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sm5 시승기

작성자 정보

  • 작성자 김준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금일 직장 선배의 신형 sm5를 탈 기회가 있었습니다.

아직 첫 출고한지 채 보름이 되지 않아서인지 다른 분들의 시승기가 없어서 비록 시운전은 못하고 뒷좌석에 앉아서 잠깐 타 본 것이지만 궁금하신 분들이 많으실 것 같아서 시승기 같지 않은 시승기를 감히 올립니다.

제가 탄 모델은 SE 기본사양에 가죽시트와 스마트팩(듀얼 공조장치와 LCD모니터 등 몇가지 편의장치 추가)를 더한 것이었습니다.

외관은 전 개인적으로 7보다 마음에 더 들더군요. 7이 럭셔리해 보이긴 해도 뭔가 어색한데 5는 7보다는 전체적으로 균형이 잡힌 느낌이었습니다.
보니까 7과 5의 헤드램프와 테일램프의 디자인을 서로 스위치한 것 같더군요.

실내크기는 앞뒤공간은 여유가 많은 반면 좌우는 앞좌석은 넉넉한데 뒷자석은 헤드룸도 좁고 동급의 다른 차에 비해 좁은 느낌이었습니다.

승차감은 뒷좌석인데도 노면충격이 많이 느껴졌는데 오히려 구형보다 서스팬션이 더 딱딱하다는 느낌이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큰 키 때문인지 코너링에서는 약간 불안하더군요. 현대차의 물렁한 승차감을 선호하시는 분들은 이 차타면 피곤하실 것 같습니다.

엔진은 구형을 개선한 것이라고 하던데 초기 가속시에 '붕'하는 소음이 귀에 거슬릴 정도로 납니다. 언덕에서도 그렇구요. 엔진특성인지 제가 탄 차가 문제가 있는지는 모르겠지만요.

실내는 조용하더군요. 엔진소리만 빼면 외부소음은 차주에 따르면 고속도로에서도
거의 못느낀다더군요. 방향지시등 소리에도 신경을 써서 말로 표현은 못하겠지만 부드럽게 고급스럽게 납니다.

다른 건 모르겠는데 윈도우스위치가 뒷좌석은 팔뒤굼치와 손목사에에 위치해서 여닫기가 아주 불편합니다. 운전석은 너무 앞쪽으로 위치해 오작동하기 쉽겠더군요.

결론적으로 3~40분간 신형 sm5를 타본 제 개인적인 소감은 구형에 실내와 편의장비만 업그레이드한 것 같습니다.

짧은 시간에 그것도 직접 운전한게 아니라 뒷좌석에서 차를 평가한다는 것이 어불성설이겠지만 느낌이 그렇습니다. 겉으로 보기에는 완전히 다른 차지만 타보면 같은 차.

New sm5를 평가절하 하려는 의도는 전혀 없구요, 다만 차를 좋아하는 한 사람으로서 다른 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궁금해서 글 올립니다.

그럼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관련자료

댓글 37개 / 2페이지

허민철님의 댓글

  • 허민철
  • 작성일
저도 공덕동에있는 전시장에 들렀었는데. 앞좌석봤을때는 정말 맘에들더군요.그런데 뒷자리에 앉는순간 천정에 머리가 처박히더군요. 그래서 영업사원에게 물었더니 "요즘 뒷자리에 별루안앉지않습니까?" 그러더군요. 조금 어이없었던... 그런데 7도 마찬가지더군요. 그래서 이건 대형차인데 왜 이리 뒷자리가 좁죠?? 물었더니 스포티하게 나오느냐고 그랬더루군요.... 요즘대형차는 스포츠카로 만드는것도아니고...쩝... 좀 이해가 안됨...SM은 7이 스포츠모델인가요??

갈준수님의 댓글

  • 갈준수
  • 작성일
그런데요. SM5와 SM7은 패밀리룩을 이루고 있잖습니까?

박윤민님의 댓글

  • 박윤민
  • 작성일
패밀리룩이라고 하기에는 조금 오버인듯 -_-ㅋ 같은 차에 디자인만 바꿔서 나온 것이니까요/

김범진님의 댓글

  • 김범진
  • 작성일
일단 본문하고는 관계 없습니다만, 르노와 삼성 관계는 삼성이 지분 20%를 소유하고 2007년까지 르노삼성과 같이 삼성이란 브랜드 네임만 빌려주는 식입니다. 작년까지 삼성을 다녔는데 제가 듣기로는 그랬습니다.<BR><BR>과거에는 삼성 직원인 사람인 사람도 많겠지만 어쨋든 현재로서는 르노삼성은 삼성 계열사는 아닙니다. 완전 별도의 회사이지요.<BR><BR>또한 SM5가 나왔던 초기 (98년도인가요?) 에는 SM5를 사면 직원 할인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그때 자의반 타의반으로 삼성 직원들이 많이들 샀었지요. 하지만 초기 이후에는 불공정거래인가 뭔가에 해당되어 그 이후로는 혜택이 없어졌습니다. 하물며 지금이야 완전 다른 회사인데 전혀 혜택이 없지요.<BR><BR>한때 퇴근하려고 지하 주차장에 들어가면 대부분의 차가 모두 똑같은 SM5라서 왠지 징그럽기까지 했었는데 차는 괜찮은 가 봅니다. 주변에 워낙 SM5를 가진 사람들이 많았는데도 불구하고 별다른 불만은 없어 보이던데요.<BR><BR>물론 특정 회사의 차를 지지하는 건 아닙니다. 저는 스텔라-쏘나타2-슈마-엘란-쏘렌토 와 같은 식으로 현대차 또는 기아차만 가져봤기에 들은 이야기일 뿐입니다.<BR>

안동률님의 댓글

  • 안동률
  • 작성일
구형 SM5 타봤는데 편의장치가 좀 없어서 심심한 거 빼곤 승차감 무난한 듯합니다. 다만 신형 SM5의 구형 엔진 탑재는  조금 실망스럽네요..^^ 뉴 SM5에 SM7의 tail ramp를 달면 멋질 듯 합니다.

최인후님의 댓글

  • 최인후
  • 작성일
조악한 테일램프를 떼어버리던지...해야;;;;;;

최혁재님의 댓글

  • 최혁재
  • 작성일
솔직히 SM7 보다 디자인의 완성도가 더 높은것 같습니다 그만큼 원모델인 티아나의 완성도가 뛰어났음을 입증하는것이죠. 다만 구형 2.0 엔진을 올렸다는것이 좀 안타깝습니다. 뭐 국내 세제여건상 2.0 엔진을 탈수 밖에 없다고 해도 닛산의 2리터 급 엔진을 들여왔었으면 좋았을것입니다. 아마도 엔진 라이센싱의 가격때문에 르노삼성의 여건상 그렇게 하지 못했으리라 생각됩니다만 르노라는 모기업을 두고 있는데도 그렇게 하지 못했는걸 보면 르노의 전략이 좀 소극적인것 같다고나 할까요...아무튼 지금SM7에 얹어져 있는 2.3L  닛산의 VQ 엔진인가여? 그엔진을 지금의 SM5에서 느낄수 있다면 구매가치가 조금더 높을것이라고 생각됩니다.

박홍순님의 댓글

  • 박홍순
  • 작성일
저는 삼성르노차가 있지도 않고 상관없는 사람입니다만 여기 올라오는 글들을 보니 가관이군요. 탱크소리가 난다느니, 로열티를 지불 한다느니~. 탱크소리나는 V6도 있나요? 그리고 기아는 로열티 한푼도 안내나요? 기아/현대에서 쓰고있는 베타, 델타 엔진, 시그마 엔진 + 미션은 100% 국산품인줄 아시나보죠?. 글을 쓰실려면 사실에 입각한 내용을 써보세요. 자기도 확실히 모르면서 평가 글을 쓰는것은 문제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다른분들의 의견은?

김명환님의 댓글

  • 김명환
  • 작성일
구형 sm5를 처음보았을때 느낀점은 이해가 가지않을정도의 완성도가 뛰어난 점이었습니다. 포니부터 시작해서 30년 넘게 걸려서 자동차를 만들어온 현대자동차의 소나타보다 조립 단차가 작게 만들수가 있는지 , 이차가 정말 자동차를 처음생산하는 회사의 제품인지 믿어지지가 않았습니다 ,생산 시작 단계부터 최종 마무리까지 <BR>경쟁사 차 보다 훨씬 공을 들이지 않았다면 있을수 없는 일 일것입니다 <BR>결국 장기간 베스트 세일러가 되더군요.지금도 중장년층 에서는 상당히 신뢰를 얻고 있는것 같더군요.소나타가 자주 모델을 바꾸더라도 모델을 <BR>바꾸지 않고 마이너 체인지만 한것도 유저 들에게 오래타고 다녀도 구형모델이 아니라는 자부심과 성능도 그리 탓할데 업다는점도 이유가 되었을 겄입니다. 현대자동차는 너무 모델을 빨리 바꾸는 단점이 있습니다 <BR>성능에는 지장이 없는데 구형이 되어버렸다는 생각 때문에 바꿀수 밖에 없도록 하는것 같습니다 이점은 중형이상의 승용차를 타는 사람들에겐 상당히 비중있는 부분일 것  입니다. 구형 sm5가 일본에서는1990년에 단종된 닛산의 멕시마 모델을 들여와서 만들었다고 하더군요 그런모델로 국내에서 현대자동차 보다 훨씬 작은 영업조직으로 장기 베스트 자리를 유지한것은 대단한것 같습니다. 신형 sm5는 일본 닛산의 신형모델인&quot; 티아나 &quot;라고 하니 상당히 안정적인 판매신장이 기대됩니다.<BR>소비자는 더 낳은 제품을 사용할 권리가 있습니다 , 현대자동차가 국내기업이라는 이유로 무조건 사 주어야 된다는 것은 너무 단순한 논리죠.<BR>오히려 서로 경쟁적으로 기술개발을 해서 좋은제품을 만드는 계기가 필요하다고 생각 합니다

임문균님의 댓글

  • 임문균
  • 작성일
없어서 못판다고요???  <BR><BR><BR>한마디만 하죠.. 전에 쌍용자동차도 렉스턴이나 무쏘나 출고적체 심했죠.. 그러면서 광고로 인기 좋다고 했죠..<BR><BR>그당시 쏘렌토 나왔을때도.. 출고적체가 심했죠...<BR><BR><BR>하지만...  여기서 간과 하지 말아야 할것이.<BR><BR>바로 생산 량입니다.. 렉스턴과 쏘렌토의 생산량의 차이는 크게 차이가 납니다..<BR><BR><BR>르삼의 sm도 제가 알고 있기론 이런 생산량같은걸 조절해 어느정도 출고 적체를 만들고 있는걸로 알고있습니다..<BR><BR>nf의 경우도 생산량이 sm5,7 합친거 보다도 더 큽니다만.. 거의 차이없는 출고 적체를 보이죠...<BR><BR><BR>이런걸로.. 인기가 좋으니 광고하는 겁니다..<BR><BR><BR>위에도 말했다 시피 과거 쌍용은 인위적으로 출고량을 조절하여서.. 어느정도 적체를 만들었던 걸로 압니다..<BR><BR><BR>르삼도 다를바 없는거 같던데요???<BR><BR>

임문균님의 댓글

  • 임문균
  • 작성일
실제로 길을 보시죠.. 같이 3달 출고 적체 되도록 인기 좋다는 차가.. 1-2개월후 인도 받을수 있는 비슷한 시기에 나온 차보다 훨씬 길에서 안보입니다..<BR><BR><BR>sm7,5의 생산량 다 합쳐봐야 아마 7000-8000대 수준으로 알고 있습니다.<BR><BR>하지만 NF의 경우 단일 모델로만 거의 8000대 이상 국내 생산이 가능하죠...<BR><BR>여기에 TG까지 가세 한다면... 숫자의 차이가 엄청 나겠죠????

이준범님의 댓글

  • 이준범
  • 작성일
쩝...<BR><BR>출고적체를 인위적으로 조절한다???<BR><BR>대한민국에 그런 자동차회사는 없습니다.<BR><BR>기업이 뭡니까.. 단하나의 제품이라도 더 팔아야하는 목적을 가지고 있습니다.<BR><BR>인기가 있는 차는 무슨 수를 써서라도 생산량을 늘리고...<BR><BR>빨리 빨리 출고시켜서 고객에게 인도되도록 합니다.<BR><BR>특히 신차의 경우는 더욱 생산량 증대에 신경을 많이 씁니다.<BR><BR>하지만 인기없는 차량의 경우 생산라인까지 정지시키지는 못하기 때문에 재고량이 남아 있을 지언정...<BR><BR>일부러 출고적체를 하는 그런 상식밖의 일은 하지 않습니다.<BR><BR>근거없는 허위발언은 하지 말아주세요..

신일곤님의 댓글

  • 신일곤
  • 작성일
차를 한대 살려고 기아 현대 삼성르노을 다니다 일단 르노로 갔읍니다.<BR>겉은 볼만하여 들렀지요. 실내를 보니 앞쪽 있잖아요 뭐라 하는지 몰라도 계기판쪽 하여튼 앞쪽은 에쿠스차량처럼 고급스러워보이는데,실내가 좀 좁더라구요.저의 현재 차는 소나타2구형입니다. 차는 괜찮은거 같은데 실내가 좁아서 그냥 돌아왔는데 누가 아시는분은 어떤차를 사야 좋은지 좀 말좀 해주세여.지금 뭘 살까 이리저리 왔다리 갔다리 하고있음.

김양희님의 댓글

  • 김양희
  • 작성일
그 구형엔진 이라는 sm사용엔진을 세타라는 이름에 vvt를 탑재해 14년만에 이제 현대가 만들었군요... 실제 약 4마력차이로 운전시 느낄수 없으며  엔진의 튜닝문제가 차량의 특성을 가름한다고 하네여..  (전문가 글 참조)<BR>두 차량 모두 세계시장에서  앞서가길 빕니다.   

야들야들님의 댓글

  • 야들야들
  • 작성일
구형엔진의 정숙함 개안쵸..^^; 이러말 쓰면 삼성맨이라고 매도 당할까요..
그렇게 구형인 모델이 H 사 K 사와 현재 경쟁을 하죠..참 우습죠..르노 삼성차의 엔진과 모델은 10년도 넘은건데..

NF님의 댓글

  • NF
  • 작성일
삼성맨이란 말 쓰지 마십시오. 르노삼성은 삼성계열사 아닙니다. 구형 sr엔진이 조용하다굽쇼? 태생이 로드스터용 엔진입니다. 결코 조용한 엔진이 될 수 없습니다. 구형 ef 쏘나타 엔진이 차라리 조용한 엔진이라 볼 수 있습니다.

뽀로로님의 댓글

  • 뽀로로
  • 작성일
삼개월 정도 타본 느낌은 탈만 하다는거 휘발유 존나 비싸서 차타기 겁남
일년간 현대 기아 지엠 르노 비교후 산거라  후회업음  잘만든차같음

공지글


최신 글


새 댓글


주간 회원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