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분류

"내 G80엔 빨간 우드를"…제네시스, 렉서스 잡는다

컨텐츠 정보

본문

현대자동차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가 개인 맞춤 차량인 비스포크 사양을 정식 출시한다. 브랜드 이름은 ‘원오브원(one of one)’이 유력하다. ‘나만을 위한 단 하나의 차’란 개념으로, 럭셔리 자동차 시장 공략을 가속화하려는 전략이다.


31일 업계에 따르면 제네시스는 소비자가 원하는 대로 조립하는 비스포크 사양을 연내 출시할 계획이다. 삼성전자가 일으킨 비스포크 바람이 가전을 넘어 자동차로 확산하는 모양새다. 업계 관계자는 “럭셔리 시장에선 똑같이 생산된 제품이 아니라 소비자 개성에 따라 조합한 ‘나만의 물건’을 가졌을 때의 만족도가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단독] "내 G80엔 빨간 우드를"…제네시스, 렉서스 잡는다

제네시스는 GV80를 출시하면서 ‘유어제네시스’라는 이름으로 선택의 자유도를 높였다. 소비자가 엔진, 구동, 인승, 컬러, 휠, 재질 등에서 두세 가지 사양 중 하나를 고르면 맞춤형으로 생산하는 방식이다.


원오브원은 유어제네시스 수준을 넘어 팸플릿에 없는 사양을 주문해도 맞춤형으로 제작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우선 내장재부터 선택의 폭을 획기적으로 늘리기로 했다. 업계 관계자는 “옵션에는 없지만 소비자가 ‘내 GV70에는 빨간 우드를 넣어주세요’라고 주문하면 그대로 제작하는 개념”이라고 설명했다.


관련자료

 

댓글 2

 

 

Total 2,687 / 1 Page
RSS
번호
제목
이름

최근글


새댓글


주간 회원 활동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