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 기타

테슬라 모델Y,중국서 깜놀 가격..국내 5천만원대 가능?

컨텐츠 정보

본문

테슬라가 최근 중국 시장에서 판매할 모델Y 가격을 공개했다. 정말 파격 그 자체다. 롱레인지 AWD 버전 33만9900위안(약 5700만원), 퍼포먼스 버전 36만9900위안(약 6200만원)이다. 지난 8월 예약판매를 하면서 공개한 가격(롱레인지 48만8000위안, 퍼포먼스 53만5000위안)보다 30% 이상 저렴하다. 이틀 동안 무려 10만대가 계약됐다. 참고로 테슬라는 지난해 하반기 북미에서 모델Y 가격을 3000달러 인하한 바 있다. 가격을 인하할 수 있었던 이유는 모델3와 부품공유 때문이다. 약 75% 부품을 공유하면서 개발비용을 최소한으로 낮췄다.

테슬라는 차량의 가격을 지속적으로 인하하고 있다. 후발 주자를 견제하는 가장 큰 경쟁요인이다. 대신 자율주행 기초 서비스인 FSD(Full-Self Driving) 가격을 계속해서 인상한다. 당초 7000달러에서 현재 1만 달러까지 올랐다. 일론 머스크 철학이기도 하다. 올해부터 FSD 구독 서비스도 추가한다.

관심은 한국 시판 가격이다. 2021년부터 보조금 정책이 바뀌면서 모델Y를 기다리는 소비자들은 벌써부터 계산기를 두드리고 있다.

인하된 모델Y 가격

모델Y 북미 가격은 롱레인지 AWD 4만9990달러(약 5400만원), 퍼포먼스 5만9990달러(약 6500만원)다. 중국과 비슷하다. 모델3의 경우 한국에 들여오면서 운송비 1200달러와 10% 부가세를 추가했다. 테슬라의 기준환율은 1달러 당 1200원 정도다. 같은 계산법으로 산정해보면  모델Y 롱레인지 약 6700만원, 퍼포먼스 약 8000만원이다. 당초 예정됐던 스탠다드 모델은 출시가 취소됐다. 모델3와의 판매간섭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대신 롱레인지 후륜구동 버전이 올 연말 북미에서 출시되면 내년쯤 한국에도 선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문제는 환경부 전기차 보조금 기준이다. 2021년부터 국가 보조금이 기존 800만원에서 700만원으로 인하됐다. 이마저도 권장소비자가격 기준으로 6000만원 초과 9000만원 미만 전기차는 보조금의 50%만 지원된다. 가장 저렴한 모델Y 롱레인지 출시가격이 예상대로 6000만원이 넘을 경우 국가 보조금을 절반 밖에 받지 못하게 된다. 지자체 보조금도 국고금과 비례하기 때문에 약 200만원 정도 줄어들 가능성이 크다. 이럴 경우 모델Y가 받을 수 있는 보조금은 최대 600만원 정도로 추산된다.

환율에 따라서 변동 가능성이 있지만 보조금 혜택을 받은 모델Y 롱레인지 실제 구입가는 5000만원대 후반에서 6000만원대 초반이 될 전망이다. 앞자리에 따라 소비자가 느끼는 정도가 크기 때문에 출시가격이 중요하다. 퍼포먼스는 7000만원 중후반대에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테슬라 모델Y 국내 공개

모델Y는 6일 환경부로부터 1회 충전 주행가능거리 511km로 인증을 받았다. 그리고 13일 국내 시장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테슬라 코리아 카카오톡 채널에는 모델Y의 실루엣과 해당 날짜가 적힌 이미지를 공개했다. 롯데백화점 영등포점과 잠실에 위치한 롯데월드몰에서 공개할 것으로 보인다. 판매도 머지 않았음을 예상할 수 있다.


관련자료

댓글 5

zg09q님의 댓글

정말 5천대로나오면 모델 3는 물론이고 다른 전기차들도 타격이 있겠군요
여러모로 테슬라의 전략은 기존 업체들과 많이 달라보입니다

남현이님의 댓글

과연 테슬라코리아가 우리나라 보조금정책에 반응해서 6천 이하로 시작할지..

쌍마웨이로 가서 6천 넘게 내놓을지 궁금하네요.ㅋ
현대의 본거지?임을 생각하면 공격적인 가격정책도 나올거 같은데요..

테슬라조선님의 댓글

5천만원대로는절대 안나와요 왜냐면 중국Y랑은 배터리가 다릅니다 오토파일럿 제외하고 6천만원 이하로 나오면 감사쥬 오파는 추후 구매하는 편법으로ㅋㅋ

Total 1,672 / 1 Page
RSS
번호
제목
이름

공지글


최신글


새 댓글


주간 회원 활동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