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분류

"벤츠도 4200만원 싸게"…'파격 할인' 수입차 회사의 속사정

컨텐츠 정보

본문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와 BMW코리아, 아우디코리아 등 수입차 회사들이 연말 파격 할인에 나섰다. 연말에는 연식변경 모델 재고정리 등으로 대폭 할인하는 게 관례였지만 올해는 고금리 등으로 신차 수요가 위축되면서 할인폭이 더 커졌다.


14일 수입차 업계에 따르면 벤츠는 고급 전기차를 대폭 할인해 판매하고 있다. 전기 대형 세단 EQS 450+는 23%(3800만원) 할인한 1억2590만원으로 낮췄다. EQS 450 4MATIC 모델은 22%(4200만원) 할인한 1억4800만원에 판매한다.


베스트셀링 모델인 E클래스도 할인한다. 8600만원대 E 220d 4MATIC AMG는 16%(1400만원) 내린 7240만원에 판매한다. E 450 4MATIC 익스클루시브(1억1570만원)도 15% 할인 중으로 1억원 이하(9834만원)에 살 수 있다.


BMW코리아는 3시리즈를 중심으로 할인에 들어갔다. 이달 초부터 320i 모델을 5680만원에서 19%(1130만원) 내린 4550만원에 판매 중이다. X2 xDrive 20i M 스포츠는 25%(1500만원) 할인을 적용해 4460만원에 판매하고 있다. 4시리즈의 경우 최대 1000만원 할인을 제공하고 있다.


아우디코리아는 S5 쿠페 TFSI를 정가보다 26%(2345만원) 낮춘 6684만에 판매하고 있다. 베스트셀링 모델인 A6도 최대 24% 가격을 낮췄다. 여기에 딜러사별 별도의 판매촉진(프로모션)이 투입되면 추가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수입차업체들이 연말 들어 할인폭을 키우는 것은 오토론 고금리에 경기침체까지 겹치면서 신차 구매 수요가 위축됐기 때문이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올 1~10월 신규 등록된 수입차는 21만9071대로 전년 동기 대비 2.9% 감소했다. 올해 월 평균 판매량이 2만1900대 수준임을 고려하면 올해 수입차 시장은 2019년 이후 처음으로 역성장이 유력하다. 


수입 승용차 비중도 줄었다. 자동차 데이터 제공업체 카이즈유데이터연구소에 따르면 올 1~10월 국토교통부에 등록된 신규 승용차 총 125만8089대 중 수입 승용차는 22만6602대로 점유율 18.0%를 기록했다. 연말까지 아직 두 달이 남았으나 점유율 20% 돌파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수입 승용차 점유율은 지난해 20.1%를 기록해 최초로 20%를 너었다. 수입 승용차 점유율은 폭스바겐의 배기가스 스캔들(디젤게이트)로 잠시 정체했지만 2019년 16.0%, 2020년 16.7%, 2021년 19.2%, 2022년 20.1%로 매년 상승세였다.


수입차 업계 관계자는 "같은 차급이라도 수입차가 국산차 대비 오토론 금리 등이 높아 소비자 부담이 크다"며 "경기침체 등에 따라 경제성이 부각되는 하이브리드 모델 선호 현상도 수입차 비중이 줄어든 요인"이라고 말했다.


  • 링크
  •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3,658 / 1 Page
    RSS
    번호
    제목
    이름

    최근글


    새댓글


    배너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