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분류

현대차, 경형 SUV 차명 '캐스퍼' 확정..9월 생산 계획!

컨텐츠 정보

본문

현대차, 경형 SUV 차명 '캐스퍼' 확정..9월 생산 계획!

현대자동차가 4분기 출시 예정인 경형 SUV AX1(코드명)의 차명이 '캐스퍼(CASPER)'로 확정됐다. 이르면 9월 생산을 앞두고 회사 내부적으로 캐스퍼란 이름으로 양산 준비 절차가 진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캐스퍼는 늦어도 10월, 이르면 9월 중 생산을 시작해 4분기 중 국내 판매에 돌입할 전망이다. 현대차 AX는 인도 등 신흥국 시장을 겨냥해 현대차가 개발한 소형차 전용 ‘K1 플랫폼’으로 개발한 신차다. 경차 베이스 SUV로 저렴한 가격과 실용성을 앞세워 출시 전부터 소비자들의 많은 관심을 받는 차다.


현대차는 지난해 9월10일자로 차명 ‘캐스퍼’의 상표권 등록을 신청한 상태다. 특허정보넷 키프리스(KIPRIS)에 따르면 현대 해당 상표등록은 출원/심사 중으로, 마지막 절차를 밟는 단계다.

현대차, 경형 SUV AX1(코드명) 티저 이미지 </figcation>

생산은 광주글로벌모터스(GGM)가 담당한다. 광주글로벌모터스는 광주형 일자리 정책으로 2019년 8월 출범한 자동차 생산 합작법인이다. 광주 그린카진흥원과 현대자동차가 각각 1·2대 주주로 참여하고, 광주은행과 부영주택 등 지역기업들도 주주로 참여하는 사회 통합형 노사 상생 모델로 업계 주목을 받는다.

소비자 관심은 캐스퍼가 국내 경차 규정을 지킬 수 있을지 여부에 쏠렸다. 출시 전 일부 공개된 차 정보가 국내 경차 규격을 넘어서다. 자동차관리법상 국내서 경차로 인정 받으려면 배기량 1000㏄ 미만의 엔진을 탑재하고 차 크기가 길이 3600㎜, 너비 1600㎜, 높이 2000㎜ 이하여야 한다.

앞서 캐스퍼의 길이가 3900㎜ 이상, 너비 1700㎜ 이상이라는 정보가 알려지기도 했다. 하지만 본지 취재 결과 캐스퍼의 크기는 길이 3595㎜, 너비 1595㎜, 높이1575㎜ 등으로 국내 경차 기준을 준수한다. 파워트레인도 기아 모닝 등에 쓰이는 직렬 3기통 스마트스트림 G 1.0 엔진 탑재가 유력하다.

현대차 AX1 (사진 AMS) </figcation>

업계에서는 캐스퍼 출시 후 국내 경차 시장이 되살아날지 주목한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에 따르면 내수 경차 판매대수는 2012년 20만2844대로 정점을 찍은 뒤 매년 내리막을 걷고 있다. 2020년엔 9만6231대로 10만대 밑까지 떨어졌다.

국내 완성차 업계 관계자는 “라인업 노후화, 소형 SUV의 대중화, 혜택 축소 등으로 경차 시장이 위축된 상태인 것이 사실이다”라며 “하지만 (캐스퍼가) 합리적인 가격과 상품구성으로 시장에 등장할 경우 파괴력이 상당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관련자료

댓글 5

전자치킨님의 댓글

광주형 일자리가 쫌 안착되서.. 돈좀 돌았으면좋겠습니다..
경차 혜택까지 보게된다면.. 레이나 쏘울 자리를 대신해줄 현대모델이 나오면좋겟네요..
3 럭키포인트 당첨!

ㅎㅎ님의 댓글의 댓글

디자인 요소이겠지만 카니발 크롬 라인처럼 이것도 참 거슬리네요
물론 개취니까 강요하지는 않습니다 ㅎ
Total 2,066 / 1 Page
RSS
번호
제목
이름

공지글


최신글


새 댓글


주간 회원 활동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