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분류

[단독] 정의선 '중대 결단'..현대차, 엔진 개발 조직 없앤다

컨텐츠 정보

본문

현대자동차그룹이 연구개발(R&D)본부 내 엔진개발센터를 전격 폐지했다. 파워트레인담당 조직은 전동화개발담당으로 전면 개편했다. 더 이상 내연기관 엔진 신모델은 내놓지 않겠다는 방침을 공식화한 것이다. 1991년 국내 최초로 독자 개발한 알파엔진을 시작으로 30년 동안 현대차를 글로벌 완성차 업체 위치에 올려놓은 엔진 개발을 포기하고, 전기차 전환을 가속화하기 위한 결정이다.


e019833800392a6e6b4636ab29eb19df_1640258589_0374.jpg
 

23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지난 17일 사상 최대 규모의 연구개발본부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남양연구소로 불리는 연구개발본부는 R&D 인력만 1만2000명 규모로, 현대차그룹의 ‘두뇌’에 해당하는 핵심 조직이다.


현대차는 엔진 동력을 바퀴까지 전달하는 모든 장치를 총괄하는 파워트레인담당을 전기차 R&D 전담조직인 전동화개발담당으로 바꿨다. 엔진개발센터는 아예 없애고, 파워트레인 관련 센터는 모두 전동화 관련 조직으로 전환했다. 동시에 배터리개발센터를 신설해 전기차 경쟁력의 핵심인 배터리 기술 확보에 주력하기로 했다.


연말 인사에서 새로 연구개발본부장을 맡은 박정국 사장은 임직원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이제 전동화로의 전환이 불가피하다”며 “과거의 큰 자산을 미래의 혁신으로 이어가기 위해 ‘엔진-변속기-전동화 체계’를 ‘설계-시험 중심 기능별 체계’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장재훈 현대차 사장도 최근 “가능한 한 빨리 전기차 업체로 전환하기 위해 전동화에 공격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전기차 개발 일정을 최대한 단축하기 위해 R&D부서 간 벽도 허물었다. 기존에는 차급별 프로젝트매니지먼트(PM)담당과 제품통합개발담당이 따로 있었지만 이를 합쳐 설계(아키텍처)부터 양산까지 차량 개발 조직을 일원화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부서 이기주의를 뜻하는) ‘사일로 현상’을 없애야 한다는 정의선 그룹 회장의 철학이 반영됐다”고 말했다.


박 사장은 “미래 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혁신적인 차량을 개발하는 것이 당면 과제”라며 “새해를 앞두고 이번 조직개편이 중요한 변화의 시작점이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엔진'으로 30년 달려온 현대차…R&D조직 싹 바꿔 전기차 '올인'

엔진개발센터 38년만에 폐지 … 새 내연 모델 더 안 만들어


변방의 이름 없는 자동차 제조사를 ‘글로벌 톱5’로 끌어올린 현대자동차·기아의 내연기관 개발 조직이 사라진다. 대신 전기자동차 개발을 전담하는 조직이 새로 설립됐다. 전기차 시대가 눈앞에 온 시점에서 더 이상 새 가솔린 및 디젤 엔진을 개발할 필요가 없다고 판단해서다. 전기차에는 엔진과 변속기 등 파워트레인이 들어가지 않는다.


 ○엔진 개발 조직이 전기차 개발 조직으로


23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현대차그룹은 지난 17일 연구개발본부 조직개편을 했다. 핵심은 본부 내 파워트레인담당을 전동화개발담당으로 바꾸는 것이다. 담당은 부사장급 임원이 지휘하는 연구개발본부 내 가장 상위 조직이다.


파워트레인담당 소속 하부 조직도 대대적으로 바꿨다. 1983년 구성된 엔진개발실의 후신이라 할 수 있는 엔진개발센터를 폐지했다. 엔진개발센터에 있던 엔진설계실 등은 전동화설계센터 소속으로 옮겼다.


이미 개발 완료한 엔진을 부분적으로 손질할 조직만 남겨놓되 이를 전기차 개발 조직 아래 둔 것이다. 기존에는 전기차 개발 조직이 파워트레인개발담당 산하에 있었다. 파워트레인시스템개발센터는 전동화시험센터로, 파워트레인성능개발센터는 전동화성능개발센터로 바뀐다. 담당 및 센터 단위 조직 중 파워트레인이란 이름을 쓰는 조직은 모두 없어졌다.


전동화개발담당 산하에 배터리개발센터를 새로 구축했다. 전기차의 핵심 부품인 배터리를 양산하지는 않더라도 기술 개발을 주도하겠다는 의미다. 배터리개발센터 내에는 배터리설계실과 배터리성능개발실, 배터리선행개발실 등이 자리 잡는다. 17일 인사를 통해 새 연구개발본부장에 임명된 박정국 사장은 임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우리의 독자 엔진 개발은 괄목할 만한 업적이지만 과거 큰 자산을 미래의 혁신으로 이어가기 위해서는 체계를 변경해야 한다”고 밝혔다...


관련자료

 

댓글 14

규앤님의 댓글

완전 사라진 것은 아니고 규모가 대폭 축소되어 전동화개발 산하로 편입되었나 보네요. GN7부터 아무리 적어도 향후 5년은 아직 내연기관 신차도 병행해서 출시될텐데, 이렇게보니 정말 전동화가 성큼 다가온게 느껴집니다 :)
4 럭키포인트 당첨!

LifeCamper55님의 댓글

전동화를 향한 포부가 ㅇ어마어마하네요. 기존 내연기관 브랸드 중에선 가장 눈에 띄는거 같습니다.
10 럭키포인트 당첨!

GRNRSR님의 댓글

이미 몇개월 전 엔진 개발 중단한다고 발표했죠. 이건 그냥 추가 언플정도 같습니다.
6 럭키포인트 당첨!

kio님의 댓글

혼다는 엔진 개발하는 공장 그냥 문 닫는다고 선포함. 그 직원들, 주변 상권 방송에 나와서, 드디어 올게 온건가...라면서 체념ㅋㅋㅋ ㅠㅠ F1 부심 있던 혼다마저 엔진을 버리고 있으니 당연한 수순

ㅜㅜㅜ님의 댓글의 댓글

공장만 문 닫는게 아니고 장사 까지 접는거 같더군요.. 유럽쪽은 점차 철수중이고 러시아 같은 경우엔 아예 2022년에 딜러망까지 완전히 철수 한다고 하네요..

SVO7님의 댓글의 댓글

찾아보니까 혼다의 엔진을 개발 및 생산하는 공장이 총 10곳인데 그 중 2025년에 문 닫는다는 공장은 도치기 공장 하나 뿐이네요. 나머지 9곳은 계속 개발 및 생산하고 있는데다가 규모로 보면 가장 큰 곳도 아니니 세계 각 국에서 판매 부진으로 인한 폐쇄가 아닐까라는 생각이 듭니다.

영국의 스윈던 공장도 마찬가지로 판매 부진이 이유였고, 러시아 철수도 달에 200대도 안 팔리니까 저런 선택이 나온 거고요. 유럽에서는 내년부터 순수 내연기관은 모두 삭제하고 하이브리드로 간다고 하네요.

 

 

Total 2,417 / 1 Page
RSS
번호
제목
이름

최근글


새댓글


주간 회원 활동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