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 기타

현대차·LG 등, '배터리 리스'로 전기차 가격 낮춘다

컨텐츠 정보

본문

현대자동차가 물류·배터리·모빌리티 업계와 손잡고 전기차 배터리 대여(리스) 사업 실증에 나선다. 동급 내연기관 차량보다 30% 이상 비싼 차량 초기 구매 부담을 줄이면서 배터리 교환, 중고·폐 배터리 재사용 등 후방 산업까지 고려한 국내 첫 사업이다.

실증 사업을 거쳐 전기차 배터리 리스 서비스가 상용화되면 전기차 구매 초기 비용 부담을 한층 낮추는 효과와 배터리 재사용을 통한 선순환 생태계도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2020년 10월 19일자 19면 참조>

현대차는 18일 경기도 화성시 현대차·기아 기술연구소에서 산업통상자원부, 현대글로비스, LG에너지솔루션, KST모빌리티와 전기 택시 배터리 대여 및 사용후 배터리 활용 실증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18일 경기도 화성시 소재 현대차·기아 기술연구소에서 산업통상자원부, 현대글로비스, LG에너지솔루션, KST모빌리티와 전기 택시 배터리 대여 및 사용후 배터리 활용 실증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협약에 따르면 택시 플랫폼 사업자 KST모빌리티(브랜드 마카롱)는 전기차를 구매한 후 배터리 소유권을 리스 운영사인 현대글로비스에 바로 매각한다. 이후 사업자는 전기차 보유 기간 동안 월 단위로 배터리 리스비를 지급한다. 사업자는 차값의 30~40%를 차지하는 배터리값이 빠진 가격으로 전기차를 구매하게 돼 초기 구매 비용 부담이 대폭 줄어들게 된다.

사업이 상용화되면 기존보다 저렴한 비용으로 전기차를 구매할 수 있게 된다. 전기차 가격에서 배터리 비중은 30~40%로, 4690만원인 코나 일렉트릭(기본형)을 배터리 리스 프로그램으로 구입한다면 차 가격 중 배터리 가격 30~40%를 제외한 금액인 2000만원 후반대에 살 수 있다.

여기에 보조금(국고보조금 800만원+지자체 보조금(서울 400만원))을 제외한다면 최종 1000만원 후반에서 2000만원 초반에 살 수 있게 된다. 이후 매달 배터리 리스 비용만 내면 된다.

배터리 순환 모델도 실증한다. 전기 택시에 탑재된 배터리를 새로운 배터리로 교체할 때 확보되는 사용후 배터리를 에너지저장장치(ESS)로 만들어 전기차 급속 충전에 활용하는 방식이다. 전기료가 저렴한 심야 시간대 ESS를 충전하고, 전기료가 비싼 낮 시간대에 ESS를 활용해 전기차를 충전하면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관련자료

댓글 1

Total 1,770 / 1 Page
RSS
번호
제목
이름

공지글


최신글


새 댓글


주간 회원 활동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