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1986년 시작해 미국서 누적 판매 1500만대 달성

작성자 정보

  • 운영자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현대자동차, 1986년 시작해 미국서 누적 판매 1500만대 달성
 

현대자동차가 미국 시장에서 누적 판매 1500만대를 달성했다. 1986년 울산 공장에서 생산한 엑셀을 미국에 처음 수출한 이후 36년 만에 기록한 성과다.


현대차의 미국 시장 진출은 1986년 1월 시작됐다. 울산 공장에서 생산한 소형 세단 ‘엑셀’을 미국에 수출하면서다. 미국 진출 20년째인 2005년에는 미국 남부 앨라배마주에 첫 현지 생산 공장을 완공했다.

 

앨라배마 공장을 발판 삼아 현대차는 2007년에 미국 누적 판매 500만대를 달성했고, 2015년에는 누적 판매 1000만대를 넘어섰다. 이후 7년 뒤인 2022년 12월 ‘누적 판매 1500만 대’라는 성과를 기록하게 됐다.

 

현대차 가운데 미국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린 모델은 ‘아반떼(현지명 엘란트라)’다. 1991년 미국 판매를 시작해 올 12월까지 353만대가 판매됐다. 다음으로는 쏘나타(314만대)와 싼타페(191만대), 엑센트(136만대), 투싼(134만대) 순으로 집계됐다.

 

중·소형 세단을 주로 판매했던 미국 진출 초기와는 달리 스포츠 유틸리티차(SUV) 가운데 2개 모델(싼타페·투싼)이 판매량 ‘톱 5’에 들어갔다. 판매 라인업이 다양해지면서 수익성이 개선됐고, 한국 자동차 산업의 수출 역량까지 높아졌다. 2019년부터는 현대차의 대형 SUV ‘팰리세이드’까지 미국에 수출하고 있다.

 

최근 들어선 전기차(EV)와 하이브리드차 같은 친환경차 판매에 힘을 쏟고 있다. 대표적 선진 시장으로 꼽히는 미국에서 전동화 전환을 선도하기 위해서다. 2021년 12월 현지 판매를 시작한 ‘아이오닉 5’는 올해 들어서만 2만대 넘게 판매됐다. 코나 일렉트릭 역시 올해 들어 9000대 가까운 판매량을 기록했다.

 

올 10월에는 미국 남부 조지아주 브라이언카운티에서 전기차 전용 공장 ‘현대차그룹 메타플랜트 아메리카(HMGMA)’ 기공식을 개최했다. 연간 30만 대 생산 규모를 갖출 HMGMA는 2025년 양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관련자료

  • 서명
    자동차를 좋아하는 모든 분들과 함께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포인트 쌓으시면 주유권 드려요 ^^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788 / 1 페이지
RSS

최근글


새댓글


주간 회원 활동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