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분류

현대차·기아, 내년 5월 중고차 시장 진출

컨텐츠 정보

본문

37bb9e62f97a25ad355c5819a17d71847ad915758gm5.jpg

 

현대차·기아가 내년 5월 중고차 시장에 진출한다. 연내 사업 진출을 기대했으나 중소기업사업조정심의회의 사업 개시 1년 유예 권고에 따라 진출 시기가 늦춰졌다.

현대차·기아는 28일 사업조정 결과에 따라 내년 1월 시범사업을 시작, 5월 중고차 사업을 본격화한다고 밝혔다.

현대차·기아는 중고차 소비자들의 권익 증대와 중고차시장의 양적·질적 발전, 기존 중고차 업계와 상생을 목표로 중고차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중고차 업계와 상생협력과 상호발전을 위해 연도별로 시장점유율 상한을 설정해 단계적으로 시장에 진입한다. 시장점유율 상한선은 현대차가 2023년 5월1일부터 이듬해 4월 30일까지 2.9%, 2024년 5월1일부터 이듬해 4월 30일까지 4.1%다. 기아도 같은 기간 2.1%와 2.9%로 제한 받는다.

또 5년·10만㎞ 미만 인증중고차 대상 외 차량은 중고차 매매업계에 공급한다. 중고차 매입은 고객이 신차를 사는 조건으로 같은 브랜드 보유 중고차를 판매하겠다고 할때만 가능하다.

현대차·기아는 다양한 출처의 중고차 관련 정보를 수집·분석한 후 종합 제공하는 중고차 통합정보 오픈 시스템도 구축한다. 판매자의 정보 독점을 해소하고 중고차 시장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서다.

앞서 현대차와 기아는 각각 중고차 사업 방향을 공개한 바 있다. 고품질의 인증중고차 공급을 통해 소비자 선택권 확대는 물론 전체적인 중고차 성능과 품질수준을 향상시켜 소비자 신뢰를 높이고, 고객을 위한 모빌리티 관점에서 혁신적인 서비스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한편, 중소기업사업조정심의회 결정에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는 “중고차시장 선진화에 대한 그동안의 소비자 요구와 국내산의 수입산과의 역차별 해소 필요성을 충족시키지 못하는 결정”이라며 유감을 표명했다.

관련자료

 

댓글 2

 

 

Total 2,600 / 1 Page
RSS
번호
제목
이름

최근글


새댓글


주간 회원 활동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