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전기차 정비 서비스 강화 나선다

작성자 정보

  • 운영자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현대자동차, 전기차 정비 서비스 강화 나선다

 

현대자동차가 다가올 전동화 시대에 대비해 전기차 정비 서비스 역량 강화에 나선다.

 

현대자동차는 ‘현대 전동차 마스터 인증 프로그램(Hyundai Master Certification Program Electrified, 이하 HMCPe)’ 신규 런칭을 통해 전기차 전문 정비 인력 육성을 본격화한다고 18일(월) 밝혔다.

 

현대자동차는 기존 기술인증제(HMCP)를 통해 전기차, 수소전기차 등에 관한 전문 진단기술 교육 및 평가를 바탕으로 전동차 정비 기술력 향상을 도모해왔으나, 전동차 정비 서비스 품질을 한층 더 높이고 고객 응대력을 강화하기 위해 독자적인 전동차 기술인증제인 ‘HMCPe’를 신규 런칭했다.

 

이를 통해 현대자동차는 전기차 정비 진단 기술력을 고도화하고 고객 신뢰도를 향상시켜 최고 수준의 전동차 기업으로 자리매김한다는 목표다.

 

블루핸즈 엔지니어들은 역량수준에 따라 ‘전동차 기본, 전동차 고객응대 스킬업, 전기차 진단 소집 교육’의 전동차 기술교육 3 과목을 이수한 후, 현대자동차 주관의 객관적인 시험을 통해 전동차 기능 및 시스템에 관한 지식과 실무진단 능력을 평가받아 합격 시 ‘e-Technician’ 또는 ‘e-Master’의 두 가지 레벨을 부여받을 수 있다.

 

구체적으로 ▲전동차 기본 과정은 안전기술 및 전동차 전반의 기능/시스템 이해에 관한 내용을 다루며 ▲전동차 고객응대 스킬업 과정은 고전압 배터리, 모터 및 감속기, 충전 및 전력 변환 등 전기차 정비 시에 고객을 대상으로 원활한 설명이 가능하도록 구성되어 있고 ▲전기차 진단 소집 교육은 ‘E-GMP’ 기반의 전기차 주요 시스템 고장/진단, 신기술 실습 중심으로 이루어져 있다.

 

레벨의 경우 ‘e-Technician’은 전동차 기능 및 시스템 전반에 대한 이해를 통해 원활한 고객 응대가 가능한 수준이며, ‘e-Master’는 전동차 전 부분에 대한 이해는 물론, ▲독자적인 진단/수리가 가능하고 ▲고난도 수리 및 하이테크 작업을 실시할 수 있는 수준이다. 특히, ‘e-Master’는 기존의 ‘현대 마스터 인증 프로그램(HMCP)’을 통해 ’Grand Master’ 또는 ‘Master’ 레벨을 획득한 엔지니어에 한해 자격을 부여받을 수 있어 높은 수준의 서비스가 기대된다.

 

현대자동차는 지난 3월 전국 규모의 전수 평가를 실시해 총 2,032명의 블루핸즈 엔지니어에게 ‘e-Master’ 레벨을 부여했고, 해당 인원에게 인증 현판, 인증서, 인증메달, 명찰, 패치 등 다양한 아이템을 제공하여 전동차 서비스 고객 커뮤니케이션을 강화할 예정이다.

 

현대자동차는 전기차 보급이 확대되어감에 따라 체계적인 정비 서비스의 중요성이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전문성을 갖춘 정비 인력을 지속 양성함으로써 고객 만족도 제고를 위해 만전을 기하겠다는 방침이다. 올해 안에 ‘Master’ 레벨 인원의 90% 이상이 ‘e-Master’를 획득할 수 있도록 적극 추진할 계획이며, 상반기 내 전기차 전담 블루핸즈의 경우 전동차 전문 엔지니어를 100% 보유하도록 할 예정이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전기차 보유 고객에게 양질의 정비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HMCPe’를 신규 도입하게 되었다”며 “고객 최접점에서 서비스를 제공하는 블루핸즈 엔지니어뿐만 아니라 향후 상용 및 해외 A/S 부문까지 전기차 진단/수리 기술 전문성을 갖출 수 있게 해 고객에게 불편함 없이 전문적이고 안전한 정비 서비스를 선제적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전국의 블루핸즈를 통해 전기차/수소전기차 정비에 대응하고 있으며 정비 인프라 확대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21년 말 기준, 전국 1,200여개 블루핸즈 중 전기차 전담 블루핸즈 371개소가 운영 중이며 올해 내로 120여 개소를 추가적으로 구축, 도합 500여 개소 운영을 통해 고객 정비 인프라 환경을 개선할 예정이다. 또한 오는 2025년에는 전국의 모든 블루핸즈에서 전기차 정비가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수소전기차의 경우 전담 블루핸즈 66개소를 운영 중이며, 올해 중으로 10개소 이상을 추가 구축하고 2025년까지 수소전기차 전담 블루핸즈를 200개소까지 확보함으로써 수소전기차 정비에도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갈 예정이다. 



관련자료

  • 서명
    자동차를 좋아하는 모든 분들과 함께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포인트 쌓으시면 주유권 드려요 ^^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591 / 1 페이지
RSS

최근글


새댓글


주간 회원 활동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