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 기타

달리다 시동 꺼지고 뒷문 열리고…서울 전기버스 '아찔'

컨텐츠 정보

본문

달리다 시동 꺼지고 뒷문 열리고…서울 전기버스 '아찔'

서울 시내를 달리는 300여대의 전기버스가 잦은 결함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매일 직접 버스를 운행하고 있는 기사들의 우려가 크지만, 정작 서울시에서는 제대로 된 실태 파악도 하지 못하고 있다.


16일 서울시에 따르면 현재 300여대의 전기버스가 운행 중이다.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고, 그린모빌리티 활성화를 위해 전기버스를 확대 도입하고 있다.


전기버스는 환경친화적 차량으로 꼽힌다. 전기버스는 주행 시 질소산화물(NOx)과 같은 오염물질이나 이산화탄소 등 온실가스가 발생하지 않아서다. 


버스의 경우 1대당 연간 주행거리는 약 8만5000km로 전기버스로 교체하면 오염물질 감축 효과가 크다. 연료비 역시 CNG 버스보다 저렴해 비용 절감 효과도 크다. 


하지만 시동 꺼짐 등 안전 문제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어 자칫 인명 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는 현장의 우려가 높다. 차로 한복판에 갑자기 차가 멈춰서면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어서다.


현재 서울 전기버스는 현대자동차, 에디슨모터스, 우진산전, 중국업체 BYD 등 제조업체가 생산한 차량이다. 버스기사들은 특히 우진산전 차량에서 '시동꺼짐' 현상이 반복적으로 일어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관련자료

댓글 2

Total 1,758 / 1 Page
RSS
번호
제목
이름

공지글


최신글


새 댓글


주간 회원 활동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