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분류

삼성SDI 출신 日 배터리 전문가, "전고체전지 개발 토요타가 가장 앞서"

컨텐츠 정보

본문

삼성SDI 출신 日 배터리 전문가, "전고체전지 개발 토요타가 가장 앞서"

자동차업체와 배터리업체들이 차세대 배터리로 손꼽히는 전고체 전지 개발에 사활을 걸고 있다.


전고체 배터리는 현재 전기차에 탑재되는 리튬계 배터리를 대체할 차세대 배터리 기술로, 전해질을 액체가 아닌 고체로 사용함으로써 에너지 밀도를 높이고 폭발 위험성과 가격까지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 때문에 테슬라와 GM, 폭스바겐, 포드, 토요타, 현대자동차 등 주요 완성차업계는 물론, 삼성SDI, LG에너지솔루션, SK이노베이션, 파나소닉, CATL 등 배터리업체들이 치열한 개발경쟁을 벌이고 있다.


현대자동차의 경우, 배터리업체와의 협업을 통해 2025년 전고체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차를 시범적으로 선보이고, 2027년 양산준비에들어가 2030년부터 본격 양산한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폭스바겐이나 GM, 배터리업체들도 뚜렷한 양산 일정은 밝히지 않고 있지만 2025년부터 2030년 사이에 전고체 배터리를 탑재한다는 방침을 내놓고 있다.


하지만 자동차업체나 배터리업체 어느 누구도 아직은 전고체전지 양산에 대한 뚜렷한 청사진은 내놓지 못하고 있다. 모두 연구단계일 뿐 양산이 가능할 지, 또는 목표에 맞는 제품이 나올 지도 불분명하다.


이런 가운데 삼성 SDI에서 근무 한 적이 있는 일본인 엔지니어 사토 노보루(佐藤登氏) 나고야대학 교수가 현재 기준 전고체 배터리 기술은 전 세계에서 토요타자동차가 가장 앞서 있다고 밝혀 관심을 끌고 있다.


노보루교수는 최근 일본의 일간공업신문과 가진 인터뷰에서 “황화물계 자동차용 고체 배터리는 도쿄공업대학과 토요타자동차의 고체전해질 발견으로부터 시작됐으며, 개발 진척도에서도 토요타가 가장 앞선 상태”라고 밝혔다.


그는 "전고체배터리는 전해액과 분리막이 없고 다른 재료가 필요하기 때문에 전고체배터리 양산을 위해서는 원재료 공급망 재구축이 필요하다"면서 일본에선 미츠이 금속이나 이데미쓰흥산이 공급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특히, 원재료업체의 투자는 개발단계부터 필요하고 사업화까지는 더욱 많은 투자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노보루교수는 "전고체 배터리도 대형 배터리업체들이 많은 한국과 중국이 매우 위협적이라며 한국의 LG에너지솔루션이나 삼성SDI, SK이노베이션 등은 장기적 관점에서 가장 강력한 경쟁자"라고 밝혔다.


그는 전고체배터리 개발은 수년 내 가능하겠지만 본격적인 보급에는 향후 10년 정도 더 소요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또, 전고체 배터리는 리툼이온배터리가 있기 때문에 비싸도 팔릴 것이라는 가정은 틀렸다고 지적했다.


노보루교수는 현재 개발단계인 제 1세대 전고체 배터리는 리튬이온배터리의 응용 원리로 만들어진 것으로, 양극재 등이 현행 리튬이온배터리의 재료와 동일해 가격을 낮추기는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차세대 전고체 배터리로 기대되는 제품은 고전위 양극재나 금속 리튬 부극재의 실용화가 필요한데, 이 단계에 이르면 획기적인 전고체 배터리로 발전하겠지만 여전히 고난이도의 기술 극복은 쉽지 않다고 지적했다.


관련자료

댓글 5

김용곤님의 댓글

일본이 전고체 밧데리에 다소 앞서있다 하더래도 아나로그적 사고 시스템에서 벗어나 디지털 자율자동차 시대에 진입하려면 앞으로 10년이 지나도 않된다는 사실을 잊지말거라

ㄱㅅ님의 댓글

토요타 전고체 언플 이젠 지겹다... 결국 안정적인 전고체배터리 양산은 멀었다는 소리네. 전문가라는 사람은 현직도 아니고.

김광식님의 댓글

저 양반이 하는 말이 실제적이고 수긍이 가는 내용입니다. 왜냐하면 전고체 전지를 개발한다 하더라도 양산까지 갈려면 여러가지 난관이 있죠. 그 첫번째가 양산재료의 공급처 확보죠. 누가 과연 대량생산의 투자를 해서 품질좋고 낮은가격의 양산재를 공급해줄것이냐. 물론 수요는 충분하겠지만 그게 그리 말처럼 쉬운 내용은 아니죠. 두번째는 양산화기술입니다. 이런 새로운 시스템의 전지를 양산화 하는것은 시행착오와 막대한 투자를 동반하기에 실력과 능력이 안되면 성공을 절대 장담할 수 없죠.  그리고 마지막으로 성능과 원가경쟁력 입니다. 과연 양산품의 성능이 기존 리튬이온전지 대비 어느정도일거냐와 그 초기양산 원가경쟁력은 과연 어느정도일거냐입니다. 이게 가장 힘든 부분일겁니다.  솔직히 초기제품의 성능은 완성단계라 보기 어려울 것이고 그 생산물량대비 원가는 엄청나게 많이 높을텐데 자동차업체에서 과연 쉽게 수용이 될까요. 그러다보니 제품이 개발이 된다 하더라도 실제 제대로 자동차에 대량으로 적용되기 위해서는 10년정도의 시간이 필요할거다란 이야기가 도리어 설득력있게 들려온다는 겁니다.  우스게소리로 전고체배터리가 개발되면 만사형통할 것 같지만 실제로는 거기서부터 새로운 싸움의 시작이라고 봅니다.
Total 1,907 / 1 Page
RSS
번호
제목
이름

공지글


최신글


새 댓글


주간 회원 활동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