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쿠페 예고, 제네시스 엑스 공개

컨텐츠 정보

본문

프리미엄 쿠페 예고, 제네시스 엑스 공개

593bb1bde7910d83933b6644233a1ff7_1617161094_5707.jpg
593bb1bde7910d83933b6644233a1ff7_1617161095_0044.jpg
593bb1bde7910d83933b6644233a1ff7_1617161095_9809.jpg
593bb1bde7910d83933b6644233a1ff7_1617161096_5351.jpg
593bb1bde7910d83933b6644233a1ff7_1617161097_0691.jpg
593bb1bde7910d83933b6644233a1ff7_1617161097_6151.jpg
 

제네시스는 31일(수) 전기차 기반의 GT(Gran Turismo) 콘셉트카 ‘제네시스 엑스(Genesis X)’를 글로벌 온라인 채널을 통해 공개했다.


제네시스 엑스는 뉴욕 콘셉트, GV80콘셉트, 에센시아 콘셉트, 민트 콘셉트에 이은 제네시스의 다섯번째 콘셉트카로, 지속가능한 럭셔리 자동차 디자인에 대한 제네시스의 새로운 시각을 제시한다.


이번 콘셉트카는 제네시스를 상징하는 핵심 디자인 요소인 ‘두 줄’을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며, 차량 내·외장 곳곳을 비롯해 전기 충전구에 적용한 두 줄 디자인은 향후 출시될 제네시스 전기차 모델의 디자인 방향성을 보여준다.


제네시스 엑스(Genesis X)의 차명은 브랜드명 ‘제네시스(Genesis)’에 숨겨진 영웅(Hidden Hero)을 상징한다는 의미로 ‘엑스(X)’를 붙여 완성됐다.


제네시스 글로벌 디자인 담당 이상엽 전무는 “콘셉트카 제네시스 엑스는 제네시스 고유의 디자인 방향성인 ‘역동적인 우아함(Athletic Elegance)’의 정수를 보여준다”며 “두 줄 디자인 요소와 지속가능한 럭셔리를 통해 향후 제네시스에 담길 앞선 디자인과 기술을 선보이는 차량”이라고 소개했다.


■ 역동적인 캐릭터 라인과 우아한 바디 실루엣으로 완성한 고급스러운 외관


제네시스 엑스의 전면은 브랜드 고유의 품위와 당당함이 느껴지는 방패 모양의 크레스트 그릴과 휠 아치를 관통하는 두 줄 전조등의 조화를 통해 낮고 넓어 보이는 이미지를 구현했으며 이중 구조 형태의 범퍼를 적용해 강인한 인상을 완성했다.


그 중에서도 제네시스를 상징하는 두 줄 디자인이 반영된 쿼드램프는 제네시스의 앞선 디자인과 기술을 가장 잘 보여준다.


제네시스 엑스는 크레스트 그릴의 예리하고 정교한 금속 구조에 다이아몬드에서 빛이 난반사 되는 모습을 입체적으로 형상화한 지-매트릭스(G-Matrix) 패턴을 적용해 미래 전기차 이미지를 연출했으며 그릴 안쪽을 차량 외장과 동일한 컬러로 반영해 일체감을 줬다.


또한 후드와 펜더 부분을 하나의 패널로 구성한 ‘클램쉘(Clamshell) 후드’를 적용해 패널 단차를 없애고 깔끔하면서도 정교한 이미지를 구현했다. 


전면 하단 공기 흡입구는 얇고 정교한 그물망 형태로 디자인돼 견고한 느낌을 주는 동시에 차량 내 열을 식히고 공기 흐름을 원활하게 함으로써 공기저항을 줄여줘 주행거리 연장에도 기여한다.


측면은 긴 보닛과 짧은 후면으로 전통적인 GT 차량 디자인을 따르고 있으며, 차량 전조등과 후미등으로 이어지는 두 줄의 램프가 인상적이다. 또 차체를 가로지르는 아치형의 ‘파라볼릭 라인(Parabolic Line)’과 펜더의 극대화된 볼륨은 역동적이고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자아낸다.


디지털 사이드 미러(Digital Side Mirror)와 측면 유리창 몰딩에 반영된 두 줄은 제네시스의 섬세한 디자인을 엿볼 수 있는 부분이다.


아울러 별도의 파팅라인이 없는 슬라이딩 방식의 매끄러운 충전 도어를 적용해 진보적이고 하이테크한 느낌을 살렸으며 충전구 주변의 2개 띠 점등을 통해 두 줄 디자인 요소를 강조했다.


593bb1bde7910d83933b6644233a1ff7_1617166996_609.jpg
593bb1bde7910d83933b6644233a1ff7_1617166997_6225.jpg
593bb1bde7910d83933b6644233a1ff7_1617166998_9349.jpg
593bb1bde7910d83933b6644233a1ff7_1617166999_6882.jpg
593bb1bde7910d83933b6644233a1ff7_1617167000_7551.jpg
593bb1bde7910d83933b6644233a1ff7_1617167002_0293.jpg
제네시스는 제네시스 엑스에 2겹으로 레이어드된 5개의 스포크를 적용한 터빈 형태의 알로이 휠을 탑재해 스포티한 감성을 극대화했으며 라임 엑센트 컬러로 포인트를 준 브레이크 캘리퍼를 통해 고성능 모델의 이미지를 표현했다.


후면은 말굽에 대어 붙이는 편자(Horse Shoe)의 형상으로 심플한 이미지를 구현했으며 볼륨감 있는 펜더를 통해 세련되면서도 강인한 느낌을 살렸다.


여기에 전조등과 같은 두 줄의 디자인이 반영된 후미등으로 전면과 통일감을 줬으며 디퓨저에도 두 줄 디자인 요소를 반영해 세련되고 감각적인 분위기를 연출했다.   


컬러는 자연에서 영감을 받은 렌소이스 블루가 적용됐다. 제네시스가 추구하는 지속가능한 럭셔리를 반영해 개발된 컬러로, 브라질에 위치한 렌소이스 사막의 우기에만 형성되는 호수의 이미지를 담았다.


■ 운전자 중심 설계를 바탕으로 여백의 미를 살린 실내 공간


제네시스 엑스의 실내는 모든 조작계와 디스플레이가 운전자를 감싸는 형태의 칵핏이 적용된 운전자 중심 설계를 반영했으며 한국 특유의 미적 요소인 여백의 미를 강조했다.


내부 컬러의 경우 운전석은 스코치 브라운 컬러로, 동승석은 오션 웨이브 그린 블루 컬러로 두 공간을 구분해 제네시스 엑스만의 차별화된 감성을 전달한다.  


탑승자들에게 다가가는 느낌을 주는 대쉬보드와 이어진 플로팅 센터 콘솔(Floating Center Console)도 인상적이다.


또 탑승자를 둘러싸는 슬림형 간접 송풍구와 옆면 유리창 몰딩에 두 줄 디자인 요소를 적용해 이번 모델의 콘셉인 두 줄을 강조함과 동시에 외부 디자인과 통일감을 줬다.


아울러 클러스터, 내비게이션, 공조 장치 등 다양한 기능을 조작할 수 있는 ‘프리폼(Free-Form) 디스플레이’와 운전 모드 설정이 가능한 구 형상의 전자 변속기(SBW) ‘크리스탈 스피어(Crystal Sphere)’로 하이테크한 실내 분위기를 조성했다.  


제네시스 엑스는 주행에 최적화된 버킷 시트와 4점식 안전벨트를 장착했으며 외관으로 드러나는 시트프레임을 통해 역동적인 이미지를 연출했다. 


제네시스의 브랜드 방향성인 지속가능한 럭셔리를 보여주는 내부 소재도 눈에 띈다.


제네시스 엑스는 업사이클링 소재를 활용해 내부 디자인에 포인트를 줬다. 차량 생산 과정에서 미사용된 가죽을 재활용해 엮어 만든 위빙(Weaving) 패턴의 신개념 소재를 안전벨트와 스티어링 휠 일부 및 에어백 커버에 적용해 친환경성을 강조했다.



관련자료

댓글 20

ㅎㄷ님의 댓글

제네시스가 그래도 렉서스보다는 성의가 있네요
CG만 덩그러니 발표한 렉서스와 실물까지 만든 제네시스~
근데 국내에선 언제 보여줄까요
이미 보여줬는데 나만 모르나? ㅎ

와우님의 댓글

내부는 콜벳과 수프라마냥 운전자 중심으로 되어 있네요. 엄청 이쁘네요. 역대급인 거 같아요.

근데 외부도 또다른 의미로 역대급인 거 같기도... 다들 어떻게 생각하시는지요?

아무리 봐도 윈도우 몰딩에 두 줄 박은 거는 굳이...싶고, 정면부는 그냥 G70 페이스리프트 때의 악몽이 떠오릅니다. 그리고 측면 프로포션은 에센시아에서 가져온 거 같기는 한데, 저렇게 엉덩이를 굳이 한번 끊어놓은 게 좀 아쉬워요.

7님의 댓글의 댓글

에센시아랑은 상관없이 G90 디자인 보여주는 컨셉이라 c필러를 저렇게 한 것 같네요. 예전 EQ900 쿠페 컨셉이랑 비슷한 맥락인 듯 합니다.

김군님의 댓글의 댓글

단순히 G90을 예고하는 컨셉이 아니라 미래에 전동화된 제네시스에 예고편인듯 하네요. 전기차 임에도 불구하고 길게 뻗은 후드를 보니 제네시스는 다른 브랜드 하고는 다르게 전동화 시대에도 비율 자체의 아름다움에 승부를 거는듯 하네요. 솔직히 퍼스널 럭셔리카가 굳이 본넷까지 짧혀가면서 실내공간을 넓힐 이유는 없죠. 그런거는 패밀리카에서면 충분하죠. 다른 브랜드들은 럭셔리카임에도 불구하고 앞대가리 짧혀가면서 공기역학 성능이나 거주성을 확보하는데 굳이 그럴 필요 없다고 생각합니다.EQS와 S클래스만 봐도 알 수 있죠. EQS실내 공간 넓으면 뭐해요...S클래스가 훨씬 위압감 있고 고급져 보이는데... 그리고 S클래스 충분히 광할합니다,겉으로 보기에 차량 비율만 이상해지고 그러한 단점 덮으려고 디자인에 이것저것 붙이다 보니 디자인이 저렴해지지요...지금은 과도기 시점이라 일단 다른 브랜드들은 공기역학과 실내 공간성에만 너무 치중하고 있는 느낌입니다. 적정선을 찾지 못하고 한쪽에만 과하게 치중해져 있는 상황이였다고 생각했는데 그 와중에 제네시스가 이리 적절한 방안을 제안해 주는거 같네요.개인적으로 제네시스의 선택이 참으로 마음에 들고 옳다고 생각합니다.그리고 요즘 제네시스 전동화에 열을 올리고 있는데 제네시스 엑스 차세대 헤일로 모델로 양산까지 이어질거 같네요.

ㄱㄱ님의 댓글

이렇게보니 앞머리에 마스킹테입 두줄박은거 같아요ㅋㅋ  물론 엄청이뿌긴 한데  완성도를  높이면 더 좋아지겠죠

U2님의 댓글

디자인 끝내주네요. 역시 제네시스의 두줄은 세계적으로도 독보적이고 고유성을 잘 찾아낸거 같아 볼때마다 멋지다 생각됩니다. 앞으로도 쭉 밀고 갔으면 좋겠습니다.

공지글


최신글


새 댓글


주간 회원 활동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