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전설, 고든 머레이 T.50

컨텐츠 정보

본문

20세기 최고의 슈퍼카로 꼽히는 맥라렌 F1. 이 모델을 탄생시킨 장본인 고든 머레이(Gordon Murray)가 드디어 신작을 내놓았다. 


이름 T.50은 머레이의 50년 경력과 그의 50번째 작품을 의미한다. 주장에 따르면 머레이 작품 중 가장 순수한 드라이빙을 추구했고 경량화에 힘쓴 모델이다. 


엔지니어링과 디자인은 모두 고든 머레이와 그의 동지들이 맡았으며, 파워트레인, 보디, 섀시 등은 영국 모터스포츠에 참여하고 있는 파트너들과 함께 했다. 요컨대, 영국에서 설계하고 영국에서 만드는 진정한 영국제 슈퍼카를 목표로 삼았다.


디자인적으로 가장 특징적인 부분은 뒤에 담은 400mm의 팬. 주행 중에 차량의 바닥을 통과하는 공기를 가속시키는 동시에 2개의 작은 리어 스포일러를 결합한 구성인데, 주행 환경과 드라이버의 가감속에 따라 다운 포스와 공기저항(드래그 포스)를 효과적으로 조절할 수 있다.


2개의 자동 에어로 모드와 운전자가 선택할 수 있는 4개의 모드를 제공하며, 동급의 라이벌에 비해 다운 포스를 최대 50% 강화하면서도 저항을 12.5% 줄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더불어 램 에어 시스템 역할까지 엔진의 출력을 50마력 가까이 증가시키는 데 도움을 준다. 반대로 브레이크 모드를 선택하면 240km/h에서 급정지를 할 경우 10m의 제동거리를 줄일 수 있다.


실내의 구성은 F1을 닮았다. 좌우 편차 없이 중앙에 운전석을 배치했고 그 뒤 사선으로 2명을 위한 시트를 더했다. 총 3명의 성인이 탑승할 수 있는 공간이다. 트렁크 공간은 최대 288L까지 활용할 수 있으며, 안드로이드 오토와 애플 카플레이를 지원하는 10 스피커의 프리미엄 오디오 시스템도 탑재했다.


엔진은 코스워스에서 개발한 V12 3.9리터 자연흡기다. 한계 회전수가 1만 2,100rpm에 달하며 최고출력과 최대토크는 각각 663마력(1만 1,500rpm)과 467Nm(9,000rpm)까지 낸다. 레이스 카의 심장을 그대로 옮겨 놓은 셈이다.


엔진 블록을 고강도 알루미늄으로 만들었고, 커넥팅 로드와 밸브, 크랭크 케이스 등은 티타늄으로 제작해 엔진의 무게를 178kg으로 억제했다. 소프트웨어를 'GT 모드'와 '파워 모드' 2가지로 나눠 일반 도로 주행과 트랙 주행을 모두 가능케했다.


고회전 유닛의 파트너인 변속기는 H 패턴의 6단 수동이다. 케이스를 2.4mm 두께의 주조 알루미늄으로 만들고 티타늄 레버를 선택하는 등의 노력 덕분에 무게가 80.5kg에 불과하다.  


섀시와 보디는 모두 카본 파이버로 만들었다. 뛰어난 강성을 실현한 동시에 경량화를 달성해 모노코크를 포함한 섀시의 무게는 150kg 수준이다. 탑승공간은 F1 스타일의 세이프트 쉘 형태로 만들었고 윈도는 일반 유리보다 28% 얇고 가벼운 소재를 사용했다.


이렇듯 혹독한 짠물 다이어트 덕분에 차량 중량은 986kg에 불과하다. 무게당 출력값이 672마력/1톤, 1마력으로 감당하는 무게가 1.5kg 수준이다. 


브레이크는 브렘보 제품이다. 앞에 6피스톤, 뒤에 4피스톤 모노 블록 캘리퍼를 적용했고 디스크는 370mm와 340mm 지름의 카본 세라믹 디스크를 채택했다. 그리고 그 둘레를 경량 휠과 미쉐린 파일럿 스포츠 4S(앞 235 / 35 R19, 뒤 295 / 30 R20) 타이어로 감았다.


고든 머레이는 T.50에 대해 엔지니어링 예술이라고 밝혔다. 구매자는 머레이와 면담을 통해 차량의 내외장을 모두 맞춤 제작할 수 있다. 시트와 스티어링 휠, 페달 등을 마치 맞춤 정장을 제작하듯 오너의 키와 몸무게에 맞춰 제작하는 식이다.


100대 한정으로 판매되며, 2022년 1월부터 생산에 들어갈 계획이다. 대당 값은 부가세 제외하고 236만 파운드(약 36억 7,898만 원)부터 시작한다.  

관련자료

댓글 2개 / 1페이지

공지글


최신 글


새 댓글


주간 회원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