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배터리 및 충전 관련 기술 로드맵 발표... 기가팩토리 6곳 구축

컨텐츠 정보

본문

폭스바겐, 배터리 및 충전 관련 기술 로드맵 발표... 기가팩토리 6곳 구축폭스바겐, 배터리 및 충전 관련 기술 로드맵 발표... 기가팩토리 6곳 구축폭스바겐, 배터리 및 충전 관련 기술 로드맵 발표... 기가팩토리 6곳 구축

폭스바겐그룹이 현지시간 기준 15일, 독일 볼프스부르크에서 파워데이(Power Day)를 열고, 2030년까지 추진할 배터리와 충전 부문의 기술 로드맵을 발표했다. 이번에 발표한 로드맵은 배터리의 복잡성과 비용을 낮추고, 전기차가 최대한 많은 소비자들에게 매력적이면서 선택가능한 옵션으로 자리매김하는 데 초점이 맞춰졌다. 이와 함께, 폭스바겐그룹은 2025년 이후에는 배터리 셀 공급을 확보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그룹은 유럽에서 향후 10년 내 240기가와트시(GWh)의 총 생산량을 갖춘 기가팩토리 6곳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전 세계적으로 공공 고속충전 네트워크를 확대하기 위한 노력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를 위해, 폭스바겐그룹은 유럽에서는 BP(영국), 이베르드롤라(Iberdrola, 스페인), 에넬(Enel, 이탈리아) 등의 에너지 기업들과 협력한다는 데 이미 합의했다.

 

폭스바겐그룹 헤르베르트 디스(Herbert Diess) 회장은 “e-모빌리티는 그룹의 핵심사업으로, 가치사슬의 여러 단계를 체계적으로 통합하고 있다. 배출가스 제로 모빌리티 시대에서 최적의 배터리와 최고의 고객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경쟁에서 장기적인 우위를 점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기술 로드맵에 대한 공동 책임은 폭스바겐그룹 경영이사회 기술 부문 이사이자 폭스바겐그룹 컴포넌츠 최고경영자인 토마스 슈말(Thomas Schmall)이 이끄는 폭스바겐그룹 컴포넌츠(Volkswagen Group Components)가 갖는다.

 

폭스바겐그룹, 유럽 내 배터리 셀 생산을 대폭 증가시키는 것이 목표

폭스바겐그룹은 증가하는 배터리 셀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유럽에서의 생산량을 확대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토마스 슈말은 “배터리 셀을 안정적으로 공급받기 위해 파트너들과 협력, 2030년까지 유럽에서만 총 6곳의 기가팩토리를 설립 및 운영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새로운 기가팩토리는 완공 후 연간 생산량 240GWh 규모로 배터리 셀을 생산할 예정이다. 이에 그룹은 유럽연합이 추진하는 그린 딜의 목표 달성에 적극적으로 기여하고 있는 것이다. 첫 두 공장은 스웨덴의 셸레프테오(Skelleftea)와 독일 잘츠기터(Salzgitter)에서 운영될 예정이다. 그룹은 증가하는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셀 생산과 관련한 기존 계획에 다시 집중하는 한편, 노스볼트와의 협력을 바탕으로 셸레프테오에 위치한 스웨덴 기가팩토리 ‘노스볼트 Ett (Northvolt Ett)’에서 프리미엄 셀을 생산하는데 집중하기로 결정했다. 프리미엄 셀 생산은 2023년부터 시작될 예정으로, 연간 생산량은 최대 40GWh까지 단계적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현재 폭스바겐이 잘츠기터에서 운영하고 있는 기가팩토리는 2025년부터 볼륨 세그먼트를 겨냥한 통합 셀을 생산하고 공정 및 설계, 화학 등의 측면에서 혁신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잘츠기터 공장의 목표 생산량 역시 연간 최대 40GWh이다. 이를 통해 규모의 경제를 높이고, 생산의 복잡성도 줄인다는 전략이다. 기가팩토리 두 곳 모두 재생 에너지원으로 가동될 예정으로, 이외 다른 공장에 대해서는 장소 및 파트너를 모색하고 있다.

 

2023년부터 새로운 통합 셀 통해 획기적인 비용 절감 예상

폭스바겐그룹은 셀을 앞세워 모든 구성요소들을 아우르는 배터리 시스템을 획기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폭스바겐그룹 이사회 기술 부문 이사인 토마스 슈말은 “우리는 배터리의 비용과 복잡성을 낮추면서 수명과 성능을 높이는 것을 목표로 한다”면서, ”이를 통해 e-모빌리티는 합리적이면서 지배적인 구동기술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자체 생산 계획 외에도, 새로운 통합 셀을 통해 상당한 비용절감 효과가 예상된다. 새로운 셀은 2023년에 첫 선을 보여, 2030년에는 그룹 산하 모든 브랜드의 최대 80%에 달하는 전기차에 장착될 예정이다. 셀 유형의 최적화와 혁신적인 생산 방법 도입, 지속적인 재활용을 통해 추가적인 비용 절감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이에 그룹은 엔트리급 세그먼트에서 배터리 비용을 50%까지, 볼륨 세그먼트에서 30%까지 배터리 비용을 점진적으로 절감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토마스 슈말은 “배터리에 있어 고객들께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우리가 가진 규모의 경제를 활용할 것이다. 배터리 시스템 비용을 킬로와트시(kWh)당 평균 100유로 이하로 낮출 것이다. 이는 궁극적으로 e-모빌리티를 보다 합리적이면서 지배적인 구동기술로 만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가치사슬의 통합

통합 셀과 자체 생산의 점진적인 확대 외에도, 폭스바겐그룹의 새로운 기술 로드맵은 산업 재활용에 이르는 가치사슬의 여러 단계들을 통합하는 데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선별한 전략적 파트너들과 함께 전동화 공세를 위한 장기적인 셀 공급을 확보하고자 한다. 비용절감 효과와 더불어, 저장 용량 및 고속충전 측면에서도 개선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각형 통합 셀(prismatic unified cell)은 그룹이 향후 5년 안에 배터리 기술 측면에서 비약적인 도약을 보일 것이라고 전망하는 차세대 전고체 셀(solid state cell)로의 전환을 위해 필요한 최적의 조건을 제공한다. 폭스바겐그룹은 배터리와 충전 부문에 있어 전략적 파트너십과 효율적인 자원 활용에 꾸준히 집중하고 있다. 전략적인 수익 목표를 유지하면서 2025년까지 설비투자율 6%대, 그리고 핵심 자동차 비즈니스에서 연간 100억 유로 이상의 순 유동성을 확보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글로벌 고속 충전 네트워크의 확대: BP 및 이베르드롤라, 에넬과의 파트너십

그룹의 배터리 공세는 대규모의 고속 충전 네트워크 확충과 맞물려 진행되고 있다. 파트너들과의 협력을 기반으로 2025년까지 유럽 내 공공 고속충전기 약 18,000기를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이는 오늘날과 비교할 때 5배에 달하는 규모로, 2025년 유럽 대륙의 전체 수요의 약 3분의 1에 해당한다.

 

폭스바겐그룹은 합작회사인 IONITY(아이오니티)에 더해, 일련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목표를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일환으로 그룹은 BP와 함께 유럽 전역에 고속충전기 약 8,000기를 구축할 예정이다. 150kW급 고속충전기는 주로 독일과 영국 내 BP 및 아랄(ARAL) 서비스 스테이션 약 4,000곳에 설치될 예정이다. 또한 이베르드롤라(Iberdrola)와 협력해 스페인의 주요 교통로를 커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에넬(Enel)과 협력함으로써 이탈리아의 고속도로와 도심에 고속충전 네트워크를 구축한다. 이를 위해 폭스바겐그룹은 2025년까지 유럽 프로그램에 총 4억 유로를 투자할 예정이며, 추가적인 투자는 외부 파트너들이 부담할 예정이다.

 

그룹은 미국과 중국에서도 공공 고속충전 네트워크를 확대하고 있다. 일렉트리파이 아메리카 (Electrify America)는 올해 말까지 북미 지역에 3,500개에 달하는 고속충전 접점을 만들 계획이다. 중국의 경우 CAMS 합작회사를 통해 2025년까지 총 17,000개에 달하는 고속충전 접점을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전기차를 에너지 시스템의 일부로 만들다

폭스바겐그룹은 향후 전기차를 민간 및 상용, 공공 에너지 시스템에 통합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통해 태양에너지 시스템을 통해 확보된 친환경 전기를 차량에 저장하고, 필요할 경우 홈 네트워크에 공급할 수 있다. 고객들은 공공 전력망에 대한 의존도를 낮출 수 있을 뿐 아니라, 비용을 절감하고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일 수 있다. 폭스바겐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MEB를 기반으로 한 모델들이 2022년부터 이 기술을 지원할 예정이다. 


관련자료

  • 서명
    자동차를 좋아하는 모든 분들과 함께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포인트 쌓으시면 맘을 담은 선물드려요 ^^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296 / 1 Page
RSS
기아, 더 뉴 K3 내외장 디자인 공개... 10.25인치 클러스터 탑재 댓글 7

기아는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온 K3의 상품성 개선 모델 ‘더 뉴 K3(The new K3)’의 내·외장 디자인을 14일(수) 최초로 공개했다…

BMW 코리아, 4월 온라인 한정 에디션 5종 출시

BMW 코리아가 오는 13일 오후 2시 6분, 4월 온라인 한정 에디션 5종을 출시한다.4월 출시 모델은 국내에서 최초로 판매되는 '뉴 M3…

포드코리아, 뉴 포드 레인저 출시... 4,990만원부터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이하 포드코리아)는 12일, 포드의 글로벌 중형 픽업트럭, 뉴 포드 레인저(New Ford Ranger)를 와일드트랙(…

벤츠 코리아, 강력하고 효율적인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G 400 d 출시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오프로드의 아이콘 메르세데스-벤츠 G-클래스(Mercedes-Benz G-Class)의 새로운 모델인 ‘더 뉴 메르…

랜드로버,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 탑재한 레인지로버 2021년형 출시

재규어 랜드로버 코리아는 친환경 파워트레인 확대 전략에 따라 배기가스 저감을 실현한 신형 디젤 엔진을 탑재한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2021년형…

기아, K8 출시... 2만 4천여대 사전계약

기아가 8일(목) K8의 온라인 발표회를 열고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했다.K8은 지난달 23일 시작한 사전계약 첫날에만 18,015대가 계약되…

볼보자동차, 미국 IIHS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Top Safety Pick+)’ 신기록 달성 댓글 2

볼보자동차가 미국 고속도로 안전보험협회(IIHS)의 최신 충돌 테스트 평가에서 5개 모델이 추가로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TSP+, TOP…

SSCL, 2021 포르쉐 스프링 프로모션 실시 댓글 2

포르쉐 공식 딜러 SSCL(스투트가르트스포츠카㈜)은 봄을 맞이해 최적의 드라이빙을 지원하기 위한 ‘2021 포르쉐 스프링 프로모션(Porsc…

랜드로버, 뉴 레인지로버 이보크 2021년형 출시... 6,770만원부터

재규어 랜드로버 코리아는 운전자 편의 사양을 대폭 강화한 럭셔리 콤팩트 SUV 랜드로버 뉴 레인지로버 이보크 2021년형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쌍용차, 더 뉴 렉스턴 스포츠&칸 출시… 2,439만원부터

쌍용차는 오는 6일 오전 10시 ‘온라인 쇼케이스’를 통해 더 뉴 렉스턴 스포츠&칸(이하 신형 스포츠&칸)’의 신차소개 영상 …

현대모비스, 도심 공유형 미래 모빌리티 컨셉트카 공개

현대모비스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 뉴 노멀의 가치를 반영한 신개념 모빌리티 콘셉트를 공개했다.현대모비스는 지난달 31일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

링컨코리아, 풀사이즈 SUV 뉴 링컨 네비게이터 출시

링컨세일즈서비스코리아(이하 링컨 코리아)는 3월 25일 그랜드 워커힐 애스턴하우스에서 신차 발표회를 갖고 풀사이즈 럭셔리 SUV 뉴 링컨 네…

현대자동차, 초고속 충전 브랜드 ‘E-pit’ 공개... 18분내 80% 충전

현대자동차그룹은 초고속 충전인프라 20개소 120기 구축을 시작으로 충전 생태계 플랫폼 육성계획 등 미래 충전 비전을 제시하는 신규 브랜드 …

기아, K8 사전계약 개시... 3,279만원부터 댓글 4

기아가 다음 달 초 출시 예정인 K8의 주요 사양과 가격을 공개하고 23일(화)부터 사전계약을 시작한다.K8은 기아의 새로운 지향점을 보여주…

현대모비스, 메리디안 손잡고 글로벌 車 시장 공략... K8에 처음 탑재 댓글 1

현대모비스에 따르면 메리디안과 공동개발한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은 2분기에 출시될 기아 K8에 처음으로 탑재된다. 기아 K8을 시작으로 글로…

공지글


최신글


새 댓글


주간 회원 활동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