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분류

관용차 노린 G80 EV, 친환경도 좋지만 '혈세 낭비' 지적도

컨텐츠 정보

본문

관용차 노린 G80 EV, 친환경도 좋지만 '혈세 낭비' 지적도
제네시스의 첫 고급 세단 전기차 'G80 전동화 모델'이 출시되면서 본격적인 관용 전기차 시대가 열렸다. 다만 일각에선 내연기관 대비 수천만원 이상 비싼 가격으로 인해 혈세 낭비라는 지적도 제기된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탄소중립을 위한 정부의 그린뉴딜 추진과 기업들의 ESG 경영 강화로 친환경차 흐름이 강화되고 있다. 정부는 올해 초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 100(K-EV100)' 프로젝트를 가동했다. 지난 5월엔 '환경친화적 자동차의 개발 및 보급 촉진에 관한 법률' 시행령을 개정, 공공기관과 지방공기업의 모든 업무용차를 환경친화적 자동차로 구매하도록 했다. 특히 환경친화적 자동차 중 80% 이상을 전기차 또는 수소차로 구매해야 하며, 공공기관의 장 또는 지방공기업의 장 전용차량은 전기차 또는 수소차로 우선 구매하도록 했다. 

 의전차 비중이 높은 제네시스는 이러한 흐름에 맞춰 G80 전동화 모델을 내놨다. 그간 전기차와 수소차는 소형차와 SUV 중심으로 개발돼 차관급 이상에게 지급되는 전용차량을 대체하기 어려웠다. 고위공무원 전용차량은 대부분 별도의 운전자를 둔 쇼퍼드리븐 형태로 운영되기 때문에 뒷좌석 공간이 충분히 확보되는 국산 대형 세단 또는 미니밴 등의 선택률이 높다. 현대차 아이오닉 5, 기아 EV6, 쉐보레 볼트EV, 르노삼성 조에, 현대차 넥쏘 등 다양한 국산 전기·수소차가 판매되고 있지만 전용차량 활용도를 감안하면 정부 정책에 걸맞은 선택지는 G80 전동화 모델이 거의 유일한 셈이다. 기아 카니발이나 현대차 스타렉스 등 미니밴 전기차는 2022년 이후에야 나온다. 

 G80 전동화 모델은 G80의 상품성에 전기 파워트레인을 입혀 기존 전용차량과의 괴리감을 최소화한 것이 특징이다. 그러다보니 일반 내연기관 G80 대비 가격이 수 천만원 가량 비싸다. G80 가솔린의 경우 시작 가격이 약 5,400만원부터이지만 G80 전동화 모델은 8,800만원 이상이다. 동력계를 제외하고 비슷한 수준으로 상품성을 맞춰도 최소 1,500만원 이상 차이가 난다. 전용차량이 기본적으로 세금을 기반으로 한 예산에서 구매되다보니 전기차 보조금 대상은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민 혈세가 투입되는 만큼 대당 1,000만원 이상 차량구매비가 늘어나는 것은 무리가 있다는 주장이 나온다. 

 물론 정부가 기관장 등 공공부문에서 전기·수소차 구매를 의무화하는 것은 무공해차 대중화를 앞당기기 위해서다. 하지만 아직 전기차는 내연기관 대비 가격이 월등히 비싸고, 차종도 한정적이다. 특히 전용차량으로 사용되는 고급 세단의 경우 현대차가 독점하는 형국이어서 가격 경쟁도 없다. 정부의 무공해차 의무 구매 정책이 현대차 배만 불린다는 얘기가 나오는 배경이다. 
 
 완성차 업계 관계자는 "정부가 전용차량의 전기·수소차 의무 구매를 규정하면서 선택지가 9,000만원에 달하는 G80 전동화 모델뿐"며 "기존에는 그랜저나 K8 하이브리드 등의 선택지도 많았는데 앞으로는 차량 구입에 들어가는 예산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관련자료

댓글 1
Total 2,066 / 1 Page
RSS
번호
제목
이름

공지글


최신글


새 댓글


주간 회원 활동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