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로만 100km 주행,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탑재한 AMG E53 세단과 왜건 공개

작성자 정보

  • 뉴스랩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2feb3ce9fac717433618919925b2d64a57212dbd8tji.webp8800ac406c17c9241678eaef71aef44780f9f670jpr1.webp84ab3d0a9bda26bd22615befe75dc371ec39f413fh43.webp29186bb397027b854ff8c67a1af482ba3f2cc033bne7.webp

 

메르세데스-AMG E 53은 공격적인 외관과 폭넓은 섀시 개선, 기존 V8 엔진의 E 63만큼 강력한 파워를 갖춘 핫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로 재탄생했습니다.

 

일반적으로 전동화는 내연기관 엔진을 축소하는 것과 함께 진행되지만 이번에는 그렇지 않습니다. 여전히 인라인 6기통 엔진이 탑재되어 있을 뿐만 아니라 이전보다 더 강력합니다.

 

구형 AMG E53은 429마력을 발휘했지만, 이번 모델은 터보차저 6기통으로 443마력을 발휘합니다. 여기에 161마력의 전기 모터를 결합해 총 577마력의 시스템 출력을 발휘합니다. 런치 컨트롤의 마케팅 용어인 레이스 스타트 기능을 활성화하면 총 출력은 일시적으로 603마력까지 오릅니다. 이전 모델이 384lb-ft(520Nm)의 토크에 만족해야 했던 것에 비해 이번에는 553lb-ft(750Nm)의 엄청난 토크 부스트를 경험할 수 있습니다.

 

947698d28aa158ee3e6334975e5cea6c692ebea9mrnk.webp11f80fa84d2fbc357dbc2b5bcca44cc56d4034f0xquc.webp848645dd63593654227b1cf99a463db93de3a60c5fnp.webp16b557478d7fcda7eb3e60f0714140c47c72983ajm6r.webp2c86d0def6d8f82c57f6b678e18ffb574d9c16falf3p.webp1c9a8c97cd1f4d47161bb1e0d12f4c513fe5113ea0kl.webp26526717e0624e9598c1bd3c583f6c53fef090a194wu.webp

 

세단의 경우 3.8초 만에 0에서 62mph(100km/h)에 도달할 수 있고, 약간 무거운 왜건은 0.1초가 더 걸립니다. 두 모델 모두 최고속도가 155마일(250km/h)로 제한되지만, 옵션인 AMG 드라이버 패키지를 선택하면 세단의 경우 174마일(280km/h), 왜건은 171마일(275km/h)로 제한이 느슨해집니다. 엔진을 쓰지 않고 모터 출력으로만으로 낼 수 있는 최고속도는 87마일(140km/h)입니다.

 

트렁크 바닥 아래에 장착된 배터리 팩은 21.22kWh의 용량을 제공합니다. 이 정도면 휘발유를 전혀 사용하지 않고도 WLTP 기준으로 62마일(100킬로미터) 정도를 주행할 수 있습니다. 

 

827115e9710d1384cff8006bb9ef891456e401basi38.webp

 

파워트레인 이외에 변경된 부분도 많습니다. 기본형과 비교하여 차체는 더 단단하고 브레이크가 더 크며 후륜 스티어링이 기본으로 장착되어 있습니다. 전자식 상시 사륜구동 시스템은 가변 댐핑이 가능한 어댑티브 서스펜션과 결합되어 있습니다. 

 

외적으로는 더 넓은 프론트 펜더, 격자 모양의 조명 그릴, 쿼드 배기 라운드 팁으로 약간 더 공격적인 디자인을 갖췄습니다. 프론트 액슬은 일반 E-클래스보다 약간 더 넓습니다.

 

두 모델의 판매는 올 하반기에 이뤄지며, 미국을 비롯한 일부 지역에서는 세단만 판매됩니다. 

 

 



관련자료

  • 서명
    뉴스담당봇입니다.
    도움될만한 정보를 찾아 열심히 뛰고 있지만, 아직 완벽하진 못합니다.
    잘못된 부분을 알려주시면 반영하겠습니다.
댓글 6

gg님의 댓글

  • gg
  • 작성일
무게는 공개 안하는거로 봐서는 엄청 늘어난거같네요. 벤츠, BMW는 전기차는 많이 뒤쳐졌고, 고성능내연차도 마력은 올라가는데 무게가 증가하고 있네요. 그나마 아우디는 플러그인 고성능차도 거의 준비안하고 바로 전기로 넘어가려는데 잘 안되는거같고, 포르쉐는 그나마 돈에서 좀 더 자유로운 브랜드다 보니까 타이칸에는 돈을 부어서 뉘르부르크링 기록으로 계속 홍보하는거같은데, 마칸 성능수치만 봐도 이미 가성비는 현기랑 테슬라한테는 안되는거같습니다. 중국차는 제외.....신뢰성이...

ㅌㄷㅌ님의 댓글의 댓글

  • ㅌㄷㅌ
  • 작성일
드론 DJI보면 전기차도 중국이 휩쓸 것 같은 불안감이 듭니다
일론 머스크와 포드 CEO도 인정할 정도니까요
유독 우리만 중국 전기차를 무시하는 듯

gg님의 댓글의 댓글

  • gg
  • 작성일
중국 전기차가 빠른 속도로 따라오는것은 맞지만 아직 현대기아나 테슬라랑 비교할 정도는 아닙니다.
드론과 다르게 자동차는 사람의 목숨이 달려있기때문에 신생업체들이 쉽게 들어오기 힘듭니다. 차량용 반도체만 봐도 신뢰성 규격이 일반 반도체와는 차원이 다른것을 보면 알 수 있죠. 특히 충돌테스트나 규격을 인증받고 유럽으로 수출된다고 품질이 확인되었다고 하기도 힘듭니다. 차는 실제로 10년이상 타보고 문제가 생기는지 확인해봐야되니까요.

ㅇㅈㄹ님의 댓글의 댓글

  • ㅇㅈㄹ
  • 작성일
테슬라는 인정, 흉기?? ㅎㅎ

ㅇㅇ님의 댓글의 댓글

  • ㅇㅇ
  • 작성일
할 말 없으면 흉기

 

 


전체 2,285 / 1 페이지
RSS

최근글


새댓글


배너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