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CSL 라이벌, 줄리아 GTA 부활

컨텐츠 정보

본문

피아트 그룹에서 고성능을 책임지고 있는 알파로메오가 전설의 이름을 부활시켰다. 바로 GTA. GTA는 ‘Gran Turismo Alleggerita’의 줄임말이고 뒤에 붙은 ‘Alleggerita’는 이태리어로 ‘경량화’, ‘무게를 줄인’의 의미를 지닌다. 


따라서 GTA는 그란투리스모인데 무게를 줄인 하드코어 모델에 붙이는 알파로메오의 특별한 이름표이자 경량화와 에어로 다이내믹 특성을 최고로 치는 브랜드 철학이 적극적으로 반영된 모델이다.


이번에 부활시킨 건 줄리아 GTA. 1965년에 등장한 줄리아 스프린트 GTA가 조상이다. 당시 2,940파운드의 무게를 1,642파운드(745kg)까지 크게 줄인 바 있다.


베이스 모델은 최신형으로 바뀌었지만 추구한 바는 같다. 더 가볍고 강력한 슈퍼 세단. 무게를 줄이기 위해 드라이브 샤프트, 보닛, 루프, 프런트 범퍼, 펜더까지 카본으로 바꿨고, 엔진과 도어, 서스펜션 시스템 등의 부품을 알루미늄 합금으로 만들었다. 결과적으로 GTA의 무게는 줄리아 콰드리폴리오보다 100kg 정도 가볍다. 


공기역학적인 부분을 최우선으로 고려한 에어로파츠는 자우버 엔지니어링의 도움을 받았다. 사이드 스커트와, 리어 스포일러, 액티브 프런트 스플리터 형태 하나하나까지도 모터스포츠를 통해서 얻은 노하우를 반영해 세심하게 설계했다. 커다란 디퓨저엔 아크라포빅 티타늄 배기 시스템을 끼웠다. 실내는 알칸타라의 향연이다. 대시보드를 시작으로 도어 패널, 센터 콘솔, 시트의 일부까지 알칸타라로 물들였다.


엔진은 V6 2.9 트윈 터보의 출력을 540마력까지 올려 사용한다. 콰드리폴리오보다 30마력 높은 수치다. 이미 라이벌들보다 강력한 심장이라 출력 향상보다는 회전감과 토크 특성에 집중했다. 


강력한 심장과 다이어트 덕에 동작은 더욱 민첩해졌다. 제로백이 3.9초에서 3.6초로 줄었으며 코너링 특성을 살리기 위해 하체도 손봤다. 앞뒤 트랙을 50mm 확대해 기반을 다졌고 스프링과 댐퍼, 부싱까지 새로 만들었다. 

   

여기서 끝? 아니다. 알파로메오는 GTA 예비 오너들의 입맛을 세분화해 일반 도로용 모델과 별도로 트랙 공략에 집중한 ‘GTAm(일반 도로 주행도 가능하다)’으로 구분 지었다. 평상시엔 고급 세단을 이용하고 주말에 트랙데이를 즐기는 부호들을 위한 배려다. 


GTAm엔 더욱 과격한 파츠가 달린다. 더 넓은 스플리터와 초대형 카본 리어 윙으로 생김새를 차별화했다. 옆과 뒤의 유리는 가벼운 렉산 소재로 바꿨으며, 리어 시트를 제거하고 롤케이지, 헬멧, 소화기를 마련해 별다른 보강작업 없이 트랙 주행을 즐길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했다.  


알파로메오는 이번에 선보인 GTA를 500대만 만들 계획이다. 값은 미정이지만 10만 파운드 (약 1억 5,261만 원) 이상은 확실해 보인다. 한정판이 주는 특성과 녹인 열정을 생각하면 꽤 매력적인 비용이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공지글


최신 글


새 댓글


주간 회원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