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분류

벌써 줄세우기 들어간 벤츠 신형 S클래스, 계약폭주로 7-8개월 대기

컨텐츠 정보

본문

벌써 줄세우기 들어간 벤츠 신형 S클래스, 계약폭주로 7-8개월 대기

메르세데스 벤츠의 신형 S클래스가 무려 8년 만에 풀 체인지 모델이 나오자 그동안 출시를 기다려 온 고객들이 몰리면서 벌써부터 출고전쟁이 벌어지고 있다.


메르세데스 벤츠 판매점 등에 따르면 가솔린모델인 S5804매틱, S500 4매틱은 지금 계약을 하면 5-6개월, 디젤모델인 S 350 d, S 400 d 4매틱은 7-8개월을 기다려야 한다.


서울 지역 벤츠 전시장 관계자는 “2년 전부터 신형 모델을 찾는 고객들이 사전 계약을 해 왔기 때문에 지금 계약을 할 경우, 빨라야 5개월, 일부 사양의 경우는 1년 가까이 기다려야 할 정도”라고 밝혔다.


다른 관계자는 “정확한 계약 수치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계약물량에서 한국이 세계 1위라는 얘기도 나온다”고 설명했다.


이전 모델의 경우도 S클래스는 미국과 중국 다음으로 한국이 많이 팔리고 있으며 안방인 독일을 앞지른 지는 오래다.


벤츠코리아에 따르면 S클래스의 연간 도입 물량은 7-8천대 정도로 7세대 모델 역시 이 범위를 크게 벗어나기 어렵다는 분석이다.


특히, 지난 3일부터 반도체 칩 부족으로 S클래스를 생산하는 진델핑겐 공장이 부분적으로 가동을 중단, S클래스 공급 상황이 더 악화될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다.


벤츠코리아는 지난 4월 27일 공식 출고 전 S 580 모델 등 4개 차종 수 천대 가량을 미리 확보해 놓은 상태여서 당분간은 출고에 문제가 없지만 국내에서의 폭발적인 반응을 감안, 추가 물량 확보 방안을 마련 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달 공식 출시와 함께 출고를 개시한 신형 S클래스는 나흘 만에 689대가 인도됐으며, 4월 전체 판매량이 구형을 합쳐 772대로 수입차 전 모델 중 4위에 이름을 올렸다.


신형 S클래스는 더 뉴 S580 4매틱은 2억1,860만 원, 가장 저렴한 더 뉴 S350D 1억4,060만 원으로 1억 원을 훌쩍 넘지만 웬만한 프리미엄 중형차보다 훨씬 많이 팔리고 있다.


같은 기간 경쟁 모델인 BMW 7시리즈는 223대에 그쳤다.


신형 S클래스는 프리미엄 플래그쉽의 기준답게 7세대 모델에서도 혁신의 진수를 보여 주고 있다.


신형 S클래스는 더욱 지능화되면서 정교하고 수준 높은 주행성능을 제공한다. 또 최고 수준의 안락감과 고급스러움, 독보적인 첨단 기술은 경쟁모델을 압도하고 있다.


더 뉴 S-클래스에 최초로 적용된 디지털 라이트는 헤드램프당 130만 이상의 픽셀로 이루어진 프로젝션 모듈과 84개의 고성능 멀티빔 LED 모듈이 적용된 고해상도 조명 시스템을 탑재했으며, 카메라와 센서, 내비게이션을 통해 실시간으로 수집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개별 헤드램프의 픽셀 밝기를 주행에 최적화되도록 조절해 보다 안전한 운전을 지원한다.


여기에 차량 전면에 다목적 카메라, AR 내비게이션 카메라, 360도 전면 카메라 및 중장거리 레이더를 포함한 첨단 장비를 적용, 최고의 안전성을 확보했다.


또, 액티브 차선 이탈방지 어시스트(Active Lane Keeping Assist)는 브레이크 제어를 통해 차선을 유지하던 이전 방식과는 달리 스티어링 휠 제어를 통해 차선을 유지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하차 경고 어시스트가 포함된 액티브 사각지대 어시스트(Active Blind Spot Assist)의 경우, 전방 측면 사각지대에서 주행 중인 차량 및 자전거, 보행자까지 감지 가능하다.


신형 S클래스는 공급 물량만 확보된다면 국내에서 연간 1만5천대 이상 판매도 충분할 것이란 분석이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965 / 1 Page
RSS
번호
제목
이름

공지글


최신글


새 댓글


주간 회원 활동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