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격의 애스턴마틴, 2년간 8종의 신차 투입한다

작성자 정보

  • 뉴스랩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34a3bc20276a4ee4277de9b2a73095a2b23c97ece6p8.jpg

 

애스턴마틴이 향후 24개월 동안 8개의 새로운 모델을 출시할 것이라고 공식적으로 밝혔습니다. 가장 먼저 공개될 차량은 5월 24일에 등장할 예정인 DB11의 후속 모델입니다. 올해 유출된 상표 출원서에 따르면 이 차는 DB12로 불릴 가능성이 높습니다.

 

"페인트가 마르거나 풀이 자라는 것을 보는 것 같지만, 3년 만에 차세대 스포츠카가 나왔고 앞으로 24개월 동안 8대를 출시할 예정입니다."라고 로렌스 스트롤 CEO가 말했습니다.  지난 몇 년 동안 데뷔를 둘러싼 광고가 끊이지 않았고, 올해가 애스턴 마틴의 110주년이 되는 해인 만큼, 애스턴 마틴의 수문이 곧 열릴 것으로 보입니다.

 

애스턴마틴의 계획은 럭셔리, 성능 및 기술 표준을 재설정하는 것입니다. 미드엔진 하이퍼카를 제외하고 현재 라인업에 있는 모든 모델이 교체될 예정입니다. 또한, 그랜드 투어러를 대체할 완전히 새로운 유형의 차량을 공개할 계획입니다.  는 메르세데스 EQS, BMW i7, 루시드 에어 사파이어와 같은 고급 전기 세단의 적절한 경쟁자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스트롤에 따르면 내연기관 자동차는 새로운 플랫폼이 아닌 "완전히 새로운 자동차"가 될 정도로 과감한 재설계가 이루어질 것이며, 가장 큰 변화는 기술 부서가 될 것이라고 합니다. 그는 회사가 "고객이 원하는 방식으로 기술을 도입할 것"이라고 말합니다.

 

발할라는 모든 파생 모델에 걸쳐 999대가 계획되어 있으며, 아직 출시 중입니다. 지금은 발키리의 그늘에 가려 다소 주춤한 모델이지만, 올해 생산을 시작할 계획으로 예약을 받고 있습니다. 이 차들 외에도 애스턴마틴 F1 팀이 보유한 최고의 기술을 활용해 미드엔진 라인업을 확장할 예정입니다.

 

발키리는 F1 기술로 제작된 브랜드 최초의 차량으로, 브랜드가 생산 문제를 해결한 이후 100대 이상이 인도되는 등 그야말로 놀라운 성과를 거두었습니다. 

 

향후 2년간은 2025년 브랜드 최초의 전기차를 출시하기까지 Aston Martin의 쉼 없는 공세가 이어질 것입니다.

 

 



관련자료

댓글 2

J.b님의 댓글

  • J.b
  • 작성일
Jaguar F Type......?

 

 


전체 2,371 / 1 페이지
RSS

최근글


새댓글


배너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