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분류

제가 일본차를 싫어하는 이유 (부제: 뱃지 엔지니어링

컨텐츠 정보

본문

단순히 일본차라서, 그리고 뭔가 2010년에 정체되어 있는 느낌때문일지도 모르겠지만, 


극단적인 뱃지 엔지니어링을 계속해나가는 것이 가장 큰 이유가 아닐까 싶습니다. 


토요타를 예로 들면, 2021년 기준으로


개발비 절감을 이유로 뱃지만 바꿔 판매하는 차종이 무려 19대입니다. 


그 중 렉서스처럼 럭셔리 브랜드로 판매하는 사례와 로컬라이징, 그리고 디자인을 조금이라도 바꾼 차량들 (토요타 아이고, 프로에이스 등)은 제외한 수이고요. 


물론, 대부분이 소형차이고, 대부분이 일본 내수 시장에만 한정되지만, 역대 뱃지엔지니어링 사례가 토요타가 288대, 닛산이 330대로 타 국가의 브랜드에 비해 압도적으로 많은 수치입니다. 


참...이런 걸 보면 같은 회사, 같은 플랫폼임에도 디자인적 차이를 크게 둔 현기차에게 고마워지는 순간이네요. 


조만간 출시된 전기차인 bz4x도 스바루의 솔테라와 그냥 똑같은데 어차피 같은 시장에 출시할 거, 디자인만 좀 달리했으면 좋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듭니다. 특색이 안 보이는 느낌이에요.


1920212223242526272829313233343536373839404142434445464748495051525354555657585960616263

관련자료

 

댓글 35

SVO7님의 댓글의 댓글

아무리 이윤을 중요시 여기는 제조사라 하더라도 소비자에 대한 성의라는 것을 보여야할텐데 너무 날로 먹는 것 같아 아쉬워서 적어봤습니다. 현기차가 저랬다면...온갖 욕이라는 건 다 먹겠죠.
6 럭키포인트 당첨!

아니죠.님의 댓글의 댓글

걔들은 저렇게 성의없게 배지만 바꿔 다는 수준으로 만드는 것만 하지는 않지요.
일부 배지만 바꿔 달기도 하긴 하지만 다 그러는건 아니죠.

폭스바겐도 폭스바겐, 세아트, 슈코다 전부 어딘가 다른 티를 내려고 노력은 해요. 비슷하긴 하지만.

일본차들에 비하면 훨씬 성의가 있지요.

aa님의 댓글의 댓글

글쎄요. 도요타와 폭바그룹 둘 다 뱃지만 바꿔 달기도 하고 성의 있게 손보기도 하고 그러는거죠.
폭바그룹으로 예를 들면 ID.3와 쿠프로 본이 도요타가 많이 하는 그런 가지치기와 비슷해요.
도요타 싫어합니다만 같은 뱃지 엔지니어링을 해도 일본차는 성의 없고 폭바는 노력한다는건 그다지 공감하지 못하겠네요.

SVO7님의 댓글의 댓글

ID.3와 쿠프라 본 같은 경우에는 적어도 각 브랜드의 디자인 언어가 내장되어 있습니다. 리뱃징이라 하더라도요. 일본차 중에서도 닛산 로그와 미쯔비시 아웃랜더처럼 같은 차임에도 각 디자인을 달리하지만, 전체적으로 보면 디자인 1도 안 바꾸고 그대로 판매하는 건 일본차가 압도적이죠. VW 모델 중에서 그런 차가 있는지는 모르겠네요. 그 이유가 개발비 절감이 아니더라도요.

쌥쌥이님의 댓글

일본 내에서는 대리점 문제 때문에 저렇게 내놓는것입니다. 그리고 86과 brz는 보기에는 똑같아 보이지만 지향점이 다르고 하체 세팅이 다릅니다.
8 럭키포인트 당첨!

SVO7님의 댓글의 댓글

그렇군요. 솔직히 86과 BRZ 앉아보기만 했지, 타보진 않아서 섀시 세팅까지는 자세히 모릅니다. 하지만, 스즈키와 마쯔다의 경차 라인업은 동일하다시피한데, 토요타의 경우 2019년쯤에 어느 정도 합의가 되어 뱃지 엔지니어링 모델들을 삭제시킨다고 했더라고요. 하지만, 여전히 저러는 거 보면 또 다른 이유가 있는 걸까요?

쌥쌥이님의 댓글의 댓글

경차 라인업은 스즈키가 OEM해서 뱃지 엔지니어링 차량이 많습니다. 일본 내에서의 경차 수요가 많지만 마쓰다 같은 작은 회사가 내수 시장만을 위해 경차를 새로 개발하기에는 쉽지 않죠. 스바루는 다이하쓰 경차를 뱃지 엔지니어링 해서 팔고요.

666님의 댓글

일본 자동차시장은 참 신기한 것 같습니다..
과거의 현대-닷지 같은 특이한 관계가 거의 보편적인 수준으로 이뤄지나봐요.
긍정적인 쪽은 아닌 것 같아요. 좀 장난질같기도 하고.

DTS님의 댓글의 댓글

장난질이 아니고 지역마다 선호하는 브랜드가 다 달라서 그렇다고 합니다. 남의 나라 차 내수 시장에서 저렇게 한다는데 뭐 긍정이냐 부정이냐 그런거 하실 필요 없습니다.
참고로 현대 - 닷지는 당시 남미 쪽엔 현대 인지도가 낮아서 인지도 높은 닷지 통해서 판매 및 로고 개런티 주면서 빌려 쓴거구요;; 쨌든 일본은 각 지역마다 보수적인 브랜드 선호도 뭐 그런게 유독 심하다 합니다. 그래서 한 브랜드 두브랜드 리뱃징 하다가 지금은 저런식으로 된거

ㄱㄷ님의 댓글

그럼  볼보도,  폭스바겐도,  현대 등등  대부분의 모듈방식 역시 싫어하시겠군요.  앞으로  전기차는 더 심해질텐데요 ㅋㅋ

SVO7님의 댓글의 댓글

전 뱃지 엔지니어링을 싫어한다고 말씀드린 적이 없습니다. 폭스바겐 투아렉, 람보르기니 우루스, 포르쉐 카이엔, 아우디 Q7과 Q8 모두 VW의 MLB 에보 플랫폼을 사용하고 같은 부품을 공유합니다. 하지만, 자동차에 관심이 있어도 같은 차인지 모르시는 분들이 많죠.

반면에, 제가 올린 사진의 일본차는 그렇지 않습니다. 뭐가 이유가 됬던, 적어도 디자인을 조금이라도 수정하여 판매를 하는 것이 최소한 소비자에 보이는 "성의"라고 생각하는데, 뱃지만 바꿔 그대로 판매하죠. 참고로 닛산의 경차 라인업은 현재 5대인데 모두 디자인도 바꾸지 않은 뱃지 엔지니어링 차량이며 한 번도 자신들 손으로 경차를 개발해 본 적이 없습니다. 댓글을 달거면 글은 읽어보셨음 합니다.

SVO7님의 댓글의 댓글

뱃지 엔지니어링에 대해 작성한다는 얘기지 뱃지 엔지니어링을 싫어한다는 말이 아닙니다. 혹시 저에게 악감정이 있으신가요?

..님의 댓글의 댓글

현기같은 회사들은 같은 플랫폼을 사용했더라도 디자인적 차이를 두는데 이 사례들은 디자인도 비슷하잖습니까;;;

ㅁㅁ님의 댓글

경차나 상용차 돌려쓰는건 일본시장 특성에 가깝죠. 중국시장도 중국식 가지치기와 사골이 넘쳐나는 것처럼.
86 BRZ도 그렇고 MX5 124도 그렇고 해외에 나가는건 뱃지 엔지니어링이라고 해도 직접 타보시면 생각보다 차이가 꽤 느껴질겁니다. BZ4X는 스바루가 묻어가는 형태일텐데 앞뒤는 많이 다를겁니다. 옆은 안바꾼게 좀 당황스럽긴한데 그거야 86도 그랬으니 뭐 단순하게 생각했겠죠.

생각해보면 일본차라기보단 도요타가 주도하는 일이 많습니다. 최근 다른 일본차 회사들은 특히 해외에선 저정도의 뱃지 엔지니어링은 찾기 힘들어요. 아시다시피 닛산도 저쪽으로 악명높긴 했지만 최근 미쯔비시 아웃랜더만 봐도 뱃지 엔지니어링과는 거리가 꽤 있지요.
혼다도 저쪽으로 거리가 멉니다. GM과 협력한다기에 저짓 또 할 줄 알았는데 프롤로그도 GM느낌 없고 GM도 혼다 뱃지 엔지니어링은 아직 생각도 없나보네요.
갠적으론 내수형 일본차 사례처럼 건성으로 뱃지만 바꾸거나 동시에 3개 이상의 회사에서 팔거나 하지 않는 한 뱃지 엔지니어링은 취향에 따른 선택권을 넓혀준다고 생각해서 좋게 봅니다.

이건좀님의 댓글

일본 내수시장은 지역별로 딜러와 판매권한이 전부 제각각이고(특히 토요타 라인) 통합되지 않아서 판매와 유통량 확보의 이유로 저런식의 뱃지엔지니어링(이라고 하기에는 또 다른 개념같지만)을 진행하는겁니다. 몇년 전부터 인지는 모르겠는데 그나마 최근 들어서는 저런식으로 리네이밍 하는게 줄어드는 추세고, 일단 앞서 언급했던 '통합되지 않았던 판매 및 유통 방식'이 통합형으로 바뀐 것으로 알고있습니다. 코로나 때문에 일본 내수시장 현황을 말해주는 기자도 없고, 또 저희같은 일반 소비자가 직접 확인하기도 쉽지 않기에 실상은 모르겠습니다만.. 상식적으로 저렇게 파는게 소비자 기만을 기반으로한 원가절감 때문이라고 생각되시나요? 오히려 저런식의 판매 방식은 중간 단계만 늘어나서 판매자 입장에서는 매우 비효율적인 방식입니다. 그걸 쟤들도 알기에 이번에 문제를 해결한거고요. 조금만 검색해봐도 알 수 있는 사항들입니다.

SVO7님의 댓글의 댓글

반일 감정이 이미 내재되었다고 말하기엔 좀 어렵겠네요. GR 야리스 같은 고성능 핫해치나 i30 가격으로 HUD와 아우디 A3의 고급감이 담긴 마쯔다 3의 구입을 고려해보기도 했고요. 이전에는 혼다 CR-V를 타기도 했습니다. 한국어와 영어를 사용해서 구글에서 검색해봤지만, 안 나와서 여쭤보는 건데 그 지역 별로 딜러와 판매권한이 통합되지 않은게 어떻게 판매와 유통량 확보로 이어지고, 디자인 하나 바꾸지 않고 그대로 판매로 이어지는 건가요? 일본 자동차 시장에 아무런 정보도 알지 못하는 저로선 단순히 원가절감이라고 밖에 생각이 안 드네요. 물론 최근 들어, 일본 브랜드의 뱃지 엔지니어링도 많이 줄어들었는데, 내수 시장의 경우 여전하더라고요.

LifeCamper55님의 댓글

음. 생각보다 벳지 엔지니어링 차량들이 굉장히 많네요. 캠리도 포함이라니.. 이 점들은 잘 몰랐던거 같습니다. 잘 읽었습니다!
8 럭키포인트 당첨!

전자치킨님의 댓글의 댓글

음.. 뱃지 엔지니어링이랑 플랫폼 공유랑 비슷하긴한데.. 조금은 다를것같습니다.  하체세팅에서도, 셰시와 부싱종류조율등으로 다 다르게 요리법을 낼수있어서..
이쪽계열로가면 아반떼 N라인과, N이 엔진파워트레인빼고 뭐가 다르냐 싶은데 섀시의 강성과, 리벳 용접개수의 차이 그리고 보강바등의 추가들이 많이있어서..
위에서 말씀해주셨던것처럼 쌥쌥이 님이 말씀해주셨던것처럼
86의 도요타버전은 FR 같이 낮은속도에서도 언더성향에서 오버를 만들어낼수있고, 스바루의경우 뉴트럴한 구동모습을보여줍니다.
북미에서 짧게 판매되었던 사이언의 FR-S도 다른 느낌을 주었다는것을보면,
벳지엔지니어링은 로고를 포함한 하체일부를 변화했다고 볼수는있지만,
이게 고성능 영역과 플랫폼 공유까지 모두 포함하는 단어로 치부하기에는 영역이 너무 클것같습니다..
7 럭키포인트 당첨!

LifeCamper55님의 댓글의 댓글

아닙니다. 플랫폼을 공유하지만 차량의 성격에 따라 세팅이 달라지고 모터도 다릅니다. EV6 GT는 현기의 현재 최고 모터를 사용하는 거죠. GV60도 이 모터를 세팅을 낮게 설정한줄 알았는데 다르답니다. 그리고 베터리도 다르네요.

LifeCamper55님의 댓글의 댓글

아. 그리고 디자인도 많이 다르죠. 글에서 나온 차량들 전부 디자인에 차이가 없거나 거의 없네요.

QW님의 댓글의 댓글

리뱃징 뜻 자체를 아예 모르시네요... 뭔 예시를 아이오닉5랑 GV60를 들어요? 플랫폼 공유를 리뱃징한다 하면 일본차 싫어 할게 아니라 폭스바겐, Gm, 스텔란티스 등등 전 세계 브랜드 싹다 싫어 하셔야죠. 중국차 사진 자주 올리시던데 중국차로 예를 들면 링크앤코도 볼보 리뱃징일까요? 아닙니다 ㅎ

SVO7님의 댓글의 댓글

리뱃징의 뜻을 잘 모르고 댓글을 작성한 건 제 잘못입니다. 근데 QW님, 이렇게 공격적으로 댓글을 작성할 필요가 있으셨을까요? 다시 위에 읽어보시고 오시면 아시겠지만, 저는 단순히 리뱃징을 싫어하는 것이 아니라 차 한 대를 디자인 수정 한 번 없이 그대로 판매하는 일본차가 싫어서 이 글을 올렸던 것 뿐이에요. 반면에 스텔란티스, 폭스바겐, GM 등 같은 차를 판매해도 디자인 차이는 있잖아요. 단순히 아이오닉 5와 GV60을 리뱃징과 관련지은 제 댓글은 제가 잘 모르고 쓴 거니 문제가 되겠지만, 다른 길로 빠질 필요는 없어보입니다. 애초에 제가 리뱃징한 일본차를 싫어했다면, 디자인을 조금이라도 수정한 마쯔다 2 기반의 북미형 토요타 야리스의 사진 또한 올렸겠죠?

Lutch님의 댓글의 댓글

예전에 카니발을 HMA(Hyundai Motors America)에서 현대 앙투라지로 판매 한 적이 있었습니다
5 럭키포인트 당첨!

 

 

Total 2,222 / 1 Page
RSS
번호
제목
이름

최근글


새댓글


주간 회원 활동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