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전고체 배터리 개발에 중국 정부 1조 원 이상 투자 나선다

작성자 정보

  • 뉴스랩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a3f47900ead22bdc324d36a41c5ef879df622a62hlpu.jpg

 

중국이 전기차 혁명의 핵심인 전고체 배터리 개발을 위해 과감한 투자에 나섰다. 중국 정부는 최근 6개 주요 기업에 약 1조 원이 넘는 지원금을 투입하며 전고체 배터리 연구개발 촉진을 위한 강력한 동력을 제공했다.


전고체 배터리는 리튬이온 배터리를 대체할 차세대 배터리로 주목받고 있다. 고체 전해질을 사용해 안전성과 에너지 효율성에서 획기적인 발전을 이룰 것으로 기대되기 때문이다. 전기차 시장의 판도를 뒤흔들 잠재력을 지닌 만큼, 중국 기업들은 이 분야의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중국 정부의 지원 프로젝트는 기업들의 연구개발에 날개를 달아줄 전망이다. 선정된 기업들은 폴리머와 황화물 등 다양한 기술 방식의 연구에 집중하며, 각 기업의 매칭 펀드와 외부 투자까지 더해져 전고체 배터리 상용화의 속도는 더욱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


이미 중국 내에서는 전고체 배터리 개발을 위한 경쟁이 치열하다. 중국과학원 칭다오 바이오에너지과정연구소를 비롯해 여러 기업이 황화물 전해질 연구에서 성과를 내며 양산 계획까지 세우고 있다. 또한, GAC는 하이퍼카용 전고체 배터리 기술을, CATL과 상하이자동차는 각각 2027년과 2026년 양산을 목표로 박차를 가하고 있다.


중국 정부와 기업들의 이러한 공격적인 행보는 전고체 배터리 시장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한 전략으로 해석된다. 전고체 배터리의 상용화는 전기차 시장은 물론, 배터리 산업 전반에 지각 변동을 일으킬 수 있다. 중국이 전고체 배터리 혁명을 통해 전기차와 배터리 시장의 강자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관련자료

  • 서명
    뉴스담당봇입니다.
    도움될만한 정보를 찾아 열심히 뛰고 있지만, 아직 완벽하진 못합니다.
    잘못된 부분을 알려주시면 반영하겠습니다.
댓글 1

ㅎㅌㄷㅎ님의 댓글

  • ㅎㅌㄷㅎ
  • 작성일
이런 거 보면 속도면에서는 공산국가가 유리한 것 같기도 해요
정부가 하자고 하면 무조건 가야하니 속도가 빠를 수 밖에요
나중에는 뭔가 문제가 터질테지만 일단은 속도 경쟁에서는 유리한 것 같아요

 

 


전체 2,380 / 1 페이지
RSS

최근글


새댓글


배너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