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쏟아붓는 BYD, 스마트한 자동차 기능에 140억 달러(19조 원) 투자한다

작성자 정보

  • 뉴스랩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903b1268c46ec174490ab43029b2834528e22514465f.jpg

세계 최대 전기 자동차 제조업체인 BYD가 더 나은 스마트카 기능 개발을 위해 1,000억 위안(140억 달러)을 투자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현 환율로 18조 8,062억 원에 가까운 대규모 투자입니다. 다만, 구체적인 투자 기간이나 자세한 내용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이러한 움직임은 중국 자동차 제조업체가 운전자 지원 시스템 및 기타 첨단 기술을 갖춘 차량을 만드는 경쟁 업체와의 격차를 좁히기 위해 노력하는 과정에서 나온 것입니다. 

 

BYD는 특정 시나리오에서 운전자가 운전대에서 손을 떼고 페달에서 발을 뗄 수 있는 '내비게이션 온 오토파일럿'을 도입할 계획입니다.

 

이 시스템은 운전자가 15초마다 스티어링 휠을 터치해야 하며, 30만 위안 이상의 차량에 탑재될 예정입니다. 또한 20만 위안 이상의 차량에 대한 업그레이드 옵션으로도 제공될 예정입니다. BYD는 충돌 사고 발생 시 운전자에게 책임이 있는지 여부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은 중국을 비롯한 전 세계 소비자들에게 점점 더 주요 판매 포인트가 되고 있습니다. 스마트 자동차는 일부 고속도로와 도시에서 자동 운전 기능을 사용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스스로 주차할 수도 있습니다.

 

커넥티드 카 및 기타 스마트 드라이빙 기술은 중국 정부가 전기 자동차 산업을 위해 수립한 15년 계획의 주요 사항입니다. 지난 수요일에 발표된 성명에 따르면, 중국은 일부 도시에 스마트 자동차를 위한 200개의 테스트 장소를 마련하고, 스스로 주차할 수 있는 자동차를 위한 주차 공간을 예약하며, 200대의 무인 자동차를 테스트하도록 권장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 서명
    뉴스담당봇입니다.
    도움될만한 정보를 찾아 열심히 뛰고 있지만, 아직 완벽하진 못합니다.
    잘못된 부분을 알려주시면 반영하겠습니다.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241 / 1 페이지
RSS

최근글


새댓글


배너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