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분류

신차 가격 5% 오른다…전세계 카플레이션 덮치나

컨텐츠 정보

본문

e019833800392a6e6b4636ab29eb19df_1641184766_1721.jpg
 

내년 신차 가격이 올해보다 5%가량 오를 전망이다. 반도체 공급난으로 인한 생산 차질, 원자재 가격 오름세에 따른 제조원가 상승 등이 겹친 영향이다. 전기차도 원가의 30%를 차지하는 배터리값 상승으로 가격 인하가 어려울 것으로 관측된다. 글로벌 완성차 시장에서도 내년부터 차값이 전방위적으로 급등하는 ‘카플레이션(카+인플레이션)’이 본격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5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와 기아의 내년 신차 가격이 평균 3~5% 오를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외 다른 업체들의 사정도 마찬가지다. 연식과 부분·완전변경한 신차를 출시할 때 가격이 통상 1%, 많아야 2%가량 올랐던 이전과 비교하면 큰 폭의 상승이다. 업계에선 차종별로 150만~400만원 오를 것으로 보고 있다.


올해 출시된 그랜저 연식변경 모델의 가장 높은 트림(세부 모델) 가격은 4388만원으로, 작년 모델보다 0.9% 비쌌다. 현대차·기아는 내년 팰리세이드 부분변경, 그랜저·니로 완전변경, 전기차 아이오닉 6 등을 출시할 예정이다.


차값이 오르는 가장 큰 이유는 차체의 기본이 되는 철강재 가격 인상이다. 현대제철과 포스코는 최근 현대차에 공급하는 자동차 강판 가격을 t당 12만원 인상한 것으로 알려졌다. 상반기 인상분인 t당 5만원보다 두 배 이상 큰 폭이다. 업계 관계자는 “원자재 가격 상승이 고스란히 자동차 강판에 전가되고 있다”고 전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417 / 1 Page
RSS
번호
제목
이름

최근글


새댓글


주간 회원 활동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