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분류

'신월~여의나루 8분'..신월여의지하도로 16일 0시 개통

컨텐츠 정보

본문

신월여의지하도로가 16일 0시 개통된다. 서울 서남권(신월IC)와 도심(여의대로, 올림픽대로)가 직접 연결돼 서울 교통 편의성이 개선될 전망이다.

15일 서울시는 신월여의지하도로가 지난 2015년 10월 첫 삽을 뜬지 5년 6개월(66개월)만에 완공됐다고 밝혔다. 신월여의지하도로는 서울 서남권(신월IC)과 도심(여의대로, 올림픽대로)을 직접 연결하는 왕복 4차로다. 총 연장 7.53㎞의 대심도 지하터널로, 국회대로 하부 지하 50~70m에 들어선다.

신월IC → 여의도 방면 전경사진. (사진=서울시)

신월IC → 여의도 방면 전경사진. (사진=서울시)


신월여의지하도로를 이용하면 신월IC에서 여의도까지 출퇴근 시간대 통행시간이 기존 32분에서 8분으로 24분 단축된다. 유료도로로 요금은 2400원, 제한 속도는 80㎞/h(여의대로, 올림픽대로 진출입부는 60㎞/h)이다.

소형차 전용도로로 경형, 소형, 중형, 대형의 승용 자동차, 승차정원이 15인 이하이고 너비 1.7m, 높이 2.0m 이하의 승합자동차 등이 통행 할 수 있다.

서울시는 하루 최대 19만 대에 이르는 차량으로 매우 혼잡한 국회대로가 신월여의지하도로 개통으로 약 5만대의 교통량이 줄어들면서 출퇴근길 시민들의 교통편의가 높아지는 것은 물론 대기환경 개선의 효과도 거둘 것으로 기대한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신월여의지하도로는 여러 가지 면에서 ‘최초’의 수식어를 갖고 탄생한 기념비적인 지하도로다. 이동, 편의, 환경, 안전, 교통관리 전반에 최첨단 스마트기술을 접목한 대한민국 최초의 지하 고속도로로서 시민 삶의 질을 한 단계 진전시킬 것으로 확신한다”며 “도로가 개통되면 출퇴근 시간을 기준으로 신월IC에서 여의도까지 8분이면 도달할 수 있게 된다. 서울시는 서남권 동서 교통축으로 재탄생한 신월여의지하도로가 서울 서남권의 지역발전을 견인하도록 아낌없는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관련자료

댓글 2
Total 1,907 / 1 Page
RSS
번호
제목
이름

공지글


최신글


새 댓글


주간 회원 활동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