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분류

슈퍼카 24대에 강남에 빌딩까지, 성공한 사업가 ‘정체’

컨텐츠 정보

본문

f90a1292544e12827faa6d1ac0947e0322b71b9a4r9i.png

550억여 원을 자금 세탁해 슈퍼카 구매, 부동산·재개발 투자, 회사 인수 등을 하며 초호화 생활을 해오던 일당이 덜미를 잡혔다.

22일 부산지검 강력범죄수사부는 범죄수익은닉규제법 위반, 부동산실명법 위반, 금융실명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국내 자금세탁 총책 A(42)씨 등 4명을 구속기소하고 공범 5명을 불구속기소 했다고 밝혔다.

필리핀으로 도피한 도박사이트 운영 총책 B(35)씨 또한 인터폴 적색 수배하고 뒤쫓고 있다.

A, B씨 등은 2017년 2월께부터 필리핀에 서버와 사무실을 두고 국내 조직원과 16개 불법 도박사이트를 현재까지 운영하고 있다.


이들은 매일 6억원에 달하는 도박사이트 운영 수익을 대포통장 100개로 나눠 국내에서 인출한 뒤 자금세탁을 해 온 것으로 조사됐다.

자금세탁 방법은 다양했다. 페라리, 람보르기니 등 슈퍼카 24대를 수입 후 재판매하거나 타이어 회사를 인수하고 타이어를 사는 수법으로 자금을 세탁했다.

또 부동산 법인 지분을 인수한 것처럼 가장해 다시 되팔아 수익을 남기거나 선박을 샀다.

9억원, 18억원짜리 해운대 고급 아파트를 차례로 사고팔아 최종 27억원 상당 아파트를 사기도 했다.

이들은 이렇게 세탁한 거액의 돈이나 법인, 부동산 등을 주로 가족이나 직원, 직원 가족 명의로 돌린 뒤 초호화 생활을 해왔던 것으로 전해진다.

A씨의 경우 페이퍼컴퍼니를 만들어 차명으로 부동산을 보유하고 서울 강남 신사동 부지를 164억원에 사 빌딩을 지었다.

 

슈퍼카가 이런 용도로도 팔리는군요

 

 

 



관련자료

댓글 1개 / 1페이지

 

 


Total 3,652 / 1 Page
RSS
번호
제목
이름

최근글


새댓글


배너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