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분류

혼다, 중국서 2030년 휘발유차 판매 중단…EV 주력

컨텐츠 정보

본문

혼다, 중국서 2030년 휘발유차 판매 중단…EV 주력

일본 자동차업체 혼다가 2030년부터 중국 시장에서 휘발유차 판매를 중단하기로 했다.


혼다는 13일 2030년 이후 중국에서 휘발유 차량을 내놓지 않고 전기차(EV), 연료전치차(FCV), 하이브리드차(HV) 판매에 주력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를 위해 혼다는 내년 봄 중국에서 스포츠유틸리티차(SUV) EV를 처음으로 선보이고, 2024년 가동을 목표로 EV 전용공장 2곳을 신설하기로 했다.


혼다가 내년 봄 중국에서 시판하는 EV는 '이:엔'(e:N) 시리즈 제1탄으로, 향후 5년간 총 10개의 혼다 EV 차종이 중국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혼다는 자체 개발한 안전운전 지원 시스템을 탑재한 차종도 내년부터 중국에서 판매하는 등 2030년까지 선진국 시장에 내놓는 전 모델을 중국에 투입할 예정이다.


지난해 중국에서 팔린 자동차는 총 2천531만대이고 이 가운데 EV,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PHV), FCV 등 신에너지차(NEV)가 137만대를 차지했다.


작년도 중국의 NEV 판매량은 전년과 비교해 11% 늘어 역대 최대 증가폭을 기록했다.


혼다의 경우 지역별 판매 대수에서 지난해 중국이 북미를 제치고 최대 시장이 됐다.


2040년까지 세계 시장에 내놓는 모든 신차를 EV와 FCV로 대체한다는 목표를 세운 혼다는 세계 최대 전기차 시장으로 떠오른 중국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새로운 경영 전략을 마련했다.


일본 언론은 중국 전기차 시장을 놓고 도요타자동차, 닛산차 등이 신차종 투입 계획을 추진하는 등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고 전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222 / 1 Page
RSS
번호
제목
이름

최근글


새댓글


주간 회원 활동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