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조가 된 미운오리새끼, 포르쉐 911 클래식 클럽 쿠페

작성자 정보

  • 쿰페르트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백조가 된 미운오리새끼, 포르쉐 911 클래식 클럽 쿠페

 

포르쉐 마니아들에게 996세대는 역대 911 중에서 좋은 평을 듣지 못한 모델입니다. 쉽게 말해서 미운오리새끼 취급받는 주인공이죠. 강화된 배출가스 규제 때문에 포르쉐 전통의 공랭식 엔진을 버리고 동그란 개구리 눈을 대신 ‘깨진 달걀’ 형태의 헤드램프를 달았다는 게 큰 이유였습니다. 전통적인 팬 입장에서는 충분히 그럴만 합니다. 하지만, 반대로 이야기하면 기존 모델의 한계를 뛰어 넘기 위한 실험적인 모델이었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이런 가운데, 포르쉐 클럽 아메리카(PCA, Porsche Club of America)가 큰 사랑을 받지 못한 996에게 새로운 가치를 넣어 의미를 담고자 백조 만들기 프로젝트를 진행했습니다.  

 

시작은 2018년 포르쉐 클래식 관계자와 PCA 관계자의 식사 중 대화에서 비롯되었다고 합니다. PCA가 방치된 1998년형 블랙 컬러 911을 구입해, 독일 슈투트가르트  주펜하우젠으로 보냈고 그곳에서 포르쉐 클래식 팀이 말끔히 정돈했습니다.

 

외관 디자인은 포르쉐 스페셜 프로젝트 디렉터인 그랜트 라르손(Grant Larson)이 맡았습니다. PCA 관계자들과 긴밀한 대화를 가지면서요. 1973년 911 카레라 RS 2.7의 상징인 덕 테일 스포일러와 모터스포츠에서 영감을 얻은 더블 버블 루프를 도입했습니다. 그런 다음 18.0 인치 Fuchs 단조 휠로 포인트를 주고 그레이 메탈릭 페인팅과 스트라이프로 마무리 지었습니다.

 

사실, 겉보다는 실내 변화가 더 큽니다. 996에 기반하지만, 소재를 달리하고 최신 감각을 더했습니다. 카본 그레이 컬러로 기본을 잡고 클래식 패턴의 시트와 도어 인패널을 장식했습니다. 모두 핸드 스티치를 더한 예술품입니다. 원형을 포갠, 포르쉐 전통의 계기판에도 외부에 했던 것과 같은 세로형 스트라이프를 더하고 ‘911 Classic Club Coupe’ 로고를 붙였네요.

 

감각은 클래식하지만 안드로이드 오토와 애플 카플레이를 지원하는 최신 터치식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탑재해 불편함을 없앴습니다. 대시보드에는 "911 Classic Club Coupe No. 001/001"의 배지를 붙여 원오프 모델의 의미를 강조했습니다.

 

스타일은 부드럽지만 파워트레인은 강력합니다. 996의 파워트레인을 제거하고 996.2 GT3의 파워트레인을 장착했습니다. 레드존이 8,000rpm 수준인 수평대향 6기통 3.6리터 381마력(ps) 엔진이죠. 섀시와 브레이크도 996.2 GT3의 것을 활용해 완성도를 높였어요.


이번 프로젝트는 완성까지 총 2년하고도 6개월의 시간이 걸렸습니다. 움직이기만 겨우 가능했던 베이스차를 모두 해체하고 비틀어진 프레임을 세우면서 정밀하게 가공한 후, 새로운 디자인과 엔진을 넣는 작업이 결코 쉽지는 않으니까요. 이런 작업을 진행하는 포르쉐 클래식 팀이 존경스러울 정도네요. 

 

다시 태어나면 포르쉐 엔지니어로 한번 쯤 일해보고 싶습니다 ^^

 

백조가 된 미운오리새끼, 포르쉐 911 클래식 클럽 쿠페백조가 된 미운오리새끼, 포르쉐 911 클래식 클럽 쿠페백조가 된 미운오리새끼, 포르쉐 911 클래식 클럽 쿠페백조가 된 미운오리새끼, 포르쉐 911 클래식 클럽 쿠페백조가 된 미운오리새끼, 포르쉐 911 클래식 클럽 쿠페백조가 된 미운오리새끼, 포르쉐 911 클래식 클럽 쿠페백조가 된 미운오리새끼, 포르쉐 911 클래식 클럽 쿠페백조가 된 미운오리새끼, 포르쉐 911 클래식 클럽 쿠페백조가 된 미운오리새끼, 포르쉐 911 클래식 클럽 쿠페백조가 된 미운오리새끼, 포르쉐 911 클래식 클럽 쿠페백조가 된 미운오리새끼, 포르쉐 911 클래식 클럽 쿠페백조가 된 미운오리새끼, 포르쉐 911 클래식 클럽 쿠페백조가 된 미운오리새끼, 포르쉐 911 클래식 클럽 쿠페백조가 된 미운오리새끼, 포르쉐 911 클래식 클럽 쿠페백조가 된 미운오리새끼, 포르쉐 911 클래식 클럽 쿠페백조가 된 미운오리새끼, 포르쉐 911 클래식 클럽 쿠페백조가 된 미운오리새끼, 포르쉐 911 클래식 클럽 쿠페백조가 된 미운오리새끼, 포르쉐 911 클래식 클럽 쿠페백조가 된 미운오리새끼, 포르쉐 911 클래식 클럽 쿠페백조가 된 미운오리새끼, 포르쉐 911 클래식 클럽 쿠페백조가 된 미운오리새끼, 포르쉐 911 클래식 클럽 쿠페백조가 된 미운오리새끼, 포르쉐 911 클래식 클럽 쿠페백조가 된 미운오리새끼, 포르쉐 911 클래식 클럽 쿠페백조가 된 미운오리새끼, 포르쉐 911 클래식 클럽 쿠페백조가 된 미운오리새끼, 포르쉐 911 클래식 클럽 쿠페


관련자료

  • 서명
    오토스파이넷 2기 운영진입니다. 앞으로 많은 자료 올리겠습니다 ^^ 제 블로그는 http://weeklyca.blog.me/

 

댓글 4

구린넥스님의 댓글

  • 구린넥스
  • 작성일
호박에 줄긋는다고 수박안된다고 원판이 못생겼으니 암만 디테일업 해도 드럽게 못생긴건 매한가지

쿱스쿱스님의 댓글의 댓글

  • 쿱스쿱스
  • 작성일
ㅎㅎ
저 헤드램프 바꾸지 않으면 못생김을 벗어나기 힘들겁니다

ㅎㄷㅎ님의 댓글

  • ㅎㄷㅎ
  • 작성일
포르쉐 클래식보다 올드 포르쉐를 잘 다루는 곳이 싱어인 듯
싱어는 내놓는 것마다 감탄을 금하지 못하겠더라고요

gg님의 댓글의 댓글

  • gg
  • 작성일
백퍼 공감 ㅎ
싱어는 정말 예술이죠
값도 예술품 정도하고

 

 

전체 294 / 1 페이지
RSS

최근글


새댓글


주간 회원 활동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