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분류

현대차 스타리아 결함 "문 닫으니 창문 깨져"···엔진오일 쿠폰 등 추가보상

컨텐츠 정보

본문

현대차 스타리아 결함 "문 닫으니 창문 깨져"···엔진오일 쿠폰 등 추가보상

우주선을 닮은 디자인으로 출시 전부터 으로 화제를 모았던 현대자동차의 다목적차량(MPV) 스타리아가 한달 만에 품질 논란에 휩싸였다. 일부 모델에서 2열 미닫이문(슬라이딩 도어)을 닫을 때 발생하는 충격으로 통창형의 '파노라믹 윈도우'가 깨지는 현상이 발생한 것이다.

27일 현대차에 따르면 스타리아 투어러 모델의 일부 차량에서 후석 슬라이딩 도어를 닫을 때 발생하는 충격으로 2열 '파노라믹 윈도우'가 손상되는 문제가 나타났다. 스타리아는 벨트라인을 최대한 낮추고 차량의 절반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넓은 통창형의 ‘파노라믹 윈도우'를 적용해 측면에서 보면 차량의 절반 정도를 창문이 차지하고 있는 듯한 이미지를 연출해 주목을 받았다. 창문의 크기가 커지면서 문을 닫을 때 발생하는 충격을 감당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문제가 된 투어러 모델은 창문을 밀어서 비스듬히 여는 '틸팅' 방식의 파노라믹 윈도우가 기본 사양으로 적용된다. 현대차는 2열 파노라믹 윈도우를 비스듬히 열어둔 상태에서 슬라이딩 도어를 닫을 때 유리가 깨지는 현상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같은 사양의 모델에서 창문 파손 우려가 있어서 손상 방지 방안을 강구하고 있으며 검증이 완료되는 대로 서비스 조치를 진행할 것"이라며 "문제 차량 보유 고객에게 엔진오일 교환 쿠폰을 지급하는 등 추가 보상 방안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스타리아는 현대차의 기존 소형 상용차종 ‘스타렉스’의 완전변경(풀체인지) 모델로 지난달 15일부터 지금까지 약 2,000대가 출고됐다. 

관련자료

댓글 8

Prot님의 댓글

현대 어디까지 추락할 셈인가, 언제까지 바이럴 여론조작으로 버틸거라고 생각하는가. 소비자는 바보가 아닙니다.
Total 1,969 / 1 Page
RSS
번호
제목
이름

공지글


최신글


새 댓글


주간 회원 활동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