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7,200만원짜리 고성능 ‘The Kia EV6 GT’ 출시

작성자 정보

  • 록키스로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 2,678 조회
  • 14 댓글
  • 0 추천
  • 목록

본문

기아, 7,200만원짜리 고성능 ‘The Kia EV6 GT’ 출시
기아, 7,200만원짜리 고성능 ‘The Kia EV6 GT’ 출시
기아, 7,200만원짜리 고성능 ‘The Kia EV6 GT’ 출시
 

기아는 다음달 4일(화)부터 고성능 전기차 ‘The Kia EV6 GT(더 기아 이 브이 식스 지티, 이하 EV6 GT)’를 출시한다고 29일(목) 밝혔다. 


EV6 GT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기반으로 한 EV6의 고성능 버전이다. EV6 대비 성능을 대폭 높인 모터와 고출력 배터리를 조합해 역대 최고 수준의 동력성능을 확보한 것이 특징이다. 


사륜구동 단일 트림으로 운영되는 EV6 GT는 최고출력 270kWㆍ최대토크 390Nm의 후륜 모터와 최고출력 160kWㆍ최대토크 350Nm의 전륜 모터를 더해 합산 430kW(585마력)의 최고출력과 740Nm(75.5kgf·m)의 최대토크를 갖췄다.


이를 통해 정지 상태에서 단 3.5초만에 시속 100km까지 도달할 수 있는 폭발적인 가속성능과 최고속도 260km/h의 역동적인 주행성능을 발휘한다.


특히 EV6 GT에 적용된 고성능 모터의 분당 회전수(rpm)는 최고 21,000회에 달해 저속에서부터 최고 260km/h까지 모든 속도 영역에 대응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400V/800V 멀티 충전 시스템도 적용돼 800V 초급속 충전 시스템을 이용할 경우 18분만에 10%에서 80%까지 충전이 가능하다.


기아는 EV6 GT 출시를 계기로 운전의 재미를 추구하는 고객에게 지금껏 경험하지 못한 역동적인 주행경험을 제공함으로써 본격적인 고성능 전기차 시대를 열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EV6 GT에는 고객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강력한 동력성능을 경험할 수 있도록 다양한 사양이 대거 적용됐다.


기본 모델보다 크기와 성능을 향상시킨 전륜 모노블럭 4피스톤 캘리퍼는 뛰어난 제동성능을 제공한다.


아울러 운전자가 고속에서도 차량을 쉽게 제어할 수 있도록 ‘전륜 스트럿링’ 및 ‘후륜 러기지 플로어 보강바’ 등 차체를 강화해 민첩한 핸들링 성능을 갖췄다.


또 랙 구동형 파워 스티어링(R-MDPS)과 가변 기어비(VGR) 기술을 통해 속도에 따른 조향 응답성을 최적화했으며, 미쉐린社의 GT 전용 퍼포먼스 타이어를 적용해 조정 및 주행 안정성을 추가로 확보했다.


뿐만 아니라 전자식 차동 제한장치(e-LSD)는 좌우 바퀴 구동력을 능동적으로 제어해 안정적이고 빠르게 곡선 구간을 주행할 수 있게 돕고, 전자 제어 서스펜션(ECS)은 주행모드에 따라 댐퍼 감쇠력을 조절함으로써 차량 자세를 최적 제어해 균형 잡힌 승차감과 핸들링 성능을 구현해준다.


운전을 더욱 즐겁게 해줄 EV6 GT 전용 주행모드도 탑재했다. 


‘GT 모드’는 EV6 GT가 가지고 있는 폭발적인 가속성능과 역동적인 선회 및 주행성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자동으로 모터, 브레이크, 스티어링, 댐퍼, e-LSD 등을 최적화한다.


특히 GT 모드에서는 회생제동 사용을 극대화하는 RBM(Regenerative Braking Maximization) 기능이 현대차그룹 최초로 적용됐다.


이 기능은 일상 주행은 물론 역동적인 주행에서 감속 시 회생제동량을 극대화해 경쟁차 대비 추가적인 주행거리를 확보하는 동시에 일반 브레이크의 사용량을 줄여준다. 또 전ㆍ후륜의 회생제동 제어를 최적화해 제동성능도 높여준다.


기아 최초로 ‘드리프트(drift) 모드’도 적용됐다. 선회 시 후륜 모터에 최대 구동력을 배분해 차량이 실제 조향 목표보다 안쪽으로 주행하는 현상인 ‘오버스티어(over steer)’를 유도, 운전의 즐거움을 더하는 드리프트 주행을 가능하게 한다. 또 선회 탈출 시 전륜에 구동력을 배분해 후륜에만 구동력을 배분했을 때보다 더욱 빠르게 곡선 구간을 벗어날 수 있다.


기능뿐 아니라 고성능 전기차로서의 감성적 측면을 만족시키는 사양들도 반영됐다. 


고성능차 이미지를 부각하는 스웨이드 스포츠 버킷 시트는 신체 측면 지지성을 높여 고속 및 선회 주행 시 안정감을 더하며, 속도와 토크 변화에 따른 가상의 음색으로 청각적 주행 경험을 더하는 액티브 사운드 디자인(e-ASD)은 모터 스포츠의 역동적인 감성을 느낄 수 있게 한다.


EV6 GT는 강력한 동력성능에 걸맞은 디자인도 갖췄다.


GT 전용 21인치 휠과 네온(Neon) 컬러 캘리퍼가 눈길을 끌며 전ㆍ후면부 범퍼에 수직적 조형을 더해 강인하고 역동적인 인상을 연출했다. 


후면부 범퍼 하단에는 차량 하부 공기의 흐름을 최적화해 가속을 돕는 디퓨저를 적용했다.


실내에는 D컷 스티어링 휠을 탑재했으며 GT 모드 버튼, 시트 등 실내 곳곳에 네온 컬러를 입혀 탑승객의 감성을 자극한다.


EV6 GT의 가격은 개별소비세 3.5% 및 세제혜택 후 기준 7,200만원이다.




록키스로 레벨 12
91%

관련자료

  • 서명
    오토스파이넷 2기 운영진입니다 ^^ 앞으로 더욱 더 왕성하게 활동하겠습니다.

 

댓글 14

ㅇㅇ님의 댓글

  • ㅇㅇ
  • 작성일
머한민국은 뭐 서킷아니면 조질때가있어야지..

ooo님의 댓글의 댓글

  • ooo
  • 작성일
뭐 다른 나라는 독일 빼고 달릴 때가 있나요???
다른 나라도 제한 속도 있는 건 마찬가지일텐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포르쉐 페라리 람보르기니 AMG M 등 잘만 팔리던데요???
현대기아가 이런 차 만들면 달릴 곳도 없는 데 뭐하러 만드냐는 소리하고
다른 메이커가 만들면 열광하고...태도가 너무 이중적이지 않나요???

ㅇㅇ님의 댓글의 댓글

  • ㅇㅇ
  • 작성일
미국 유럽은 뭐 조질 곳이 있어서 좋은 차 타나요..

ㅇㅇㅇ님의 댓글의 댓글

  • ㅇㅇㅇ
  • 작성일
고마력차들 다 폐차해야겠노

ㅇㅇ님의 댓글의 댓글

  • ㅇㅇ
  • 작성일
뚜벅이인가? 애초에 공도에서 조지는게 이상한거임 외국도 똑같음

GalaxyBudsPro님의 댓글

  • GalaxyBudsPro
  • 작성일
드디어 ev6 gt가 나오는군요. 제가 가장 기대하는 전기차들 중에서 하나입니다.
제로백 3.5초에다가 최고속도 260km/h라니 우리나라에서 저런 성능의 자동차가 나오는 게 신기할 따름이네요. 그리고 왠만한 내연기관 슈퍼카들과 비교될 만한 성능인데 가격이 7천만원대라니 가격 대비 성능이 대단합니다.


하지만 이 차는 내연기관이 아닌 전기차이기 때문에 초반가속력만 빠를 뿐, 100km/h의 고속영역으로 갈수록 힘이 없어진다는 태생적 한계가 있죠.
그리고 가격대가 7천만원이 넘어가는 차라서 차라리 그돈주고 m3같은 차를 산다고 하는 조롱이 나오고 있죠. 이것은 국산차의 네임벨류가 떨어진다는 의미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고속영역으로 갈수록 가속성능이 떨어진다는 한계점은 ev6 gt에 관한 외국영상을 보신 분은 아시겠지만, 모터의 회전수가 21000rpm까지 올라가 전기차 태생적 한계는 약간 극복한 것으로 보입니다.
4 럭키포인트 당첨!

외국인이냐님의 댓글의 댓글

  • 외국인이냐
  • 작성일
구글 번역기 돌렸니

7천에 무슨 m3

.님의 댓글의 댓글

  • .
  • 작성일
EV의 한계라면 공차중량도 빼놓을 수 없습니다

GalaxyBudsPro님의 댓글의 댓글

  • GalaxyBudsPro
  • 작성일
정정합니다.
"가격대가 7천만원이 넘어가는 차라서 차라리 그돈주고 m3같은 차를 산다고" -> "가격대가 7천만원이 넘어가는 차라서 차라리 그돈주고 수입차를 산다고"

132님의 댓글의 댓글

  • 132
  • 작성일
그돈씨 같은건 알아서 좀 걸러들어야죠 그게 주된 여론도 아니고

ㄱㄱㄱ님의 댓글의 댓글

  • ㄱㄱㄱ
  • 작성일
EV6GT 제로이백 수치가 12초대이던데 고속에서 출력저하가 있다고요?

GalaxyBudsPro님의 댓글의 댓글

  • GalaxyBudsPro
  • 작성일
제 댓글에도 나와있듯이 고속에서 모터가 21000rpm이라는 수치로 회전을 하기 때문에 고속으로는 별 문제 없을 겁니다.

ㅅㅈㄱㄷ님의 댓글의 댓글

  • ㅅㅈㄱㄷ
  • 작성일
책 한권만 읽은 사람이 제일 무섭다

ㄷㄴ님의 댓글

  • ㄷㄴ
  • 작성일
직빨은 인정할 수밖에 없죠
고토크 전기차니까
코너링이 어떨지가 관건일듯해요

 

 

전체 1,731 / 1 페이지
RSS

최근글


새댓글


주간 회원 활동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