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분류

"현대차·기아 ICCU 결함 못 참겠다"… 리콜 민원 쇄도

컨텐츠 정보

본문

c896f24a9b31fdc390f694d3dd4c27a7e6a7e85am3q4.jpg

현대자동차, 기아가 지난해부터 무상수리에 나섰지만 전기차 모델에서 계속 통합충전제어장치(ICCU) 신고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이에 따라 국토교통부가 미국의 사례를 참고해 리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이달 19일까지 ICCU와 관련해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리콜센터에 현대차 ▲아이오닉5 12건, 아이오닉6 10건, 기아 ▲EV6 3건, 제네시스 ▲GV60 1건 등 총 26건의 신고 사례가 접수됐다.

비공개 신고 건수까지 감안하면 올해 50일 동안 30건가량의 신고가 이뤄진 셈이다.

주행 중 ICCU에 이상 현상이 발생하면 계기판에 ‘전원공급장치점검 경고’가 뜨면서 속도가 줄어들거나 운행이 불가능해진다.

아이오닉5 차주는 “계기판에 경고등이 뜨면서 속도가 확 줄었다”면서 “겨우 갓길로 차량을 옮길 수 있었는데, 다시 이런 현상이 발생할까봐 불안하다”고 언급했다.

앞서 현대차, 기아는 지난해 초부터 ICCU 관련 신고가 다수 접수되면서 같은 해 7월 주행 중 동력상실·감소 증상이 발생한 전기차 차량에 대해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한 무상수리를 제공하고 있다.

그러나 일부 차주들은 무상수리를 시행했음에도 동일한 현상이 발생한다고 호소하고 있다. 아이오닉6 차주는 “부품을 교환하고 업데이트를 받았는데 1주일만에 또 결함이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ICCU 사안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무상수리’가 아니라 ‘리콜’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힘을 얻고 있다.

미국의 경우 지난해 초 아이오닉5 운전자 30여명이 차량 가종 중 갑작스러운 동력 상실을 경험했다며 결함 가능성을 제기했다.

도로교통안전국(NHTSA)은 차주와의 인터뷰 등을 통해 동력 손실 범위, 경고 메시지와 동력상실 사이의 시간 간격을 확인했다. 이후 추가적인 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안전과 관련된 결함이라고 판단된다면 대규모 리콜로 이어질 수 있다.

또한 NHTSA는 최근 아이오닉5, 아이오닉6, GV60에 구동축 관련 결함으로 리콜 조치를 내린 바 있다. 리콜 대상은 지난해 1월 26일부터 3월 25일까지 생산된 2023년형 모델 1165대다.

현대차, 기아 전기차 관련 커뮤니티에서는 리콜에 대한 여론 확산을 위해 자동차리콜센터에 적극적으로 결함 신고에 나서고 있다.

박순장 소비자주권시민회의 사무처장은 “운전자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어 철저한 원인 규명 및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며 “무상수리로 해결되지 않는다면 리콜을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링크
  •  



    관련자료

    댓글 9개 / 1페이지

    ㅇㅇ님의 댓글

    저번 1.6t 하브도 그렇고 얘네 제대로 해결하는걸 단 한번도 본적이 없음
    판매량 많은것도 한몫하겠지만 그만큼 더 신경 써줘야 하는데 그것도 아니고

    솔직히 걍 호구로 보는거 같음
    그게 아니면 어떻게 이럼..

    GalaxyBudsPro님의 댓글

    이거는 솔직히 소송을 넘어 시위감인 거 같습니다...

    현기 자기네들도 iccu 문제를 근본적인 원인을 파악 못한 거 같은데
    과연 em 플랫폼때는 이 문제를 해결할지 못할지 궁금하네요.
    8 럭키포인트 당첨!

    ㅇ님의 댓글

    목소리 큰 사람이 이기는 세상이라 그런지 어떤 유튜버는 "저거 별 문제 아니다~"는 식으로 호도하고 앉아있던데요ㅋㅋㅋ 중고차값 떨어질거 우려한 차주들이 애써 쉴드 쳐주는건 덤. 현대기아 전기차 쪽이 유독 그게 심하더라구요. 문제가 있으면 지적을 해야 하는데 차주들이 나서서 덮어 버립니다. 굉장히 특이한...

    ㅇㅇ님의 댓글의 댓글

    그건 많아서 그런거지 현기만 유독 심한다 하기엔 애매함
    많이 팔렸으니 인터넷에서도 차주들이 그만큼 많아지고 그중에 불편함을 느끼고 있음에도 쉴드 치는 사람들도 많아지니까

    ㅇ님의 댓글의 댓글

    그렇다기엔 그 브랜드 오너들이 유독 그런 경향이 심한건 있습니다. 개중에 판매량 낮은 아이오닉6 누수만 봐도 오너들끼리 갈라치기 엄청합니다. "내 차는 문제 없다" 이 한 마디로 피해본 차주들만 바보되지요. 대부분 비슷한 패턴으로 돌아갑니다

    ㅇㅇ님의 댓글의 댓글

    내 차는 문제 없다 이거는 다른 회사 차 동호회에서도 마찬가지로 보여요
    유독 심하다 이럴거 없이 걍 많이 팔려서 많이 보이는거
    피해자들 바보 만들려는거 아니라 진짜 순수하게 문제 없어서 그렇게 말하는 사람들도 많고요

    ::님의 댓글

    저러고 개선이랍시고 해놓은 조치가 충전 출력 너프...... 800V 고속충전은 지원하지만(이미저도 들쭉날쭉) 11kWh 급 완속 충전은 고자인 현기 전기차ㅠ

     

     


    Total 3,718 / 1 Page
    RSS
    번호
    제목
    이름

    최근글


    새댓글


    배너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