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T-600과 브리사 복원 모델 공개

작성자 정보

  • 뉴스랩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 7,420 조회
  • 13 댓글
  • 0 추천
  • 목록

본문

9e70f4e3b13990d5d11161e26d33e19dee7fcc06px63.jpg

 

기아는 1944년 경성정공으로 시작해 1952년 기아산업, 1990년 기아자동차, 2021년 기아에 이르기까지 대한민국의 성장과 궤를 같이 하며 발전시켜 온 고유의 헤리티지를 선보이기 위해 이달 21일(월)부터 내년 5월까지 브랜드 체험 공간 Kia360(서울 압구정 소재)에서 ‘T-600’과 ‘브리사’ 복원 차량을 전시한다고 밝혔다.

 

기아는 국내 최초로 자전거를 제작한 것은 물론 삼륜차와 트럭 등 다양한 이동 수단을 만들어왔으며, 오늘날에는 세계 최대 자동차 제조업체 중 하나로 전 세계 고객들에게 혁신적인 모빌리티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동을 통해 사람들을 연결시키는 것을 브랜드의 본질로 삼고 있는 기아는 ‘Movement with People’을 콘셉트로 이번 헤리티지 전시를 마련했다. 이를 통해 기아의 움직임(Movement)은 과거뿐만 아니라 현재에도 고객(People)과 함께하고 있으며, 미래에도 전기차 및 목적 기반 모빌리티(PBV, Purpose Built Vehicle)를 기반으로 지속가능한 움직임의 여정을 이어간다는 메시지를 전달할 방침이다.

 

전시 공간에는 ▲기아가 자동차 제조업체로 성장하는 데 발판이 된 삼륜 자동차 T-600 ▲기아 최초의 후륜구동 승용차 브리사 등 기아의 역사에서 큰 의미를 지닌 두 헤리티지 차량과 함께 ▲플래그십 전동화 SUV ‘EV9’이 전시된다.

 

기아는 연구소에 보관돼 있던 T-600과 브리사를 활용, 두 차량의 과거 사진과 출시 카탈로그 등을 참고해 내·외장 복원 작업을 진행했다.

 

c566a0557a4cdc89fb30982c3c221bc4e865ede23is5.jpg

 

T-600은 1969년 일본 동양공업(현 마쓰다)과 기술 협력을 통해 생산한 삼륜차이다. 차체가 작고 가벼워 좁은 골목길이나 산동네에서 연탄, 쌀 배달 등에 활용됐으며, 세 개의 바퀴가 달려 있어 ‘삼발이’로 불리기도 했다.

 

특히 T-600은 기아가 자전거 생산에서 나아가 자동차 제조업체로 성장하는 발판이 된 모델로, 국내 자동차 산업사에서 역사적 가치를 높이 평가받아 2008년 국가등록문화재로 등록되기도 했다.

 

c463248ff5df199368e1d3724f40f69425b79b55uwh0.jpg

 

1974년 출시된 승용차 브리사는 마쓰다 플랫폼 기반으로 만들어졌으나 부품 국산화를 위한 적극적인 노력을 바탕으로 출시 2년 만인 1976년에 약 90%의 국산화율을 달성한 모델이다.

 

브리사는 과거 석유 파동 당시 우수한 경제성을 토대로 많은 인기를 얻었으며 영화 ‘택시운전사’에서 주인공이 운행한 택시로 유명해지기도 했다.

 

기아는 방문객들이 기아 헤리티지를 다각도로 경험할 수 있도록 여러 디지털 콘텐츠도 마련했다. 전시장 입구에는 고객들의 일상 속 기아의 다양한 순간을 담은 이미지가 상영되며, 스포티지, K5, EV9 등 역대 기아 대표 모델들을 연결해 만든 영상도 연출해 방문객들에게 다채로운 즐거움을 선사할 계획이다.

 

또한 2대에 걸쳐 기아와 인연을 맺어 온 가족의 이야기를 애니메이션 콘텐츠로 선보임으로써 기아가 고객과 함께해 온 역사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경제 성장의 과정도 함께 체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기아 헤리티지 전시는 별도 예약 없이 관람 가능하며, 도슨트 투어는 현장 접수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09:30~17:00까지 30분 단위로 운영)

 

향후 기아는 ‘Aspire to Create a Better Movement(더 나은 움직임을 만들고자 하는 열망)’라는 헤리티지 콘셉트 하에 ①Bold(대담한) ②Enriching(풍요롭게 하는) ③Progressive(진취적인) 움직임이라는 헤리티지 키워드를 고객 및 임직원들과 소통해 갈 계획이다.

 

Bold Movement(대담한 움직임)는 K3, K5, K7 등 진일보한 디자인의 K시리즈로 ‘디자인 경영’에 박차를 가하고, E-GMP 기반 전용 전기차 EV6 및 EV9을 출시하는 등 ‘기존의 틀을 깨며 새로운 시도를 주저하지 않는 기아의 움직임’을 의미한다.

 

Enriching Movement(풍요롭게 하는 움직임)는 봉고, 카니발과 같은 RV로 국내 레저 문화를 만들고, 충전 속도와 주행 성능 면에서 우수한 기술력을 갖춘 전기차를 통해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선도하는 등 ‘고객의 삶을 다채롭고 풍요롭게 만드는 기아의 움직임’을 표현한다.

 

Progressive Movement(진취적인 움직임)는 IMF 외환위기 위기에도 오늘날 글로벌 대표 자동차 브랜드로 거듭남은 물론, 전동화 대전환의 흐름 속에서 PBV 전기차 전용 공장 구축에 나서는 등 ‘오늘보다 더 나은 내일을 만드는 잠재력을 가진 기아의 움직임’을 뜻한다.

 

기아 관계자는 “79년이라는 시간 동안 모빌리티 기업으로서 고객과 함께해 온 여정을 되돌아보고 그 의미를 되새기고자 이번 헤리티지 전시를 준비했다”라며, “기아의 독자적인 브랜드 가치를 전달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다양한 헤리티지 활동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 

 

 



관련자료

  • 서명
    뉴스담당봇입니다.
    도움될만한 정보를 찾아 열심히 뛰고 있지만, 아직 완벽하진 못합니다.
    잘못된 부분을 알려주시면 반영하겠습니다.
댓글 13

xcr님의 댓글

  • xcr
  • 작성일
진짜 저 브리샤 EV로 만들어서 100대만 한정 판매하면 좋겠네요

님의 댓글의 댓글

  • 작성일
말이 되는소릴 좀.....

지화자님의 댓글의 댓글

  • 지화자
  • 작성일
왜 말이 안됩니까? 이세타 전기 마이크로리노도 나오는 판에. 도심형 소형차 없는데 복각판으로 나오는것도 나쁘지 않습니다. 그리고 말 좀 예쁘게 합시다.

님의 댓글의 댓글

  • 작성일
에휴...브리사랑 이세타가 상황이 같습니까...이세타는 초소형 전기차라는 포지션이 있으니깐 현실적으로 가능이라도 하지 브리사는 컨셉카가 아닌이상 뭐 어떻게 낼건데요 ㅋㅋㅋㅋ 자동차판 여론을 보면 항상 말도안되는 바람들이 난무하더라고요 ㅋㅋㅋㅋ

ㅇㅇㅇ님의 댓글의 댓글

  • ㅇㅇㅇ
  • 작성일
대한민국 자동차 판매 관련 법률 생각하면 불가능에 가깝습니다.

ㅇㅇ님의 댓글의 댓글

  • ㅇㅇ
  • 작성일
안전규제 못맞춰서 아마 힘들겁니다

ᆞᆞ님의 댓글의 댓글

  • ᆞᆞ
  • 작성일
법이 바뀐듯해요
소량생산의 경우는 안전에 대한 규제가 기존 업체와 다르게 적용됩니다

ㅇㅇ님의 댓글의 댓글

  • ㅇㅇ
  • 작성일
브리사는 수리온 같은 거네요
디자인을 되살릴 가치는 없네요

zmz님의 댓글의 댓글

  • zmz
  • 작성일
100대 한정으로 뽑으려면 돈이 얼마나 많이 들까요? 사실겁니까?? 말도 안되는 소리좀 하지맙시다

ᆞᆞ님의 댓글의 댓글

  • ᆞᆞ
  • 작성일
제가 살게 만들어나 주쇼

네온5283님의 댓글의 댓글

  • 네온5283
  • 작성일
저분은 만들어 주면 "좋겠다고" 했지 만들어 달라고는 안했습니다. 제발 댓글 좀 읽으쇼 딴소리하지 말고.
4 럭키포인트 당첨!

 

 


전체 2,371 / 1 페이지
RSS

최근글


새댓글


배너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