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자율주행 원격지원 솔루션 개발한다

작성자 정보

  • 운영자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첩보 영화에서나 등장하던 자율주행 원격지원 기술이 수년 내 상용화될 전망이다. 자율주행 중 비상상황이 발생하면 관리자가 제3의 장소에서 화면을 보며 무인 모빌리티를 안전하게 이동시키는 기술이 대표적이다. 


현대모비스, 자율주행 원격지원 솔루션 개발한다
 

현대모비스는 이스라엘 스타트업 오토피아(Ottopia)와 손잡고 원격지원 솔루션 개발에 나선다고 21일 밝혔다. 


원격지원(Remote Mobility Assistance: RMA) 솔루션은 무인 모빌리티를 원격으로 이동하거나 경로를 재수정하는 기술이다. 로보택시 사업자가 운행현황을 모니터링하다가 돌발 상황이 발생하면 제어권을 넘겨 받고, 상황실의 관리자가 화면을 보면서 모빌리티를 제어하게 된다.  


RMA는 레벨4 이상의 자율주행 시장을 선제적으로 겨냥한 신기술이다. 원격지원이 일종의 고객센터 역할도 수행할 수 있어서다. 무인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자들마다 언제 어디서 발생할지 모르는 돌발 상황을 대응하는 고객 서비스망을 구축하기에는 다소 비효율적이기 때문에 RMA가 이를 보완하는 기술로 자리잡을 전망이다. 


현대모비스가 개발하는 RMA에는 고성능 전자제어장치(ECU)를 기반으로 5G 통신모뎀을 탑재할 예정이다. 모빌리티 사업자마다 고객들에게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설계한 사용자 친화적인 소프트웨어 플랫폼 기능도 특징이다. 차량 관련 서비스로는 무선 업데이트(OTA: Over the Air)를 포함해 차량 원격제어와 원격진단, 그리고 수 백대에서 수 천대에 이르는 모빌리티를 실시간으로 관리할 수 있는 플릿(Fleet) 서비스가 포함된다. 이스라엘 보안 전문가들이 설립한 오토피아는 원격 제어에 특화된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게 된다.


현대모비스는 완전 자율주행 단계에 진입하면 RMA처럼 무인 모빌리티 시장의 서비스 영역에서도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RMA를 처음부터 현대모비스의 전통적 고객사가 아닌 모빌리티 서비스 사업자에게 특화된 기술로 개발에 착수한 것도 이 때문이다. 


RMA가 상용화되면 현대모비스의 잠재 고객군도 로보택시나 로보셔틀 사업자를 비롯해 대규모 무인 운송수단을 운영하는 물류업체, 건설과 농기계, 라스트 마일(Last Mile)로 불리는 소형 모빌리티 업체 등으로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중장기 사업모델 혁신전략을 발표하며 △전통적인 자동차 부품사로서의 역량 강화, △모빌리티 신규시장 개척, △로보틱스∙UAM과 같은 그룹 내 미래 성장동력 기여 등 3가지 축으로의 사업구조 전환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이중 RMA는 모빌리티 신규시장 개척에 해당한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내년부터 오토피아와 공동으로 자율주행 원격지원 기술을 고객사에 알리는 본격적인 마케팅 활동을 추진할 예정이다. 현재 국내외 무인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하는 로보택시와 로보셔틀 사업자를 비롯해, 굴지의 건설기계 업체들이 RMA 상용화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자료

  • 서명
    자동차를 좋아하는 모든 분들과 함께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포인트 쌓으시면 주유권 드려요 ^^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788 / 1 페이지
RSS

최근글


새댓글


주간 회원 활동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