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분류

그동안 고생했다! 폭스바겐 파사트, 북미에서 단종

작성자 정보

  • 진짜사나이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 1,922 조회
  • 11 댓글
  • 1 추천
  • 목록

본문

그동안 고생했다! 폭스바겐 파사트, 북미에서 단종

폭스바겐이 북미 시장에서 파사트를 단종한다. 주요 원인은 파사트를 생산하는 채터누가(Chattanooga) 공장 라인의 변화와 저조한 판매량이다. 이에 파사트는 한정판 에디션을 끝으로 47년 만에 북미 시장에서 은퇴한다.


파사트의 미국 정착기

파사트는 1974년 처음 미국 땅을 밟았다. 당시 ‘대셔(Dasher)’라는 이름으로 데뷔했다. 3-도어와 5-도어 해치백, 왜건 등 라인업도 다양했다. 보닛 아래에 직렬 4기통 1.5L 가솔린 엔진을 얹어, 최고출력 74마력을 뿜는 앞바퀴굴림(FWD) 승용차였다.

1982년 출시한 후속 모델에는 ‘퀀텀(Quantum)’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2년 뒤에는 최고출력 100마력을 내는 직렬 5기통 2.2L 가솔린 엔진을 넣었다. 단종 직전에는 상시 사륜구동 시스템을 품은 모델도 등장했다. 그러나 프리미엄 브랜드인 아우디와 비슷한 가격으로 인해 판매량은 많지 않았다.

1990년에는 3세대(B3)를 출시했다. 이때부터 북미 지역에서도 ‘파사트(Passat)’라는 이름을 쓰기 시작했다. 엔진은 2가지. 최고출력 134마력을 내는 직렬 4기통 2.0L 가솔린 엔진을 먼저 선보였다. 1992년에는 V6 2.8L 가솔린 터보 엔진(VR6)도 등장했다.

1995년에는 4세대(B4)가 나왔다. 원래 페이스리프트 모델이지만, 겉모습과 편의장비를 큰 폭으로 개선해 다음 세대로 인정받았다. 세단과 왜건 두 가지 형태로 만들었으며, 안전을 위해 듀얼 에어백과 벨트 프리텐셔너를 넣었다. 1996년에는 최고출력 90마력짜리 디젤 엔진을 얹기도 했다.


1998년에 나온 5세대는 안팎 디자인이 크게 변했다. 새로운 디자이너 하트무트 바르쿠스(Hartmut Warkuss)의 손을 거친 덕분이다. 차체는 신형 플랫폼인 PL45를 바탕으로 빚었다. 직렬 4기통 2.0L 디젤 엔진과 1.8L 가솔린 엔진, V6 2.8L 가솔린 엔진을 품었다. 판매량은 적었지만, 최고출력 270마력을 내는 W8 4.0L 가솔린 엔진도 나왔다. 부분 변경은 2001년에 치렀다.

6세대는 미국 땅을 밟은 마지막 유럽형 모델로, 2006년 출시했다. PQ46 플랫폼을 썼으며, 기존 모델과 달리 엔진을 가로로 얹었다. ABS와 ESC, 에어백 6개를 기본으로 달아 안전성을 높였다. 내비게이션과 듀얼 존 공조장치도 마련했다.

북미 전용 모델은 2011년 5월부터 생산했다. 미국 소비자 취향에 맞춰 몸집을 키우고, 실내 거주성을 높였다. 보닛 아래에는 직렬 5기통 2.5L 가솔린 엔진과 직렬 4기통 2.0L 디젤 터보 엔진, V6 3.6L 가솔린 터보 엔진이 들어갔다. 이때 생산한 북미형 모델은 국내에도 정식 판매했다.


경쟁 모델에 비해 아쉬운 판매량

파사트의 판매량은 해를 거듭할수록 줄어들었다. 원인은 미국 내 판매 부진과 SUV의 높은 인기. 2세대를 처음 출시한 2019년 1월 북미 판매량은 2,899대였다. 동급 경쟁자인 토요타 캠리(2만3,802대)와 혼다 어코드(1만8,786대)보다 한참 낮았다. 단종을 앞둔 쏘나타 뉴라이즈(6,212대)에게도 약 3,300대 차이로 밀렸다. 같은 해 4월에는 판매 실적이 1,000대 중후반으로 급감했고, 6월부터는 세 자리 수로 떨어졌다. 10월에는 역대 최저 판매량(211대)을 냈다. 올해에도 결과는 비슷했다.



관련자료

 

댓글 11

전자치킨님의 댓글

  • 전자치킨
  • 작성일
최근 GLI 에디션 런칭했던데.. 북미에서 세단이 다 죽을쑤는군요..
포드가 세단을다 단종시킨다던 뉴스가 괜히나온게 아니였던것같습니다.. ㄷㄷ
6 럭키포인트 당첨!

zeeq님의 댓글의 댓글

  • zeeq
  • 작성일
사실 세단의 매력이 별로 없죠
공간은 SUV나 왜건이 더 낫고
스타일은 쿠페가 더 나으니까요
그리고 요즘 세단타면 왠지 고지식해 보여요
구식같고 앞뒤 꽉 막힌 느낌요
점점 세단 수요는 줄어들 수밖에 없을겁니다

SVO7님의 댓글의 댓글

  • SVO7
  • 작성일
세단의 매력이 별로 없다니요...승차감이나 정숙성은 따라 올 수가 없고, 가벼운 무게 덕에 연비도 좋고 가격도 저렴한데다가 핸들링도 더 좋죠.

"스타일은 쿠페가 더 나으니까요"는 지극히 개인적인 취향에서 나온 거고, "요즘 세단타면 왠지 고지식해 보여요"도 본인의 개인적인 생각인데 이걸 근거로 세단 수요가 줄어든다고 예상하기에는 너무 편향된 생각을 가지신게 아닌지 싶네요.
5 럭키포인트 당첨!

zeeq님의 댓글의 댓글

  • zeeq
  • 작성일
네 말씀처럼 세단의 장점들이 있긴해요 하지만 그 장점들이 많이 희석되었다고 봅니다

승차감이나 정숙성 - 요즘 크로스오버도 많이 좋아졌지요
가벼운 무게 -요즘 크로스오버 무게가 예전 SUV처럼 무겁지 않아요
핸들링과 연비 - 이또한 과거 SUV와 세단의 차이 정도로 심하지 않습니다

쿠페의 스타일이 세단보다 좋은 건 모두가 다 아는 사실이지요, 이게 곧 쿠페의 존재 이유 중 하나이기도 하고요.

세단 타는 사람이 고지식해 보인다는 건 개인적인 생각일 수 있겠네요.

ㅇㅇ님의 댓글의 댓글

  • ㅇㅇ
  • 작성일
크로스오버들의 승차감 정숙성등이 상향평준화되기도 해서 굳이 세단을 고집하지 않게됬고 짐 많이실고 공간도 넓은 크로스오버를 선호하는사람들이 많아졌죠

그나마 한국은 세단수요가 꾸준히 있는편이지 전세계적으로 보면 세단시장은 갈수록 작아지고 크로스오버들이 그위치를 대체하고있는상황이긴 합니다
특히 대중차브랜드 세단들은 더더욱 명줄이 짧아졌죠

ㅇㅇ님의 댓글의 댓글

  • ㅇㅇ
  • 작성일
당장 쿠페의경우도 과거에는 상당히 대중적인 바디스타일이였습니다. 대표적인 차종이 폭스바겐 비틀이죠
그러나 시장에서 해치백등의 다른 실용성좋은 차종에 밀려서 결국 일부 헤리티지모델이나 스포츠모델들의 전유물이 된것이구요 브로엄이나 랜들럿 등의 바디스타일도 그런식으로 사장된거죠

세단도 이런식이면 언젠가는 대중시장은 크로스오버들이 대부분 먹어들어가고 일부 스포츠모델이나 럭셔리모델, 헤리티지 모델로써만 남게될겁니다.

자동차시장에서 실용성은 무시 못하죠

쌥쌥이님의 댓글

  • 쌥쌥이
  • 작성일
세단이 실용성이 없어서라기보다는 요즘 레저 인기 때문에 suv를 선호하게 된것 때문에 수요가 이동한것이죠ㅎㅎ 그렇게 따지면 해치백이나 웨건이 시장의 주류를 차지해야 하는데요? 한국도 레저에 대한 관심이 많아졌긴 하지만 세단의 선호도가 여전히 높은건 차량을 자기과시 수단으로 생각하는 경향이 아직까지 남아있기 때문이죠.
1 럭키포인트 당첨!

ㅇㅇ님의 댓글의 댓글

  • ㅇㅇ
  • 작성일
해치백이나 왜건까지 이미 크로스오버시장에 먹히고있습니다. 한국은 원래 비주류였지만 주류시장인 유럽시장 상황에서도 해치백 왜건 판매량은 점점 줄어들고 CUV 판매량이 늘어나고있죠

단순 레저 트랜드때문에 SUV 수요가 늘었다고 말하기에는 이 현상이 한순간에 뚝딱 일어난게 아니란말이죠 자동차기술의 발전으로 SUV들이 승용차들의 장점까지도 어느정도 가져가다보니 굳이 승용차들을 선호 안하게된게 크죠 아무리 세단에 실용성을 따져도 전고가 낮고 테일게이트가 없는 3박스구조 특성상 적재공간의 한계는 명확하죠

쌥쌥이님의 댓글의 댓글

  • 쌥쌥이
  • 작성일
기술의 발전도 있지만, 웨건이나 해치백보다 suv가 디자인적으로 낫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고, 차고도 높아 운전하기 편해 인기가 있지 싶습니다. 단순히 실용성만 따지면 해치백과 웨건이 최강이죠ㅋㅋ 그리고 세단도 요즘은 패스트백 스타일들이 많이 나와서 실용성이 많이 좋아졌습니다.

ㅇㅇ님의 댓글의 댓글

  • ㅇㅇ
  • 작성일
근본적으로 높은전고에서 오는 실용성은 무시 못합니다. 해치백과 왜건의 경우도 결국 CUV에 밀리는 이유가 시트포지션차이로 운전의 편함도 편함이지만 높은 적재공간 차이도 크구요 2열공간도 suv들이 해치백에 비해 더 넓은 공간감을 줍니다. 중형이상모델들은 3열까지 확장가능하기도 하구요
오히려 실용성자체는 SUV계열이 해치백 왜건보다 더 뛰어납니다. 승차감이 떨어진다는게 단점인거죠 그걸 기술발전으로 오늘날 CUV차량들이 많이 좋아져서 상대적으로 낮은 승용차들의 장점이 희석된거죠

ㅇㅇ님의 댓글의 댓글

  • ㅇㅇ
  • 작성일
세단에 실용성을 늘린 모델은 패스트백이 아니라 리프트백이라고 분류되는 파나메라나 스팅어처럼 뒤쪽을 일반 트렁크가 아닌 해치백형 테일게이트를 도입한모델들이죠 그런모델들은 정통세단의 3박스구조를 포기해서 해치백이나 왜건과 동일한 장단점을 공유합니다

 

 

전체 2,160 / 1 페이지
RSS
번호
제목
이름

 

 

최근글


새댓글


주간 회원 활동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