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분류

"1천만원대 전기차 나오나?" 테슬라발 전기차 가격인하 경쟁 본격화

컨텐츠 정보

본문

미국 테슬라가 세계 주요 시장에서 지속적으로 가격을 인하하고, 비야디(BYD)와 폭스바겐 등이 보급형 소형 전기차를 내놓는 등 전기차 가격경쟁이 본격화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지난 17일 한국자동차연구원(한자연)은 '전기차 가격경쟁 시대의 시작' 산업분석 보고서에서 최근 전기차와 관련된 자동차업계 추세가 신규 비즈니스 모델 확보, 제품 차별화 등 비(非)가격경쟁력 요소도 중요해질 것으로 전망했다.


보고서는 국내외 소비자들이 전기차 구매 여부를 결정할 때 가격, 구매보조금 등 경제적 요소를 핵심 고려사항으로 보는 경향이 있으며, 전기차 시판 초기 단계에서는 소비자가 환경 친화성을 우선 고려한 반면, 현재는 내연차와의 가격 비교가 더 큰 영향을 미치는 요소라고 분석했다.


이런 추세에 따라 테슬라는 모델3, 모델Y를 중심으로 공격적인 가격 인하를 단행했고 포드자동차와 루시드 모터스, 샤오펑(小鵬·Xpeng), BYD, 폭스바겐, BMW 등 여러 브랜드들도 미국과 중국 등에서 가격 인하를 발표했다.


이는 가격경쟁력 확보를 통해 전기차 시장점유율을 높이는 동시에 유럽 주요국과 중국 등의 전기차 구매보조금 폐지·삭감 계획에 선제 대응하려는 목적이라고 보고서는 진단했다.


완성차업체들은 기존 전기차 모델 가격을 내릴 뿐 아니라 보급형 소형 모델을 신규 출시해 틈새시장 선점 경쟁에도 나섰다. 특히, C세그먼트(준중형) 이하 차급을 선호하는 유럽 등에서 소형 전기차 수요가 증가할 것이라고 보고서는 전망했다.


올해 출시 예정인 BYD '시걸(Seagull)'은 1만달러(약 1,300만원)에 불과하며, 2025년 출시가 예상되는 폭스바겐 'ID.2 ALL'과 내년 출시 예정인 '르노5 EV'는 2만5천달러(약 3,600만원) 수준이다.


8f62d00e0208867cab8d62f2342a2e20_1681903984_6261.jpeg
 

테슬라 '모델2'도 출시 시점은 미정이나 2만5천달러(약 3,270만원)가 목표다.


완성차 업계는 전기차 가격 경쟁력 확보를 위해 광산‧채굴 기업 등 배터리 광물 조달 분야에 직접 투자하거나, 배터리 업체와 합작공장을 설립해 저렴한 배터리를 직접 생산할 계획을 세우는 등 다양한 전략을 수립하고 있다.


보고서는 가격 경쟁이 심화하면 단기적으로는 완성차 업체 대당 판매 이익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며, 이는 소수 생존 기업 중심으로 전기차 시장이 재편될 가능성을 시사한다고 내다봤다.


아울러 테슬라의 자율주행 기술 소프트웨어(FSD)와 기아의 커넥트스토어를 통한 차량 기능 구독 서비스 등 고부가가치 창출을 위한 비즈니스 모델이 계속 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 링크
  •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3,770 / 1 Page
    RSS
    번호
    제목
    이름

    최근글


    새댓글


    배너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