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분류

일본도 中 전기차에 밀렸다…日스즈키, 태국서 생산 중단

컨텐츠 정보

본문

0825d8860fc8b92896b74370a1efbaaa_1718096499_1477.jpeg

 

일본 자동차 제조사 스즈키가 내년 말까지 태국 공장 가동을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현지시간 11일 방콕포스트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스즈키는 태국 공장을 폐쇄하고 다른 지역에서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차 생산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스즈키는 "세계적으로 탄소 중립과 전기화를 촉진하는 과정에서 그룹 내 생산 현장 최적화를 추진해왔다"고 설명했습니다.


방콕 인근 라용 지역에 있는 스즈키 태국 공장은 12년 전 설립됐습니다. 연간 생산 능력은 6만대이며, 약 800명이 근무 중입니다.


스즈키는 태국 현지 생산은 중단하지만 시장에서 완전히 철수하지는 않습니다. 일본, 인도 등에서 생산한 차를 판매하고 애프터서비스도 계속할 계획입니다.


태국은 자국 자동차 브랜드는 없지만, 연 400만대 규모의 생산 능력을 보유한 동남아 주요 자동차 생산국입니다.


2022년 기준 세계 자동차 생산 10위, 상용차 생산 4위로 '아시아의 디트로이트'로도 불립니다.


도요타, 혼다 등 일본 브랜드 점유율이 90%를 웃돌 정도로 압도적이던 태국 자동차 시장에 최근 지각변동이 일고 있습니다.


정부의 적극적인 전기차 산업 육성 정책 속에 중국 전기차 업체들이 공격적으로 태국에 투자했고, 내연차 중심인 일본산 점유율을 급속도로 잠식했습니다.


지난해 태국 전체 자동차 시장에서 일본산 점유율은 80% 아래로 떨어졌으며, 전기차 시장에서는 중국산 비중이 80%에 육박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스즈키의 공장 철수 발표에 태국 산업계 우려도 커지고 있습니다.


전기차 산업 성장에도 내연차 산업 쇠퇴로 공장이 폐쇄되고 직원들이 해고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태국산업협회(FTI)는 국내 판매 부진과 수출 둔화 등으로 자동차 산업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태국을 대체하는 말레이시아에 '아시아의 디트로이트'라는 별칭을 내주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세타 타위신 태국 총리는 다른 일본 업체들의 철수로는 이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진화에 나섰습니다.


그는 "정부는 여전히 일본 내연차 생산을 중요하게 여긴다"며 도요타 등 일본 주요 업체 측과 만나 정부 지원에 대해 논의했다고 전했습니다.


  • 링크
  •  



    관련자료

    댓글 1개 / 1페이지

     

     


    Total 3,770 / 1 Page
    RSS
    번호
    제목
    이름

    최근글


    새댓글


    배너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