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분류

혼다, 중국 우한에 전기차공장 짓는다…연산 12만대 규모

컨텐츠 정보

본문

혼다, 중국 우한에 전기차공장 짓는다…연산 12만대 규모

일본 혼다자동차는 중국 우한에 연산 12만대 규모의 전기차 공장을 건설하기로 했다고 6일 발표했다.


블룸버그통신 등의 보도에 따르면 혼다차는 이날 성명을 통해 중국 합작 상대인 둥펑자동차와 함께 우한에 전기차 전용 생산 공장을 짓고 2024년부터 생산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혼다차는 우한 공장의 조립라인을 자동화하고 태양광과 같은 지속가능에너지 도입과 용수 재사용 등을 통해 대기오염을 줄일 방침이라고 말했다.


또 올해 전기차 전문 새 브랜드 'e:N' 시리즈 차량을 출시하고 향후 5년 동안에 둥펑차, 광저우기차(GAC)와 함께 중국 시장에 10개 전기차 모델을 내놓을 계획이다.


혼다차는 지난해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장기 경영전략으로 2040년부터 세계 시장에 전기차(EV)와 연료전지차(FCV)만 내놓을 계획이라고 발표, 일본 주요 자동차업체 가운데 처음으로 '탈(脫)휘발유 차'로의 전면 이행을 선언했다.


앞서 도요타자동차도 지난달 전기차 세계 판매 대수를 2030년에 350만대로 확대할 것이라면서 이를 위해 전기차와 연료전지차(FCV), 하이브리드차(HV) 등의 전동화 부분 연구개발(R&D) 및 설비투자에 2030년까지 8조엔(약 82조8천억원)을 투입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관련자료

 

댓글 1

 

 

Total 2,418 / 1 Page
RSS
번호
제목
이름

최근글


새댓글


주간 회원 활동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