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분류

급속충전료 잇따른 인상…셈법 복잡해진 전기차 이용자들

작성자 정보

  • 업스카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급속충전료 잇따른 인상…셈법 복잡해진 전기차 이용자들

최근 전기차 급속충전요금이 잇따라 인상되면서 전기차 이용자들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정부가 충전요금을 인상한데 이어 현대차그룹의 자체 초고속충전시설 E-PIT도 충전료를 인상한다. 테슬라는 슈퍼차저 충전요금을 올리지 않고 있지만 한국전력의 전기차 충전요금 특례할인이 이달부터 줄어든 만큼 인상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각 충전시설별로 요금이 달라 전기차 이용자들의 셈법도 복잡해지고 있다.


19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E-PIT의 급속충전요금이 오는 23일부로 4.7%~15.2% 인상된다. 프라임회원(현대차·기아·제네시스 고객)의 100kw급 급속충전요금은 kWh당 230원에서 265원으로 15.2% 오르고, 일반회원(E-PIT 가입)은 307원에서 370원으로 20.6%, 비회원은 430원에서 450원으로 4.7% 인상된다. 다만 최대 260kW까지 가능한 초고속 충전요금은 동결했다. 프라임회원은 kWh당 299원, 일반회원은 460원, 비회원은 500원으로 이용이 가능하다.


E-PIT의 충전료 인상은 단계적으로 줄어들고 있는 한전의 '전기차 충전요금 특례할인' 축소가 원인이다. 한전의 전기차 충전요금은 지난해 7월부터 기본요금 50%·사용량 요금 30% 할인으로 줄고 올해 7월부터는 기본요금 25%, 사용량 요금 10% 할인으로 다시 축소됐다. 특히 내년 7월에는 할인 자체가 폐지될 예정이다. E-PIT의 요금이 올랐지만 여전히 환경부 급속충전기 보다 저렴하다.


충전요금 인상으로 전기차 이용자들의 유지비도 늘어나게 됐다.



관련자료

 

댓글 2

쌥쌥이님의 댓글

  • 쌥쌥이
  • 작성일
인상이 아니라 할인률 조정이 맞는 표현이긴 합니다만... 역시 장거리 뛸거면 그냥 디젤차 탈 수 있을때 실컷 타는게 좋겠네요. 딱히 메리트가 없는듯.
4 럭키포인트 당첨!

기레기님의 댓글

  • 기레기
  • 작성일
기레기들 기사 제목 뽑는 실력 여전하네요. 인상이 아니라.... 할인율 조정인건데;;
전기가 기름보다 싸다고해서 전기차 뽑는 사람들 자극시키려는건가??

 

 

전체 2,145 / 1 페이지
RSS
번호
제목
이름

 

 

최근글


새댓글


주간 회원 활동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