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함정보 분류

美뉴욕시 "차량절도 너무 쉽다" 현대차·기아에 손배소

컨텐츠 정보

본문

256271f1ce0e690a74a5b633c85444f9_1686114154_4028.jpg
 

 미국 뉴욕시가 잇따라 발생하는 차량 도난 사건을 이유로 현대차와 기아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뉴욕시는 맨해튼에 있는 미 연방법원에 낸 소송에서 현대차와 기아가 도난당하기 쉬운 차량을 판매함으로써 미국법상 공공 방해와 의무 태만을 저질렀다며 금액이 특정되지 않은 보상과 징벌적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뉴욕은 800만명으로 미국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도시다. 앞서 샌디에이고, 볼티모어, 클리블랜드, 밀워키, 시애틀 등이 이 같은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소장에서 뉴욕시는 현대차와 기아가 2011∼2022년 차량 대부분에 도난 방지 장치 '이모빌라이저'(immobilizer)를 설치하지 않은 점을 문제 삼으면서 이는 완성차 업체들 사이에서도 "거의 유일무이한"(nearly unique) 일이라고 지적했다.


뉴욕시는 이 때문에 "절도와 범죄 행각, 난폭운전, 공공 해악에 수문이 열렸다"고 주장했다.


그간 틱톡을 비롯한 소셜미디어에서는 도난 방지 장치 등이 없는 차량을 훔치는 방법을 알려주며 도둑질을 독려하는 '도둑질 챌린지' 영상이 퍼졌다.


뉴욕시에 따르면 지난해 현대차와 기아 차량 도난 신고는 갑절로 늘었으며 올해 1∼4월에는 977건이 신고돼 지난해 같은 기간(148건)보다 급증했다.


그에 반해 BMW, 포드, 혼다, 벤츠, 닛산, 도요타 차량 도난 신고는 올해 들어 감소했다고 뉴욕시는 설명했다.


현대차는 성명에서 2021년 11월 모든 차량에 이모빌라이저를 표준화했으며 도난 위험을 줄이기 위한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등 조처를 했다고 밝혔다. 기아차는 즉각 언급을 내놓지 않았다.


앞서 올해 2월 현대차와 기아는 이모빌라이저가 없는 미국 차량 830만대에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지난달에는 차량 도난 피해자 집단 소송에서 2억달러(약 2천600억원) 규모의 합의에 도달한 바 있다. 이는 미국 차량 소유주 약 900만명을 대상으로 하며 1억4천500만 달러 상당의 도난 차량 손실 처리를 포함한다


  • 링크
  •  



    관련자료

    댓글 12개 / 1페이지

    12e님의 댓글

    ㅈ톡이 사회의 악이네요. 그리고 이모빌라이저가 국내에는 기본으로 들어가지만 미국에서는 옵션이라고 합니다. 왜냐하면 차고가 있는 사람들은 이모빌라이저가 딱히 필요 없다고 느끼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그래서 현대는 최근 기본 추세에 따르지 않고 선택권을 준건데 소비자들 사정에 따라 옵션을 넣어야 하나, 돈 좀 알낄려고 한건 소비자들이었고 특히 미국처럼 차량 도난 빈번히 일어나는 곳이다 싶으면 알아서 옵션을 넣어야 하는데 그러지 않고는 '옵션이 있는 줄 몰랐다, 애초에 다른 브랜드는 기본으로 탑재되서 현대도 그런줄 알았다' 같은 주장으로 왜 기본으로 안 넣어줬냐는 겁니다. 21년도 부터 부랴부랴 소프트웨어로 가능한 차량들은 무선 업데이트를 시행했다고 하는데 미국은 깡통차들도 굉장히 많아서 무리가 있었던 모양입니다.

    ㅇㅎㅎ님의 댓글의 댓글

    원인을 소비자들에게 돌리려는 건가요?
    소비자에게 선택권을 줬는데 니들이 선택 안해서 도둑 맞았다?
    ㅠㅠ
    이런 주장에 과연 올바른 기업가 정신이 있는 곳에서 할 주장인지는 모르겠네요

    0ㅇㅇ0님의 댓글의 댓글

    정작 미국내에선 케이크 먹고 살쪘다고 베이커리 고소하냐며 치안 문제 해결 안하고 기업 고소하는 지자체 비판하는 의견이 많은데, 기업가 정신이랑 이게 무슨 상관인지;;
    현대가 사회적 기업도 아니고, 이모빌라이저 옵션으로 넣은게 CSR을 지키지 않은건지는 잘 모르겠네요.

    ㅇㅇ님의 댓글의 댓글

    옵션으로 선택하게 만든거 자체가 이상한데요?
    그런 ‘기본 추세’는 없는것 같습니다

    qwerty님의 댓글의 댓글

    미국에서 뒷좌석 에어백도 옵션입니다 심지어 시작가 5만불 짜리 아우디 차량에서

    ㅋㅋㅋㅋ님의 댓글의 댓글

    옵션으로 선택하게 만든거 자체가 이상한데요?
    그런 ‘기본 추세’는 없는것 같습니다

    <- 이댓 쓴사람 아는척하다가 검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GRNRSR님의 댓글의 댓글

    미국은 그런 옵션을 소비자들이 선택하지 않습니다. 딜러들이 주문하고 소비자는 그들에게서 중고차 사듯 사는거죠. 이모빌라이저가 필요 없다고 느낀다는건 처음 듣네요.
    6 럭키포인트 당첨!

    아니님의 댓글의 댓글

    옵션으로 선택한다는건 뭔 소리임ㅎㅎ 미국 안 살아보셨나 이분 현대 직원인가요

    GRNRSR님의 댓글

    도난을 현대탓하는게 아니라 2차적인 책임을 묻는거죠. 모든 사람이 1차적인 책임은 도둑들인걸 알고 있어요. 현기만 큰 차이로 이모빌라이저 장착률이 낮았으니 그걸 뭐라고 하는거지요
    신축 아파트에 입주했는데 현관문이 대충 슥삭 하면 열리는걸로 유명해져서 그 아파트만 좀도둑들이 몰린다면 어떨까요? 당연히 1차적 책임은 도둑놈들이죠. 그런데 과연 아파트가 2차적 책임에서 자유로울수 있을까 그 문제인거죠
    이걸갖고 현대가 1차적 책임인거처럼 확대해석하는것도 문제지만 책임이 아예 없다고 보기도 힘들어요

     

     


    Total 3,771 / 1 Page
    RSS
    번호
    제목
    이름

    최근글


    새댓글


    배너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