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분류

'태양광 전기차' 타고 3000km 주행한다

컨텐츠 정보

본문

'태양광 전기차' 타고 3000km 주행한다

태양광에 의해 움직이는 집과 같은 자동차를 만드는 프로젝트가 완료됐다고 지난 17일(현지시간) 미국 IT전문매체 아르스 테크니카(Ars technica)가 보도했다.


스텔라 비타(Stella Vita)라고 불리는 이 자동차를 만든 이들은 '솔라팀 아인트호벤'. 네덜란드 아인트호벤 공과대학 학생 22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스텔라 럭스(Stella Lux)라 불리는 작은 태양열 자동차를 만든 바 있다. 이후 미래 프로젝트를 브레인스토밍하기 시작했고 완전히 태양에 의해 움직이는 집과 같은 운송수단에 대한 아이디어를 생각해냈다. 스텔라 비타가 그 결과물이다.


스텔라 비타는 공기역학적 눈물방울 모양으로, 지붕 위엔 일련의 태양 전지판을 자랑한다. 이는 표면적을 늘리기 위해 바깥쪽으로도 펼 수 있다. 햇볕이 잘 드는 날엔 약 730km를 운행할 수 있는데, 실내 편의시설을 사용하지 않는다고 가정했을 때다. 차량 내부엔 침대, 작은 냉장고, 화장실, 소파, 작은 조리 공간 등이 있는데 모든 것을 태양열로 작동할 수 있다. 내부에서 디지털 기기들을 충전할 수도 있는데, 이때 차량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운전자에게 에너지 소비량을 알려줘 에너지 사용량에 대한 결정을 내릴 수 있게 한다.


날씨에 따라 다르지만, 자동차 배터리는 2~3일 사이에 완충된다. 물론 날씨가 흐린 경우 전기차 충전소에서 배터리를 충전할 수도 있다. 이러한 점들 때문에 해당 차량은 긴 시간 정차할 수 있는 캠핑 등 관광을 위해 제작됐다. 솔라팀 아이트호벤은 이번주 주말 아인트호벤에서 스페인 남단까지 3000km를 주행할 예정이다. 약 4주 정도 걸릴 것으로 보고 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222 / 1 Page
RSS
번호
제목
이름

최근글


새댓글


주간 회원 활동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