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분류

에코프로·이수화학, 황화물계 전고체 배터리 공동 개발한다

컨텐츠 정보

본문

에코프로비엠과 이수화학이 황화물계 고체전해질(전고체) 핵심 원재료인 황화리튬(Li2S) 개발과 상용화를 위해 손을 잡았다.

양사는 전고체배터리 소재 개발·상용화를 공동 추진하기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에코프로·이수화학, 황화물계 전고체 배터리 공동 개발한다


 

에코프로·이수화학, 황화물계 전고체 배터리 공동 개발한다

 

에코프로비엠은 하이니켈 양극재 전문 개발·생산기업이다. 이수그룹 계열사 이수화학은 LAB(연성알킬벤젠), NP(노말파라핀) 등 석유화학제품을 전문적으로 생산·판매하는 회사다. 협약을 통해 두 회사는 황화물계 전고체 개발과 상용화를 위한 협력에 나선다.

협약에서 이수화학은 Li2S 원재료 공급과 개발을 맡고 에코프로비엠은 이수화학으로부터 받은 Li2S를 토대로 고체전해질을 완성하는 역할을 맡는다. 이후 완성된 고체전해질은 배터리셀 업체에 공급하겠다는 계획이다.

국내 주요 배터리 기업들은 지금의 리튬이온 배터리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차세대 전고체 배터리 개발을 시작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2026년 고분자계, 2030년 황화물계 전고체배터리의 상용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삼성SDI는 2027년까지 황화물계 전고체배터리를 양산하겠다는 로드맵을 공개했다.

전고체배터리는 양극과 음극 사이 고체상태인 전해질 성분에 따라 고분자계·산화물계·황화물계 등으로 구분된다. 산화물계는 저항이 높아 충전 속도가 빨라야 하는 전기차용에 적합하지 않고 소형전지에 주로 적용된다. 고분자계는 이온전도가 낮은 대신 생산성이 비교적 뛰어나다. 반면 황화물계는 이온전도와 안전성이 높지만 단점은 개발과 생산이 다소 어렵다.

이동채 에코프로 회장은 지난 2월 미래사업계획 설명회에서 “전고체 파일럿 라인 구축과 시운전 완료를 연내 목표로 하고 안정적인 공급망 구축을 위해 고객사와 함께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 중”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최문호 에코프로비엠 대표는 “Li2S 원재료 분야에서 최고의 경쟁력을 지닌 이수화학과 협업을 하게 돼 기대가 크다”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전고체 사업을 넘어 양사의 발전적 미래 청사진을 그릴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관련자료

 

댓글 2

 

 

Total 2,606 / 1 Page
RSS
번호
제목
이름

최근글


새댓글


주간 회원 활동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