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분류

"중고차도 대기업이 한다".. 내년 1월부터 사업 준비 착수

컨텐츠 정보

본문

"중고차도 대기업이 한다".. 내년 1월부터 사업 준비 착수

“더 이상 기다릴 수 없다. 내년 1월부터 본격적으로 중고차 사업 준비에 들어간다.”


정만기 한국산업연합포럼(KIAF) 회장은 지난 23일 열린 ‘제15회 산업발전포럼’에서 이 같이 언급했다.

정 회장은 “중고차판매업의 중소기업 적합업종 지정이 만료된 지 3년이 다돼 가는 상황”이라며 “국내 완성차업계는 2022년 1월부터 사업자 등록과 물리적 공간 확보 등 중고차 사업을 위한 필요한 절차를 진행하는 등 본격적인 중고차 사업을 시작한다”고 선언했다.


정 회장에 따르면 완성차업체들의 중고차시장 진입에는 법적 제한이 전혀 없었지만 기존 중고차 매매상들이 다시 생계형 적합업종으로 지정해달라고 중기부에 신청한 점을 고려해 지난 3년 동안 소비자들의 강력한 진입 요구에도 시장 진입을 자제했다.


그는 “그동안 중고차 매매상들과 상생협력 방안을 찾아왔지만 의견차가 커 방안을 못 찾은 점을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 회장은 “완성차업체들은 소비자단체 등 소비자들의 지속적인 진입 요구와 최근 글로벌 업체끼리 경쟁범위가 자동차 생애 전주기로 확대되는 점을 고려할 때 더 이상 중고차 시장 진출을 늦출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빠른 시일 내 사업자 등록, 서비스 공간마련 등 사업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소비자 편익 증진과 글로벌 업체와의 공정한 경쟁, 중고차시장 활성화를 위한 준비도 철저히 해 중고차시장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다짐했다.


다만 정 회장은 “시장 진입을 선언했지만 앞으로 중기부의 심의절차가 남았다”며 “생계형 적합업종 심의가 이루어져 결과가 나온다면 그 결과는 존중하겠다”고 덧붙였다.

관련자료

 

댓글 1

 

 

Total 2,417 / 1 Page
RSS
번호
제목
이름

최근글


새댓글


주간 회원 활동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