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분류

현대차 '신형 팰리세이드' 한달 앞당겨 올 12월 양산

컨텐츠 정보

본문

현대자동차가 신형 '팰리세이드' 양산 시점을 오는 12월로 기존 계획보다 한 달여 앞당겼다. 생산 목표량은 기존보다 30%(5만대) 이상 늘린 21만대로 상향했다. 빠르게 늘어나는 하이브리드차 수요에 대응하려는 전략으로 해석된다.


13fbf687e2f0fa744d0605e36f90ad2a_1717476660_3015.jpg

 현대차 신형 팰리세이드 예상도. 구기성 스튜디오 제공


2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준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신형 팰리세이드 개발 프로젝트(LX3) 양산 개시일을 내년 1월에서 올해 12월로 조정했다. 이를 위해 연내 계획한 양산 전 프로토타입 모델 개발 일정도 모두 한 달씩 앞당긴 것으로 전해졌다. 유럽 판매는 내년 상반기, 북미 판매는 내년 하반기로 잡았다.


현대차가 신형 팰리세이드 양산을 최대한 서두르는 것은 올해 들어 내수 판매 부진이 심화한 가운데 하이브리드차(HEV) 수요가 높아지고 있어서다. 올해 1~4월 국내 하이브리드차 신규 등록은 12만9201대로 전년 동기 대비 40.8% 증가했다.


신형 팰리세이드는 현대차그룹 차종 가운데 최초로 차세대 2.5ℓ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도입한다. 중·대형차용으로 개발한 새 하이브리드 시스템은 강화된 배출가스 규제에 대응해 기존 디젤 엔진을 대체한다.


새 하이브리드 시스템의 세타3 2.5ℓ 터보 가솔린 엔진은 전용 6단 자동변속기에 기존 1.6ℓ 하이브리드 모델보다 커진 모터와 배터리를 탑재해 출력과 연비 효율을 대폭 개선한다. 가솔린 모델은 북미 수출용에 람다3 3.5ℓ GDI 엔진, 내수용에 세타3 2.5ℓ 터보 엔진을 얹는다.


현대차는 늘어난 하이브리드차 수요 대응과 신차 효과 극대화를 위해 신형 팰리세이드 생산 목표를 상향했다. 현대차 울산 2·4·5공장은 지난해 팰리세이드를 16만대 생산했다. 내년부터는 연간 21만대를 생산하도록 목표치를 높였다. 지난해와 비교해 30% 이상 증가한 수치다.


총 21만대 가운데 파워트레인에 따라 가솔린 모델은 7만대, 하이브리드 모델은 14만대다.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하이브리드를 2배 가량 높여 잡았다.


현대차는 파워트레인 변경 외에 9인승 모델을 추가하는 신형 팰리세이드 상품성 개선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7·8인승 외에 9인승을 추가해 개발 중이다. 9인승은 승합차로 분류되므로 6인 이상 탑승하면 고속도로 버스 전용차선을 이용할 수 있다.


여기에 현대차그룹 최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ccNC, 차세대 고속도로 부분 자율주행 시스템 HDP를 지원하는 등 상품성을 전반적으로 크게 높일 전망이다.


  • 링크
  •  



    관련자료

    댓글 4개 / 1페이지

    ㅢ님의 댓글

    2.5 하브 기대되는데 아쉬운건 카니발 부터 넣어주지 1.6하브를 카니발에 넣으니 툭하면 엔진켜지고 하브가 하브가 아닌듯한..환친차 혜택도 못받고

    ㅇㅇ님의 댓글

    원래 계획보다 출시 시기 앞당겨서 내놓은 차량들은 대부분 급하게 내놓은 탓에 초기 품질 문제가 심하던데... 뭐 현대차가 알아서 잘 하리라 믿어봅니다

     

     


    Total 3,770 / 1 Page
    RSS
    번호
    제목
    이름

    최근글


    새댓글


    배너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