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분류

CATL 공격적 배터리값 인하… 한국도 영향 클 듯

컨텐츠 정보

본문

CATL 공격적 배터리값 인하… 한국도 영향 클 듯

5일 로이터에 따르면 CATL은 오는 3분기부터 LFP(리튬·철·인산) 배터리의 주원료인 탄산리튬 가격을 t당 20만 위안(약 3770만원)으로 고정해 산출한 가격으로 배터리를 공급할 예정이다. 현재 탄산리튬 가격이 t당 32만 위안 수준인 것을 감안하면 배터리 가격을 15% 안팎 낮추는 것이다. 일단 CATL은 3년간 전체 배터리 사용량의 80% 이상을 CATL에 의지하는 기업에만 할인을 제공하기로 했다. 로이터는 “막대한 채굴권을 확보하고 있는 CATL의 힘”이라며 “전기차에 이어 배터리 부문에서도 가격 전쟁이 벌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CATL이 공격적인 가격 인하에 나서는 것은 지난해 t당 58만 위안까지 치솟았던 탄산리튬 가격이 최근 3개월간 45% 하락한 데다, 올해부터 중국 정부가 전기차 보조금을 폐지하며 자국 내 수요 둔화 우려가 커졌기 때문이다. 실제 지난 1월 전기차를 포함한 중국 내 신에너지차 판매는 작년 12월보다 44%나 줄었다. 반면 중국 시장에선 CALB, 궈시안, EVE에너지, 신왕다 같은 토종 배터리 업체들이 글로벌 탑 10에 진입할 정도로 급성장하며 CATL을 거세게 추격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가격을 대폭 떨어뜨려 시장 점유율을 지키겠다는 것이다. 중국 매체 차이신은 “여력이 있는 기업들은 CATL을 따라 가격 인하를 할 것이고 그렇지 못한 기업들은 도태될 것”이라고 했다.

 


관련자료

댓글 2

 

 


Total 3,144 / 1 Page
RSS
번호
제목
이름

최근글


새댓글


배너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