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분류

현대차, 스타리아 화물차로 포터 대체한다

컨텐츠 정보

본문

현대자동차가 포터를 대체할 스타리아 기반의 소형 화물차를 선보일 계획이다.


 21일 국산차 업계에 따르면 새 화물차는 스타리아의 1열 좌석을 포함한 차체 앞부분은 유지하되 나머지 부분은 프레임 형태로 구성한 것이 특징이다. 이 경우 세미 보닛 스타일을 바탕으로 일반 트럭의 캡, 섀시 구조를 이뤄서 용도에 맞게 특장이 가능하다. 현대차는 스타리아를 목적 기반 모빌리티(Purpose Built Vehicle)에 걸맞은 제품으로 자리매김한다는 전략이다. 동력계는 디젤 대신 LPG 직분사 방식의 LPDi 엔진과 전기 모터의 선택지를 준비하며 2024년 1분기 출시 예정이다.


50f7396fa088bbc172ec7945a0790bdb_1676943657_1819.jpg
 

스타리아 화물차 예상 그래픽 - 구기성 기자


 현대차가 스타리아를 소형 화물차로 확대하는 배경은 국내 자동차 안전 규제 강화다. 국토교통부는 국제 기준에 따라 올해부터 출시하는 총중량 3.5t 이하 소형 화물차의 충돌 시험 기준에 인체상해, 문열림, 조향장치 변위량 및 연료장치 누유 등을 추가한다. 하지만 현재 시판 중인 현대차 포터, 기아 봉고는 운전석이 앞바퀴 축보다 앞에 있는 캡오버 스타일을 채택해 새 기준을 충족할 수 없다. 그러나 스타리아는 운전석이 앞바퀴 축보다 뒤에 위치해 기준에 부합한다.


 새 소형 화물차는 개방형에서 폐쇄형으로 바뀌는 정부의 화물차 적재 방식 원칙도 반영한다. 기존 소형 화물차는 사방이 뚫려있는 카고 트럭 형태가 기본이지만 새 규제는 밴, 윙 바디처럼 천장, 측면, 후면을 패널로 모두 막아야 한다. 이를 통해 적재불량과 관련 사고를 원천적으로 막겠다는 복안이다.


 스타리아 화물차는 현대차가 2000년에 선보인 리베로와 유사한 성격을 갖게 된다. 리베로는 스타리아 이전 제품인 스타렉스를 기반으로 소형 트럭의 적재함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하지만 회전반경이 포터보다 길고 적재능력이 낮아 성공을 거두진 못했다.


 한편, 스타리아 화물차의 등장으로 포터는 바로 단종되지 않을 전망이다. 포터는 2027년에나 최종적으로 단종될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가 스타리아를 소형 화물차로 확대하는 배경은 국내 자동차 안전 규제 강화다. 국토교통부는 국제 기준에 따라 올해부터 출시하는 총중량 3.5t 이하 소형 화물차의 충돌 시험 기준에 인체상해, 문열림, 조향장치 변위량 및 연료장치 누유 등을 추가한다. 하지만 현재 시판 중인 현대차 포터, 기아 봉고는 운전석이 앞바퀴 축보다 앞에 있는 캡오버 스타일을 채택해 새 기준을 충족할 수 없다. 그러나 스타리아는 운전석이 앞바퀴 축보다 뒤에 위치해 기준에 부합한다.


 새 소형 화물차는 개방형에서 폐쇄형으로 바뀌는 정부의 화물차 적재 방식 원칙도 반영한다. 기존 소형 화물차는 사방이 뚫려있는 카고 트럭 형태가 기본이지만 새 규제는 밴, 윙 바디처럼 천장, 측면, 후면을 패널로 모두 막아야 한다. 이를 통해 적재불량과 관련 사고를 원천적으로 막겠다는 복안이다.


 스타리아 화물차는 현대차가 2000년에 선보인 리베로와 유사한 성격을 갖게 된다. 리베로는 스타리아 이전 제품인 스타렉스를 기반으로 소형 트럭의 적재함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하지만 회전반경이 포터보다 길고 적재능력이 낮아 성공을 거두진 못했다.


 한편, 스타리아 화물차의 등장으로 포터는 바로 단종되지 않을 전망이다. 포터는 2027년에나 최종적으로 단종될 것으로 알려졌다.


  • 링크
  •  



    관련자료

    댓글 33개 / 2페이지

    ㅁㅎ님의 댓글의 댓글

    그건 그동안 잘못된 관행이었죠
    1톤 트럭인데 1.5톤씩 과적하고 다녔죠
    이 차는 1톤이면 딱 1톤만 싣을 수 있게 만들었기 때문입니다
    1톤을 못 실으면 1톤 트럭이라는 말을 안 하겠죠
    그리고 제 아는 분이 고속도로에서 무개념 화물 트럭에서 떨어진 나무 때문에 큰 사고를 당했습니다
    저렇게 윙탑 형태로 감싸면 그런 사고를 막을 수 있겠죠
    이런 이유로 유럽에서는 이미 오래전부터 저런류의 소형 트럭만 운행 가능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ㅇㅇ님의 댓글의 댓글

    현실이 그렇게 녹록지 않다는게 문제죠.

    큰짐은 큰차불러 실어라? 말은 옳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습니다.

    운송원가 상승으로 이어지고 곧바로 물가상승 테크트리를 타죠.

    요즘 안그래도 물가때문에 난리인데 불난데 기름붓는 격입니다.

    게다가 저렇게 나오면 지게차로 짐을 떠서 실을수가 없는데

    현장일 해보시면 아시겠지만 이건 진짜 치명적인 단점입니다.

    칸타냥님의 댓글

    안전하게 나오는건 좋긴한데..
    그동안 참 뭣 같았던 드럼 방식 브레이크는 제발 좀 바꿔줬으면...브레이크가 구려....사이드 브레이크 채워도 흘러내리는....
    쇽업소버쪽은 어떨지....짐 적재하면 주저앉는거 아닐지..

    후훗님의 댓글

    픽업으로 만드는게 더 실용적인데 간지도 나고 박스차는 운반시 허리도 아프고 적재량시 제한도있고 트랜드도 픽업인데 ㅉㅉ

    ㅇㅇㅇ님의 댓글의 댓글

    미국식 픽업하고 유럽식 저차하고는 쓰임새가 다르죠
    국내에 둘 다 나오니 선택하면 될 거 같습니다

    ㅁㅎ님의 댓글의 댓글

    이건 카고트럭 예상이고 농업용이나 오픈 모델은 별도로 개발하지 않을까요?
    본문에도 나와있지만 '목적 기반 모빌리티'로 키울 거 같아요
    목적에 따라 다양하게 응용할 수 있도록 만들겁니다

    sadness님의 댓글

    드디어 세상이 바뀌는군요.
    소형 트럭들이 사라지는군요.
    도로, 도시 미관이 바뀌는군요.

    현대는 이런 젊은 느낌으로 소형 화물차에서 마스터, 히노, 이스즈를 낡게 만들어야될듯.

     

     


    Total 3,661 / 1 Page
    RSS
    번호
    제목
    이름

    최근글


    새댓글


    배너


    알림 0