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분류

기아 EV9, 2천만원 싸게 판다...

컨텐츠 정보

본문

fcc74c44389721559c33df45d4938fc9_1702075028_1295.png

 

fcc74c44389721559c33df45d4938fc9_1702075028_6807.jpg

 

기아가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SUV) EV9의 재고를 처분하기 위해 직원 할인 범위를 협력사 직원과 사촌 가족까지로 확대했다. EV9이 기대했던 것보다 내수 판매량이 저조하면서 재고분이 3천대 가량 남아 이를 처분하려고자 하는 의도로 분석된다.


8일 업계에 따르면, 기아는 임직원과 대리점 대표·영업사원, 정비 협력사 오토큐(AutoQ) 소속원에게만 적용하던 ‘EV9 홍보단’ 특별 할인을 이달 들어 계열사·관계사·협력사 직원을 포함해 대상자들의 배우자, 사촌 이내 친인척까지 확대했다.


EV9 홍보단 할인은 적용 시 신차 가격의 최대 30%까지 할인 받을 수 있는 혜택이다.


다만 모든 혜택이 동일하지는 않고 대상별로 차이를 뒀다. 일단 기아 임직원은 20% 할인에 300만원 할인, 전기차 보조금까지 적용 받을 수 있다. 전기차 보조금은 서울 기준 약 400만원 수준이다.


임직원 이외에 가장 많이 받는 계열사와 관계사 직원은 7% 할인에 300만원, 최대 900만원 재고차 할인, 전기차 보조금까지 받을 수 있다. 배우자와 사촌 이내 친인척은 3% 할인과 최대 900만원 재고 할인, 최대 300만원 전시차 할인, 전기차 보조금 등을 적용받는다. 이 혜택들을 모두 더하면 EV9을 2천만원가량 싸게 살 수 있게 된다.


기아는 이달을 맞아 파격적인 신차 판매 조건 및 이벤트를 공개했다.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한 EV9 특별 구매 혜택도 제공하고 있다. 대상은 5~7월 생산 EV9 구매 고객으로 보조금 마감 지역 고객 전기차 보조금 지원, 특별 저금리 장기 할부 등 다양한 혜택들이 주어진다.


이 때문에 정부의 보조금과 재고 할인 등을 합하면 통상 2천만원 정도의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EV9 일부 모델 가격이 5천만원대로 떨어지기도 했다는 것이다.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EV9 7인승 어스 2WD 모델을 카드 할인을 통해 2천600만원 정도 할인받아 5천800만원에 구매했다는 후기도 나왔다. 감가차와 전시차를 기준으로 한 견적을 내면 평균 6천만원대로 할인율은 2천만원대로 나오기도 했다.


한편 기아가 이처럼 대대적인 할인에 나선 것은 재고가 3천대 가량 쌓여 있기 때문으로 파악된다. 기아는 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KAMA) 기준 올해 1월부터 11월까지 2만9천129대를 생산했다. 이중 국내에는 5천364대를 판매했고 수출로 2만527대를 보냈다. 국내 재고분은 3천256대인 셈이다.


기아는 지난 9월 EV9 재고 소진을 위해 임직원을 대상으로 20% 할인 행사도 진행한 바 있다.


  • 링크
  •  



    관련자료

    댓글 2개 / 1페이지

     

     


    Total 3,664 / 1 Page
    RSS
    번호
    제목
    이름

    최근글


    새댓글


    배너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