만8000대 △GV70 4만 대 △G80 5만1000대가량이다. 현대차는 차세대 전기차 플랫폼을 적용한 제네시스 프리미엄 4개 차종을 내년 12월부터 2033년까지 총 113만2000대 생산해 판매할 계획이다.


핵심은 GV90다. 현대차는 지난 3월 미국 뉴욕에서 전장 5.25m의 대형 전기 SUV 네오룬 콘셉트카(사진)를 선보였다. GV90는 이를 기반으로 개발할 예정이다. 현재까지 전기를 100% 동력원으로 쓰는 대형 SUV를 내놓은 완성차 업체는 없다. 테슬라X도 준대형 SUV다.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대형 전기 SUV는 전기차 및 배터리 기술력을 입증할 수 있는 끝판왕”이라며 “전기차 및 배터리 세계 1위인 중국의 전기차 제조사들도 이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혈안이 돼 있다”고 말했다.

86개 모듈러 시스템 선행 개발

현대차로선 GV90를 글로벌 무대에 선보임으로써 차세대 전기차 플랫폼의 성능을 입증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GV90는 앞·뒷문 사이 기둥인 ‘B필러’가 없는 코치도어(양문형 설계)가 적용될 것으로 알려졌다. 자동차업계에서는 차체의 구조적 강성을 끌어 올린 차세대 전기차 플랫폼 덕분에 B필러 없이도 안전한 프리미엄 대형 SUV를 만들 수 있게 됐다고 분석하고 있다.


현대차의 한 협력사 대표는 “차세대 전기차 플랫폼은 차체를 구성하는 핵심 부품에 특수 합금을 이용한 일체형 주조 방식 등을 적용해 가벼우면서도 단단한 차체를 제작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구조적 강성 확보와 함께 차세대 전기차 플랫폼의 또 다른 특징은 ‘확장성’이다. 소형부터 초대형, 나아가 트럭과 같은 상용차에도 쉽게 적용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확장성이 가능한 기술력은 ‘모듈화’다. 현대차그룹은 총 86개 모듈러 시스템을 선행 개발했다. 레고 블록처럼 차급 구분 없이 활용할 수 있어 빠른 신차 개발이 가능하다.


주요 부품을 대량 생산한 뒤 다양한 차종에 적용하면서 원가 절감 효과도 크다. 현대차그룹은 차세대 전기차 플랫폼을 적용한 모델은 기존 동일 차종 대비 20% 이상 원가 절감이 가능한 것으로 보고 있다. 열관리 시스템을 작용해 배터리 에너지 효율도 기존 대비 50%가량 높였다. 차급과 사용 목적, 소비자 선호에 따라 다양한 배터리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한 것도 차세대 전기차 플랫폼의 특징이다. 중저가 모델엔 삼원계(NCM) 배터리뿐 아니라 리튬·인산철(LFP) 배터리도 탑재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은 2030년 글로벌 시장에서 전기차 200만 대를 판매하겠다는 중장기 목표를 세운 바 있다.


  • 링크
  •  



    관련자료

    댓글 16개 / 1페이지

    ㅎㅎ님의 댓글의 댓글

    스포츠 세단은 개발중입니다. 다만 G70이라는 이름이 아닐수도 있는거죠.

    제네시스X의 양산 모델도 저 표에 없죠. 이게 G70이 저 표에 없는 이유에 대한 힌트입니다.

    물론 G70의 후속과 제네시스X의 양산 모델은 별개의 차량입니다.^ ^

    ㅇㅇㅇ님의 댓글의 댓글

    과거 망둥티지도 레드닷 받은거 아시는지요...? 레드닷 어워드는 선정 방식 자체가 기업에서 먼저 돈을 내고 자사 제품을 후보로 등록을 하면 주최 측에서 그걸 추려서 뽑는 방식이라 애초에 동분야 내 경쟁자가 몇 없는 경우가 많아요. 분기별 수상작도 800~900개 수준인지라 사실상 등록만 하면 그냥 다 받는 상입니다. 큰 의미가 없죠

    물론 그거랑 별개로 G90은 이쁜차가 맞는 것 같네요. 제네시스 중에서 GV60 빼면 못생긴차 딱히 없는 것 같은데;;

    1님의 댓글의 댓글

    그러면 페라리는 뭐가 아쉬워서 돈내고 등록만 하면 다 받는 상을 받는걸까요?

    ㅇㅇㅇ님의 댓글의 댓글

    말에 어폐가 있으시네요. 돈내고 받을 수 있으니까 받는거죠. 받을 수 있는건 받는게 좋지 않겠습니까? 홍보 효과도 톡톡하고요

    ㅇㅇㅇ님의 댓글의 댓글

    홍보 측면에선 큰 효과가 있지만 디자인 자체에 대한 절대적 기준이 되는 지표는 아니라는 의미입니다.

    ㅎㄱ님의 댓글의 댓글

    말을 하려면 제대로 해야죠 정보가 왜곡되지 않습니까.. 돈을 내는건 그저 참가비 같은 개념입니다 우리 제품 평가좀 해달라고 돈내고 부탁 하는건데 후보로 등록된다는건 무슨 소리인지 ㅋㅋ 제일 중요한건 평가 후에 인정받아야 선정되는겁니다  돈만 내면 다주는 상이 아니에요

    ㅇㅇ님의 댓글

    2025년을 필두로 제네세시 기함급부터 차근차근 전기차로 완전히 전환되는군요. GV70 풀체인지 전기차 기대되네요. 너무 크지도 않고 전기차 플랫폼이면 내부 공간은 좀 더 넓어질테니 공간감도 좋을테고요. 전기차 시장은 테슬라 다음으로 현대기아가 잘하고 있다고 생각되어서 지금 타는 익스플로러 다음 차로 생각중입니다. BMW X5도 너무 타보고 싶긴 한데 지금 차 알뜰살뜰 좀 더 잘 타다가 전기차 시대에 합류해보려고요ㅎㅎ

    ㅍㅍ님의 댓글의 댓글

    전기차 시대를 준비하는 좋은 자세네요 보기 좋습니다 요즘 너무 아무생각없이 전기차를 비방하는 사람 밖에 안봐서 그런지 이런분들 너무 반갑네요 ㅎ

     

     


    Total 3,746 / 1 Page
    RSS
    번호
    제목
    이름

    최근글


    새댓글


    배너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